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7.11 (토)

  • -동두천 26.7℃
  • -강릉 20.3℃
  • 흐림서울 28.1℃
  • 구름많음대전 28.9℃
  • 구름많음대구 30.4℃
  • 흐림울산 24.3℃
  • 흐림광주 26.9℃
  • 흐림부산 23.4℃
  • -고창 26.4℃
  • 구름많음제주 24.5℃
  • -강화 27.1℃
  • -보은 26.9℃
  • -금산 27.5℃
  • -강진군 26.3℃
  • -경주시 28.3℃
  • -거제 26.0℃
기상청 제공

은행

SBI저축은행, 업계 최초 '국민이 선택한 좋은 광고상' 수상

캠페인서 캄보디아 마을·학교 방문해 펼친 봉사활동 소개

 

(조세금융신문=진민경 기자) SBI저축은행은 사회공헌 캠페인 'SBI 희망저축 프로젝트 캄보디아 편'이 '제 28회 국민이 선택한 좋은 광고상'을 수상했다고 1일 밝혔다.

 

국민이 선택한 좋은 광고상은 한국광고주협회가 주최하고 문화체육관광부가 후원하는 국내 최고 권위의 광고 시상식으로 올해 28회째를 맞았다.

 

'SBI 희망저축 프로젝트'는 전 세계 소외아동들을 돕기 위해 출범한 봉사단체인 'SBI희망나눔 글로벌 원정대'의 취지와 활동을 소개하고, 공익성을 대중과 함께 공감하고자 진행한 캠페인이다.

 

이번 시상식에서 수상한 캠페인 캄보디아 편은 SBI저축은행의 봉사단체인 'SBI 희망나눔 글로벌 원정대'가 지난해 5월 캄보디아 프놈펜, 쁘라이웽 지역 마을과 학교를 방문해 펼친 다양한 봉사활동을 소개했다.

 

지역 아이들과 주민들을 위한 다양한 프로그램과 특히 등·하교에 자전거가 필요한 캄보디아 학생들에게 국내에 방치된 자전거를 수리하여 기부함으로써 현지 사정에 맞는 실질적인 도움을 줄 수 있는 활동이 우수한 평가를 받았다.

 

SBI저축은행 관계자는 "이번 수상을 통해 SBI저축은행이 진행하고 있는 세계 소외 아동들을 돕기 위한 활동이 대중과 공감대를 형성하고, 널리 알려질 수 있는 좋은 기회가 되었다"며, "앞으로도 다양한 사회공헌 활동 개발과 진행을 통해 대중과 소통하고 공감해 나갈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조세금융신문(tfmedia.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배너

전문가 코너

더보기



[김종규칼럼]김현준 국세청장 취임1년 ‘치적’ 부메랑 되나
(조세금융신문=김종규 논설고문 겸 대기자) 딱 이맘때다. 23대 국세청장 내정자의 국회 인사청문회가 열린 그 즈음이다. 김현준 국세청장 내정자는 “세무행정 전반에 걸친 견제와 균형의 원리를 확고히 뿌리 내리겠다”고 공약했다. 그로부터 1년, 2020년 7월 1일로 취임1주년을 맞았다. 공약실천 의지가 결연했기에 김 국세청장의 재임 1기는 숨가쁜 뜀박질 그 자체였다. 뜬금없이 들이닥친 코로나19가 2020년 경자년 새 해의 국세행정 운영 기본 축을 뒤흔드는 듯 했다. 새 세정 로드맵이 미처 펴지기도 전에 엄습한 변수가 김 국세청장을 더욱 긴장시켰다. 그러나 스페인 독감, 홍콩독감, 에볼라 그리고 사스 같은 바이러스가 창궐 했을 적에도 당당하게 맞서 대응했던 재정역군들이기에 한 치도 망설임이 없었다. 김 국세청장은 세정 전체의 시스템을 코로나19에 맞추었다. 선제적으로 정부의 확대재정을 위해 세수입 극대화를 위한 세무조사를 억제하기로 방침을 세운 것이다. 중소기업은 물론 자영업자, 소상공인 그리고 일자리 창출에 이르기까지 경제 위기극복은 당연한 것이고 새로운 도약의 변곡점을 찍을 세정지원 의지표현이 섬광처럼 빛났다. 일본의 수출규제 피해 중소기업 위기극복을 체계
[포커스]김영식 제45대 한국공인회계사회장, 한국회계산업의 미래 ‘상생 플랫폼’에 달렸다
(조세금융신문=고승주 기자) 회계업계는 감사인지정제 도입이란 하나의 고비를 넘었다. 그렇지만 ‘ 파이’를 둘러싼 회계업계의 갈등은 여전하다. 지난 6월 17일 45대 신임 회계사회 회장으로 당선된 김영식 회장 역시 갈등의 해소, 상생의 구축을 위해 직접 발로 뛰는 리더십을 보여주겠다고 강조했다. 그러려면 회원들 간 상생만이 아니라 고객사, 감독당국 등 회계 생태계 전반을 아우르는 상생 생태계를 구성해 한국의 회계산업을 선도적 위치에 올려놓겠다고 공언했다. “기존 파이 하나 가지고 너무나도 싸웠다. 파이를 키울 생각은 안 하고 오로지 기존 파이를 가지고 나한테 불리했느니 유리했느니 너무나도 안 좋은 모습이었다. 기존 파이를 지키는 것도 중요하지만, 기존 파이를 더 키워서 회계사업계의 영역을 더 넓히도록 하겠다. 만약에 기존 파이에 불균형이 있다면 그것을 균형화 시키겠다.” 김영식 제45대 회계사회 회장은 취임과 동시에 업계에 대해 거침없는 직구 발언을 던졌다. 40여 년 회계업계에 몸담아온 산증인인 그가 보기에도 한국 회계산업은 기존 파이를 두고 갈등을 거듭해 왔다. 중재와 조정이 절실했다. 김 회장에게는 자신 외 다른 이들이 할 수 없는 독자적인 해법이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