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2.28 (금)

  • 흐림동두천 2.5℃
  • 흐림강릉 9.4℃
  • 서울 3.6℃
  • 대전 6.2℃
  • 대구 6.5℃
  • 울산 6.5℃
  • 흐림광주 6.9℃
  • 흐림부산 8.7℃
  • 흐림고창 6.7℃
  • 제주 10.6℃
  • 흐림강화 3.2℃
  • 흐림보은 4.1℃
  • 흐림금산 5.5℃
  • 흐림강진군 7.2℃
  • 흐림경주시 7.4℃
  • 흐림거제 8.7℃
기상청 제공

문병욱 라미드그룹 회장, 아동복지기관 은평천사원에 2천만원 상당 후원품 기증

 

(조세금융신문=김종태 기자) 문병욱 라미드그룹 회장이 새해를 맞이해 서울 은평구 소재 사회복지법인 은평천사원에 방문, 2000만원 상당의 후원품을 기증했다.

 

라미드그룹 문병욱 회장은 2016년도부터 꾸준하게 은평천사원을 방문하여 소외된 이웃들을 위해 후원을 해왔으며, 올해도 2000만원 상당의 후원품을 전달했다고 밝혔다.

 

올해 문 회장은 계열사 중 하나인 이천 미란다호텔의 스파플러스 온천 전시설이용권과 아이들이 좋아하는 타요, 터닝메카드, 월드환타지 캐릭터룸 숙박권을 전달했다.

 

이천 미란다호텔은 서울 근교 가족단위 방문객이 많은 호텔로, 미란다호텔의 스파플러스는 최상급 온천수를 사용하는 곳으로 유명하다.

 

1870년경 발견되어 이조 세종대왕때부터 눈병, 피부병에 효과가 있다고 소문이 나면서부터 알려지기 시작한 이천 온천수는 나트륨이 많이 함유된 단순천으로 피부병과 신경통, 부인병 등에 효능이 있다고 한다. 워터파크와 수영장, 온천 등 스파플러스에서는 물론 호텔 전 객실에서도 사용하기 때문에 객실을 이용하는 고객들의 만족도가 높다.

 

아동과 청소년을 돌보는 아동복지기관인 은평천사원은 라미드그룹 문병욱 회장과 꾸준한 인연을 이어오고 있다. 어려운 경기 상황에서도 소외된 이웃을 위해 사회공헌 활동을 해왔던 문 회장은 은평천사원을 비롯하여 앞으로도 다양한 분야의 후원을 계속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문병욱 회장은 "그동안 받은 사랑에 보답 하고자 방문 하였으며, 겨울철 추위에 은평천사원 아이들이 미란다호텔에서 따뜻한 온천도 즐기고 즐거운 시간을 보내며 건강하게 성장하기를 바란다” 라고 전했다.

 

은평천사원 담당자는 “매년 직접 찾아와 아이들이 마음껏 놀 수 있게 지원을 해주셔서 감사드린다”고 전했다.

 

라미드그룹 관계자는 이번 은평천사원 행사에 후원품을 전달하며 ‘자라나는 아이들에게 다양한 경험을 선사하고 희망의 메세지를 전달할 수 있는 기회가 되길 바란다’고 밝혔다.

 

한편, 라미드그룹에서 후원한 물품은 은평천사원에서 생활하는 아이들의 원가정 캠프와 재활원거주 생활인 장애인의 사회적응 훈련과 캠프에 사용될 예정이다.

 

[조세금융신문(tfmedia.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배너




[김종규 칼럼]국세청의 찌든 관행 ‘적극행정’이 퇴치하나
(조세금융신문=김종규/ 본지 논설고문 겸 대기자)마음만 먹으면 무엇이든지 할 수 있는 곳, 그 곳이 ‘국세청’이라고 해도 손사래 칠 사람 아무도 없다. 예로부터 세금이 지닌 터부(taboo)가 엄청 강해서 부쳐진 대명사 ‘권력기관’으로 통해 왔기 때문이다. 사유재산권보다 조세채권이 우선이기에 그렇게 불러져오게 된 것일까. 거래와 소득 그리고 보유재산 등이 과세권 앞에서는 맥을 못 춘다. 국세당국의 세무조사 칼날 앞에는 당해낼 재간도, 장사도 없다는 노변정담(爐邊情談)이 딱 맞아 떨어진다. 지난해 말 즈음, 연말 세정 마무리 분위기속에서도 또 하나의 새로운 길을 닦아나가자고 국세청 구성원들은 한 몸처럼 똘똘 뭉쳤다. 세무애로 적극 해소, 납세자 권익 적극 보호, 세무조사 부담 적극 완화, 경제 활성화 적극 지원, 세법 규정 적극 안내 등 5개 분야 적극행정을 집중추진 강화하자는 목표를 세웠다. 온라인과 오프라인 두 장르를 아우르는 현장 소통창구 마련을 통해서 세무애로를 적극 해소하겠다고 나섰고, 납세자보호담당관의 조사 현장 입회 등 납세자권익을 적극 보호하자는 대명제를 새롭게 내걸기도 했다. 취약계층 일자리 창출과 혁신성장 뒷받침 방안도 선제적 발굴을 게을리
[인터뷰] 홍수정 코리아원 대표 "부유물 수거선으로 녹조 걷어내세요!"
(조세금융신문=곽호성 기자) 매년 여름철이 되면 한강이나 낙동강 등에서 녹조 현상이 나타난다. 그런데 녹조에는 독성 물질이 포함돼 있다. 이런 이유로 녹조가 강에서 자라지 못하게 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이런 가운데 코리아원(대표 홍수정)에서 만든 부유물 다목적 수거선이 주목을 받고 있다. 부유물 다목적 수거선은 바다나 강, 호수에 떠있는 물체를 신속하게 건져낼 수 있는 선박이다. 코리아원에서 만든 다목적 수거선을 활용하면 녹조나 해상에 유출된 기름을 빠르게 건져낼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본지는 홍수정 코리아원 대표를 만나 코리아원이 건조하고 있는 부유물 다목적 수거선에 대한 설명을 듣고 향후 계획도 들어봤다. 코리아원은 지난 2013년 보트낚시용 액세서리 인터넷 쇼핑몰로 설립됐다. 액세서리, 보트엔진을 취급 및 판매하며 정비인력을 충원했다. 코리아원에서 판매한 엔진 애프터서비스(A/S), 사후관리에 대한 평가가 좋았고, 그 결과 보트 구입 문의까지 하는 이들이 많아서 보트 제조에 나서게 됐다. 2015년에는 연 매출이 350만원이었지만 어업용 어선, 수상인명구조선, 부유물수거선 등을 제작하고 납품해 지난해 연매출 7억의 회사로 성장했다. 홍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