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2.21 (금)

  • 흐림동두천 10.0℃
  • 흐림강릉 13.5℃
  • 흐림서울 10.5℃
  • 흐림대전 13.6℃
  • 구름조금대구 16.1℃
  • 구름조금울산 13.1℃
  • 흐림광주 14.5℃
  • 맑음부산 13.5℃
  • 흐림고창 13.6℃
  • 제주 14.1℃
  • 흐림강화 9.5℃
  • 흐림보은 12.3℃
  • 흐림금산 13.9℃
  • 흐림강진군 12.9℃
  • 구름많음경주시 14.5℃
  • 맑음거제 13.0℃
기상청 제공

정치

'발전소 지방세' 인상 요구 빗발…정부 "전기요금 인상압박"

원전 가동률 저하로 지역자원시설세수 감소, 지자체 세입보전 촉구
정부, 이미 관련 부담 높아…신규원전 5기 가동하면 세수 늘어날 것

(조세금융신문=고승주 기자) 지방자치단체에서 화력·원자력 발전소에 대한 지역자원시설세 인상 요구가 높아지고 있다.

 

발전소가 있는 지역은 상대적으로 생산시설, 기업 유치에 어려운 만큼 지역자원시설세를 통해 세수를 보전해주고 있다.

 

정부가 탈원전 등을 추진하면서 세수감소가 우려되자 지자체와 해당 지역 의원들이 대거 지역자원시설세를 높이는 정책을 추진하고 있다.

 

반면, 정부는 지역자원시설세를 높이면 전기요금이 오를 우려가 있다며 다소 반려하는 분위기다.

 

22일 산업통상자원부 등에 따르면,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법안소위는 조만간 화력·원자력 발전에 대한 지역자원시설세를 인상하는 내용의 지방세법 개정안을 심의할 예정이다.

 

지역자원시설세는 지방자치단체에 발전사가 내는 세금으로 원전의 경우 발전량 1kWh(킬로와트시)당 1.0원의 세금이 붙는다. 발전량이 감소하거나 지역 내 발전소가 줄어들면 자연 세수도 줄어들게 된다.

 

산업부에 따르면 원전 지역자원시설세는 2013년 694억원, 2014년 782억원, 2015년 1648억원, 2016년 1620억원이었으나, 2017년 1484억원으로 줄었다. 올해의 경우 1254억원까지 낮아질 전망이다.

 

경북 울진의 경우 신한울원전 3·4호기가 건설중단에 놓이고, 울진 외 다른 원전 지차체들도 원전 축소로 재정에 타격이 불가피한 상태다.

 

이들 지자체는 추가적인 지역세입을 창출할 수단이 막연한 상태에서 원자력·화력발전 감축으로 줄어드는 세수를 보전해달라고 요구하고 있다.

 

국회에서도 여야를 막론하고 지역자원시설세 인상법안이 빗발치고 있다.

 

더불어민주당 양승조 의원은 원전 지역자원시설세를 1kWh(킬로와트시)당 2.0원으로 두 배로 올리는 법안을 발의했으며, 한국당 김석기 의원은 지역자원시설세 세율을 지자체가 50% 범위에서 조정하는 개정안을 추진하고 있다.

 

한국당 강석호·유민봉 의원, 민주당 이개호 의원은 사용 후 핵연료와 중저준위 방폐물에도 지역자원시설세를 물려야 한다고 주장하고 있다.

 

화력발전에 대해서도 지역자원시설세를 1kWh당 0.3원에서 1~2원으로 올리거나 탄력세율을 적용하는 개정법안이 발의된 상태다. 민주당 양승조 의원·이개호 의원 한국당 유민봉, 김석기 의원이 추진하고 있다.

 

반면, 정부는 지자체의 재정보전 하나만을 이유로 세금 인상에 부정적인 입장이다.

 

산업부는 행안위에 제출된 지방세법 개정안이 모두 적용되면, 한국전력이 매년 부담해야 할 비용은 무려 1조5157억원에 달할 것으로 보고 있다.

 

2015년에 지역자원시설세가 kWh당 화력 0.15원, 원전 0.5원을 올린 마당에 추가인상에 부담스러운 입장이다.

 

두 에너지 사용에 따른 부대비용도 상당하다.

