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감원 “신분증 분실‧피싱 당했으면 ‘개인정보노출자’ 등록”

2022.05.12 14:29:21

12일 금융꿀팁서 금융피해 예방요령 소개

 

(조세금융신문=진민경 기자) 신분증을 분실하거나 피싱 등에 의한 개인정보유출로 타인이 본인 명의로 금융거래를 할 가능성이 우려되는 경우 ‘개인정보노출자’로 등록할 수 있게 된다.

 

12일 금융감독원은 ‘금융꿀팁’을 배포하며 신분증 분실 혹은 피싱 의심 시 금융피해 예방요령에 대해 이같이 소개했다.

 

우선 개인정보 노출자로 등록되면 해당 명의로 대출 또는 계좌개설 등 금융거래를 할 경우 금융회사가 강화된 본인확인 절차를 거쳐야 한다.

 

또 개인정보 노출 사실이 등록되면, 해당 정보가 금융협회를 통해 실시간으로 금융회사에 전달되고 영업점 단말기에 ‘본인확인 주의’ 문구도 게시된다. 영업점 직원이 주의를 기울여 본인 확인을 하고 명의도용 의심 시엔 거래제한 조치 등을 할 수 있다.

 


금감원 관계자는 “본인확인 절차가 강화됨에 따라 일부 금융거래가 제한되는 등 불편함이 발생할 수 있으나 언제든 해지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개인정보 노출자로 등록하려면 은행 영업점을 방문해 요청하거나, 금융소비자포털 ‘파인’의 소비자 보호 메뉴에서 신청할 수 있다.

 

 

[조세금융신문(tfmedia.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진민경 기자 jinmk@tfnews.co.kr






PC버전으로 보기

회사명 : 주식회사 조세금융신문 사업자 등록번호 : 107-88-12727 주소 : 서울시 강서구 마곡중앙로 161-8(마곡동) 두산더랜드파크 B동 8층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1713 등록일자 : 2011. 07. 25 제호 : 조세금융신문 발행인:김종상 편집인:양학섭 발행일자 : 2014. 04. 20 TEL : 02-783-3636 FAX : 02-3775-4461 Copyright @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