2021.06.23 (수)

  • 구름많음동두천 20.8℃
  • 맑음강릉 17.7℃
  • 구름많음서울 21.2℃
  • 구름많음대전 19.7℃
  • 구름많음대구 20.1℃
  • 구름많음울산 19.1℃
  • 구름많음광주 22.0℃
  • 구름많음부산 20.2℃
  • 맑음고창 21.1℃
  • 맑음제주 23.5℃
  • 구름조금강화 19.3℃
  • 구름많음보은 16.9℃
  • 구름많음금산 18.3℃
  • 구름많음강진군 21.9℃
  • 구름많음경주시 19.3℃
  • 구름많음거제 20.4℃
기상청 제공

증권

코로나 여파 작년 장외파생상품 거래 규모 5.2% 감소

금감원, '2020년 금융회사 장외파생상품 거래현황' 발표
/ 통화·이자율·주식·신용 관련 상품 거래 모두 줄어

 

(조세금융신문=최주현 기자) 코로나19 여파로 세계 경기가 둔화되면서 작년 국내 금융회사의 장외파생상품 거래 규모가 1경7천19조원으로 사상 최대를 기록했던 전년보다 926조원(5.2%)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16일 금융감독원이 발표한 '2020년 금융회사 장외파생상품 거래현황' 자료에 따르면 지난해 통화 관련 장외파생상품 거래 규모(1경3천250조원)는 전년보다 679조원 줄었다. 코로나19 확산에 따라 대외무역이 줄면서 외화 관련 헤지 수요가 감소했고 저금리 기조에 금리 헤지 수요도 줄었기 때문으로 분석됐다.

환리스크를 줄이기 위해 미리 정한 가격으로 미래에 특정 통화를 매매하기로 하는 계약인 통화선도가 657조원, 통화스와프가 31조원 줄었다. 통화옵션은 9조원 늘었다. 금리 변동 위험에 대응하는 이자율 관련 장외파생상품 거래 규모(3천527조원)도 전년보다 230조원 줄었다.

기준금리가 지난해 3월 0.75%로, 그해 5월 0.5%로 인하된 뒤 금리 변동성이 낮은 수준으로 유지되면서 이자율스와프(-155조원) 등의 거래 규모가 감소했다는 게 금감원의 분석이다. 이자율스와프는 이자율 위험 헤지를 위해 주기적으로 동일 통화의 일정 원금에 대해 서로 다른 이자(주로 변동금리와 고정금리)를 교환하는 거래다. 주로 1년 이상 장기로 거래된다.

주식 관련 장외상품 거래 규모(193조원)도 전년보다 14조원 감소했다. 작년 상반기 주가 급락 이후 글로벌 증시 호황으로 주가연계증권(ELS) 발행이 대폭 줄었고, 이에 따라 ELS 헤지 목적 주식스왑 등 거래도 감소한 것으로 풀이된다.

신용 관련 장외파생상품 거래 규모(22조원)은 전년 대비 7조2천억원 감소했다. 작년 거래 규모를 상품별로 보면 통화 관련 거래(77.9%) 비중이 가장 컸고 그다음은 이자율 관련(20.7%), 주식 관련(1.1%), 기타(0.2%) 순이다.

거래 잔액 기준으로는 이자율 관련 거래(64.4%), 통화 관련(34%), 신용 관련(0.8%). 주식 관련(0.6%) 순으로 많았다. 작년 말 기준 국내 금융사의 장외파생상품 거래 잔액은 1년 전보다 500조원 줄어든 9천935조원이다. 지난해 거래 규모를 금융권역별로 살펴보면 은행이 1경3천535조원(전체의 79.5%)으로 대부분을 차지했다. 이어 증권(2천560조원, 15%), 신탁(742조원, 4.4%) 등이다.

장외파생상품 거래의 절반 이상은 국내회사와 외국회사 간 거래(60% 이상)였다. 은행과 증권사의 거래 상대방을 보면 외국 은행·투자은행(IB)·자산운용사 등 외국 금융회사가 40.2%(거래액 기준)를 차지했다. 외은 지점과 국내은행은 각각 21.8%, 18.6%였다.