 

화력은 탄소배출과 환경설비 관련 추가 비용이 들어가고 있고, 원전은 제세부담금이 가장 높은 에너지라 이미 지출해야 하는 돈이 다른 에너지들에 비해 높다.

 

화력발전소의 연간 환경 관련 부담금은 약 4조원, 미세먼지 저감장치 설치비용은 14조원에 달한다.

 

지방세입보전을 목적으로 지역자원시설세를 인상하는 것은 자칫 국가 에너지 정책에 무리한 영향을 줄 수 있다는 것이다.

 

산업부 측은 올해 지역자원시설세 감소에는 원전 가동률 저하가 영향을 미쳤지만, 내년 신고리 4호기가 상업운전을 시작하고 2023년까지 원전 5기가 새로 가동하면서 지역자원시설세 세수가 늘어날 것이라고 전했다.

 

 

[조세금융신문(tfmedia.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배너




[김우일의 세상 돋보기]주한미군은 과연 만리장성(萬里長城)인가
(조세금융신문=김우일 대우M&A 대표) 1953년 휴전이후 지금까지 우리나라에 주둔해온 주한미군이 최근 그 유지비용 부담문제로 한미간에 시끄러운 논쟁거리가 되고 있다. 미국은 이제 선진국대열에 진입하여 부자국가가 된 한국이 그 비용을 부담해야 된다고 주장을 펴는 반면 우리나라는 토지를 무상제공할 뿐만 아니라 일정비용을 매년 증가하는 폭으로 부담해왔고, 더구나 미국의 세계패권국가로서의 역할에 중국·러시아, 북한과 맞대어있는 한반도가 전략적요충지로써의 매우 중대한 위치인 점을 고려하면 더 이상의 비용부담은 곤란하다는 주장이다. 즉, 주한미군은 미국이 추구하는 세계전략의 핵심축이고 극동아시아에서의 사활적인 이해가 걸려있는 곳이기도 하다는 점이다. 이로 인해 한미간의 감정이 어긋나고 철수주장이 양쪽에서 서로 나오기도 한다. 사실 주한미군의 전쟁억지력은 상상을 초월한다고도 볼 수 있다. 이 규모의 전투력을 한국 독자로 유지하려면 수백 조원 이상의 준비로도 불가능해 북한의 입장에서는 그야말로 넘을 수 없는 만리장성과 같을 것이다. 만일 철수하면 이 만리장성은 붕괴되고 전쟁억지력은 극히 약화됨과 동시에 국가신인도에 큰 상처를 주고 국제무역의 침체로 한국경기는 깊은
[인터뷰] 광교세무법인에 새 둥지 튼 ‘상속·증여 대모’ 고경희 한국여성세무사회장
(조세금융신문=이지한 기자) 고경희 한국여성세무사회장을 상속·증여의 대모라고 부르는 것에는 이견이 없을 듯하다. 24년간 국세청 근무 가운데 국세상담센터에서 상속증여 부문 상담을 7년간 맡으며 수많은 예규를 만들어냈고, 뒤늦게 우덕세무법인에서 세무사 활동을 시작해 8년간 일하면서 세무사와 국세청 공무원을 상대로 많은 강의를 진행했다. 지난해 한국여성세무사회장을 맡은 후에도 그의 상속·증여 강의는 계속 이어졌고, 예전보다 더 많은 수강생이 좌석을 가득 메웠다. 고 회장은 경자년 새해를 맞아 8년간 정들었던 우덕세무법인을 나와 광교세무법인 도곡지점 대표세무사로 새롭게 다시 출발한다. Q. 8년간 머물던 우덕세무법인에서 나와 사무실을 열게 된 배경은? A. 각자의 꿈을 향해 열심히 나아가고 있는 저의 아이들을 뒷바라지하기 위해 정확히 8년 전에 24년간 근무하던 국세청을 퇴직하고 우덕세무법인에 입사하여 세무사 업무를 시작하게 되었습니다. 당시 승진 등 국세청 내에서 저만의 꿈을 펼치고 싶었지만 성장하고 있는 아이들의 꿈을 지원하는 것이 더 먼저라 판단하고 과감히 저의 꿈은 접어버리고 상대적으로 연봉이 높은 우덕세무법인으로 이직하여 세무사로서 업무를 시작하게 된 것