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12.09 (목)

  • 구름많음동두천 0.4℃
  • 맑음강릉 5.5℃
  • 구름많음서울 4.2℃
  • 박무대전 1.7℃
  • 구름조금대구 2.1℃
  • 구름많음울산 7.0℃
  • 구름조금광주 5.3℃
  • 구름조금부산 11.2℃
  • 구름많음고창 1.6℃
  • 구름많음제주 12.4℃
  • 구름많음강화 2.4℃
  • 구름많음보은 -0.4℃
  • 구름많음금산 -1.6℃
  • 구름조금강진군 3.8℃
  • 흐림경주시 2.0℃
  • 구름조금거제 8.0℃
기상청 제공

경제 · 산업

대장동 블랙홀에 빠진 국감 언제 벗어날까...국민연금 건강보험 국감 주목

기준금리 결정·고용동향도 관심...가계부채 보완대책 발표도?

 

(조세금융신문=박청하 기자) 대장동 블랙홀에 빠진 2021년 국정감사가 다음 주 국민연금공단을 비롯한 국민건강보험공단, 건강보험심사평가원, 한국은행 등을 대상으로 각 상임위별 국감을 이어간다.

 

기획재정부는 정부의 세입과 세출, 재정수지, 국가채무 등 재정동향을 내놓고, 한국은행 금융통화위원회는 기준금리를 결정하며 최신 고용, 재정 지표도 공개된다. 금융 당국의 가계부채 보완대책도 이르면 다음 주에 나온다.

 

12일 국민연금공단에 대한 국감에서 야당은 국민연금을 담보 삼아 전세금을 마련하는 노인 가구의 노후는 취약해질 수밖에 없어 연금을 주거비에 저당 잡힌 수급자에 대한 대책을 따져물을 것으로 보인다.

한은 금통위는 12일 통화정책방향 회의에서 기준금리 조정 여부를 논의한다. 앞서 지난 8월 26일 금통위는 15개월만에 기준금리를 연 0.5%에서 0.75%로 0.25%포인트(p) 인상했다.

그동안 시중에 돈이 많이 풀린 부작용으로 가계대출 증가, 자산 가격 상승 등 '금융 불균형' 현상이 심해지고 인플레이션(물가상승) 우려도 커졌기 때문인데, 과연 이번 10월 회의에서도 기준금리를 추가로 올릴지 주목된다.

금융불균형과 인플레이션 문제는 여전하지만, 코로나19 4차 유행과 거리두기의 타격으로 최근 산업활동동향 등 경제 지표가 좋지 않고 증시 등 금융 시장도 불안한 만큼 금통위가 기준금리를 동결할 것이라는 시각도 많다.

 

또 한은은 13일 은행권 가계대출 최신 통계를 포함한 '9월 금융시장 동향'도 내놓는다.

기획재정부는 12일 월간 재정동향을 발표하는데, 이번 재정동향에는 8월 기준 정부의 세입과 세출, 재정수지, 국가채무 등이 담긴다. 국세 수입이 얼마나 늘었는지가 관심사다.

올해 1∼7월 국세수입은 223조7천억원으로 1년 전보다 55조1천억원 증가했다. 법인세와 부가가치세(57조3천억원) 등 경기 회복 관련 세수가 작년 동기보다 25조원, 부동산과 주식 등과 연관된 자산세수가 15조원 늘었다.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최근 기재부 국정감사에서 올해 초과 세수가 기존에 예측한 31조5천억원을 넘어설 수 있다고 말한 바 있다.

 

통계청은 13일 9월 고용동향을 발표한다. 코로나19 4차 대유행이 특히 도소매업, 숙박·음식업 등 대면 서비스업과 제조업 고용에 계속 영향을 미치고 있는지 주목된다.

8월 취업자 수는 2천760만3천명으로 1년 전보다 51만8천명 늘었다. 코로나19 4차 대유행에도 불구하고 증가 폭이 6월(58만2천명)과 7월(54만2천명)에 이어 석 달 연속 50만명대를 유지했지만, 도소매업, 숙박·음식업 등 대면 서비스업과 제조업 고용이 위축된 바 있다.

금융위원회는 이르면 다음 주말 가계부채 보완대책을 발표한다. 준비 상황에 따라 발표 시기는 18일 이후로 미뤄질 가능성도 크다.