작년 국내 금융회사의 장외파생상품 중개·주선 규모는 231조3천억원으로 전년 대비 18조1천억원 증가했다. 주식 관련 상품 중개·주선이 크게 늘었으나 다른 상품 실적은 줄었다. 금감원은 개시증거금 교환 제도가 오는 9월부터 본격적으로 시행되는 만큼 금융회사의 제도 이행 준비상황을 모니터링하고 준비 과정을 적극적으로 지원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조세금융신문(tfmedia.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배너

전문가 코너

더보기



[김종봉의 좋은 稅上] 테스 형!
(조세금융신문=김종봉 세무법인 더택스 대표세무사) 얄궂다. 표준국어대사전에 보니 야릇하고 짓궂다는 의미의 형용사라고 나온다. ‘야릇하다’는 ‘무엇이라 표현할 수 없이 묘하고 이상하다.’ ‘짓궂다’는 ‘장난스럽게 남을 괴롭고 귀찮게 하여 달갑지 아니하다’로 설명한다. 요즘 세금이 얄궂다. 부동산 시세가 올랐으니 세금도 오른단다. 정부는 지나친 가격상승을 막기 위해 팔을 걷어붙이고 나섰지만, 뭐라 표현하기가 어려울 정도로 묘하고 이상하게 흘러간다. 무주택자든 1주택자든 다주택자든 달갑지 않다. 괴롭고 귀찮은 일이 계속 생길 것 같다는 우려의 소리가 들린다. 재산이 늘어 세금을 더 내는 현실이 딜레마가 되었다. 이런 현상은 악의가 아닌 우리의 무지에서 비롯되었다고 본 사람이 있다. 24세기를 되돌려 좋‘ 은 세금’에 대해 테스 형과 묻고 답하다. (테스 형)세금은 무슨 뜻인가? 법적인 측면에서 이야기하고 있는 것인가? “꼭 그런 것은 아닙니다. 세금이란 법적 의무만을 이야기하는 것이 아니라, 내 주머니 사정을 먼저 고려하게 되니까요.” 그러니까 세금은 법적인 의미 이상이다? “그렇습니다.” 그렇다면 무엇으로 세금을 정의하는가? “대한민국에 거주하는 국민이라면 누구
[인터뷰] 권대중 교수 “여당, 부동산 문제 정치에 이용 말아야"
(조세금융신문=이정욱 기자) 권대중 명지대학교 부동산학과 교수를 모시고 서울·부산 재보궐 선거 이후 서울의 부동산시장 이야기와 문재인 정부 부동산 정책에 대해서 1~2부로 나눠 연재합니다. 지난호에 이어 2부에서는 ‘공시가격 논란과 서민주거안정’이라는 주제로 진행합니다. ‘공시가격 논란과 서민주거안정’ Q. 오세훈 시장의 공시가격 재조사 주장, 어떻게 봐야 하나요? A. 부동산 공시가격이란 정부가 부동산 가격을 매년 공시하는 제도입니다. 그 첫째, 공동주택 공시가격이 있습니다. 둘째, 표준 단독주택 공시가격과 개별단독주택 공시가격이 있습니다. 그리고 셋째, 표준지 공시지가와 개별 공시지가가 있습니다. 지금 논란이 된 것은 공동주택(아파트, 연립주택, 다세대주택) 공시가격입니다. 저는 오세훈 시장이 돈만 있으면 조사시키는 것은 문제가 없다고 봅니다. 그러나 조사 후 무엇을 할 것인지가 문제입니다. 속셈은 토지평가에서 개별공시지가는 지방자치단체에서 평가하고 감정평가사가 검수하는 형태인데 공공주택 공시가격도 그렇게 하자는 것으로 알고 있습니다. 이는 점점 공동주택이 많아지고 있는데 정확한 평가를 위해서는 필요한 방법이라고 봅니다. 단지 지방자치단체마다 선거용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