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1.29 (토)

  • 구름조금동두천 -10.2℃
  • 맑음강릉 -2.0℃
  • 맑음서울 -7.0℃
  • 맑음대전 -5.8℃
  • 흐림대구 -1.7℃
  • 흐림울산 -0.2℃
  • 흐림광주 -1.1℃
  • 흐림부산 1.2℃
  • 흐림고창 -2.9℃
  • 흐림제주 4.5℃
  • 맑음강화 -5.7℃
  • 구름많음보은 -8.3℃
  • 흐림금산 -6.0℃
  • 구름많음강진군 -0.3℃
  • 흐림경주시 -1.4℃
  • 흐림거제 1.6℃
기상청 제공

경남도, 청년 신규 채용 중소기업에 근무환경 개선 지원

 

(조세금융신문=구재회 기자) 경남도는 도내 중소기업 근무환경개선 지원사업에 참여할 기업을 모집한다.

5일 경남도에 따르면 이 사업에 참여할 기업을 8월 2일까지 선착순으로 모집해 현장실사 후 청년을 신규채용한 기업에 대해 신규채용 청년 1인당 300만원씩 최대 5천000만원까지 지원하게 된다.

지난해 한 해 동안 만 18세 이상 34세 이하 청년을 정규직으로 신규 채용하고, 청년 채용 장려금 성격의 정부지원금을 받지 않은 상시근로자 3인 이상인 중소기업이 지원대상이다. 이 사업은 청년이 근무하기 좋은 양질의 일자리를 만들고 노동환경이 상대적으로 열악한 중소기업을 지원하려고 시행한다.

경남도와 경남테크노파크가 2019년부터 추진했다. 그동안 통합계측시스템 제조업체인 이레산업, 기어 전문기업인 한성기업, 리튬이온 배터리팩 전문기업인 씨티엔에스 등이 청년들을 신규채용하고 근무환경개선비를 지원받아 직원휴게실을 리모델링하거나 낡은 화장실을 개선해 좋은 반응을 얻었다.

권기정 씨티엔에스 대표는 "빠른 성장으로 직원 채용이 늘면서 근무환경 개선 요구가 많았는데, 다행히 환경개선비를 지원받아 직원 복지 향상에 큰 도움이 됐다"며 "신규채용한 청년들이 계속 근무할 수 있도록 좋은 환경을 만들겠다"고 말했다.

김일수 경남도 일자리경제과장은 "올해는 지원금의 5%(15만원)를 청년에게 직접 지원해 기업 소속감과 노동의 기쁨을 향상하려 하고 있다"며 "신규 청년을 고용한 기업은 지원대상에서 누락되지 않도록 서둘러 신청해달라"고 당부했다.

 

 

[조세금융신문(tfmedia.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배너




[초대석] 이창식 한국세무사고시회장 "다시 한번 신발 끈 묶고 뛰어야!"
(조세금융신문=이지한 기자) 세무사법 개정안이 지난 11월 11일 국회 본회의를 통과하기까지 원경희 한국세무사회장과 정구정 전 회장의 역할이 매우 컸지만, 숨은 공신을 손꼽으라면 한국세무사고시회를 들 수 있다. 이번 21대 국회에서 양경숙 의원의 세무사법 개정안 발의를 끌어냈고, 국회 앞 1인 시위를 비롯해 세무사법이 통과되기까지 온 몸을 던져 헌신적인 노력을 해왔기 때문이다. 전임 곽장미 회장과 현 이창식 회장으로 이어지는 집행부의 세무사법 개정을 위한 대내외적인 노력은 본회인 한국세무사회와 지방세무사회 등 법정 단체는 물론 한국여성세무사회와 세무대학세무사회 등 임의단체의 지원으로 이어졌다. 그리고 세무사법 개정안은 장장 3년 6개월 만에 국회라는 큰 산을 넘었다. 하지만 이창식 한국세무사고시회장은 아직 해야 할 일이 많이 남았다고 말한다. 세무사법 개정안 내용 중 변호사의 세무대리 업무 제한과 함께 ‘세무대리 알선 금지’ 등 불법 세무대리에 대한 감시 활동 등을 통해 업역이 침해당하는 것을 지켜나가겠다는 것이다.이제 임기를 일 년 정도 남겨놓은 이창식 회장을 만나 세무사법 개정안 통과를 위해 벌여왔던 한국세무사고시회의 활동에 대해 들어보고, 앞으로의 과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