한은의 '9월 금융동향' 발표 시점에 맞춰 금융당국도 9월 금융권 가계대출 속보치를 내놓는다. 가계대출은 지난 7월 15조3천억원 폭증했고, 8월 증가폭은 8조7천억원으로 줄었다. 금융위는 13일 혁신금융심사위원회를 열어 신규 혁신금융서비스 지정과 기존 서비스에 대한 지정기간 연장 여부를 심의한다.

 

한편, 15일에는 한은의 국정감사가 시작된다. 지난 8월 수정경제전망에서 연간 물가 상승률 전망을 2.1%로 상향 조정했지만 여기서 더 높아질 가능성이 제기돼 인플레 우려 등을 놓고 공방이 예상된다.

 

 

[조세금융신문(tfmedia.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배너

전문가 코너

더보기



[김종봉의 좋은 稅上] 12월의 길목에 기대어 묻고 답하다
(조세금융신문=김종봉 세무법인 더택스 대표세무사) 한 달에 한 번꼴로 글을 쓴다. 소재 거리가 난감할 때가 더러 있다. “대표님, 평소에 관심도 많고 시기적으로 연말이고 하니 기부에 관해 한 번 써보시는 것은 어떨까요?” -그래도 지금 핫한 주제가 종부세인데, 그런 건 별론가 보지? “종부세는 대표님이 쓰지 않아도 언론에서 많이 다뤄질 것 같은데요.” -기부? 어릴 적 어렵게 자라서인지 조금 관심 두는 정도인데. “대표님, 아너소사이어티에 가입하면서 명판에 쓴 ‘나눔, 고행의 시작’이라는 의미도 궁금해요.” -그렇지만, 사람들이 ‘너나 많이 하세요’라고 하지 않을까? “대표님한테 그렇게 함부로 말할 사람은 없을 것 같은데요.” -‘김 대표, 돈 좀 번 모양이지’라고 할지도 모르고. “대표님, 그렇게까지 마음이 꼬인 사람들이 있을까요? 대표님 어린 시절 가난하게 사셨다면서요?” -어렸을 적엔 다들 가난했지. 형이 중학교 갈 입학금이 없어서 1년 동안 신문배달 등을 하면서 모은 돈으로 1년 뒤에 중학교에 들어갔으니. “그래서 학교에 계속 기부를 하시는 거네요.” -시골 중학교에 기부하는 건 그런 측면도 있지. “대학에도 하고 계시잖아요.” -큰놈이 공대를 나왔는
[초대석] 정순균 강남구청장 "강남이 뛰면 세계도 뛴다"
(조세금융신문=대담_김종상 발행인 겸 대표이사, 정리_고승주 기자, 사진_방민성 기자) 강남은 변화를 원하고 있다. 기업의 도시, 교육의 도시를 넘어 앞으로는 녹색의 도시, 교류의 도시, 첨단기술의 도시로 거듭나려 하고 있다. 영동대로, 현대 글로벌 비즈니스 센터, 수서역세권, 미세먼지 프리존 셸터 등 강남구 백년 미래를 책임질 사업들이 마침내 윤곽을 드러내고 있다. 강남구민이 선택한 민선 7기, 정순균 강남구청장은 강남 제2의 도약기까지 쉼없이 성실한 자세(지성무식, 至誠無息)로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강남의 새로운 축, 영동대로 강남구는 특이한 도시다. 70여년 전 강남은 울퉁불퉁한 구릉이 많고, 질척이는 땅이 많았다. 한 마디로 사람이 살기 불편한 곳. 그러나 현재 강남은 한국의 대기업과 최고 명문 교육기관들이 빈틈없이 뿌리내리고 있다. 경영과 교육의 중심지를 터전으로 삼은 강남구민들의 성향이 실리주의인 것은 어쩌면 필연이다. 그래서 강남구민들은 지난 2018년 지방선거에서 이념이 아니라 사람을 뽑았다. 정순균 강남구청장이 약속한 변화를 믿었기 때문이다. 약속처럼 강남구는 미래로 도약할 단계에 들어섰다. 취재진은 ‘기분 좋은 변화, 품격 있는 강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