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보, 코로나 피해기업 지원 위해 이달말 해외채권 발행

2022.05.17 06:40:23

 

(조세금융신문=김종태 기자) 신용보증기금이 코로나19 피해 기업 등을 지원하기 위해 해외 채권을 발행해 자금을 조달하기로 했다.

17일 신보는 해외 증권발행 주관사로 BNP파리바를 선정하고 이달 말을 목표로 달러화 표시 유동화증권(P-CBO)을 발행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신보가 해외에서 유동화증권을 발행해 국내기업 지원 자금을 조달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신보 관계자는 "유동화증권 발행물량 확대에 대비해 신규 시장을 개척함으로써 기업에 가능한 한 유리한 조건으로 안정적으로 자금을 지원하고자 해외 발행을 진행 중"이라고 말했다.

신보에 따르면 구체적인 해외 발행 규모는 아직 정해지지 않았지만, 해외 현지 기관투자자들을 상대로 사전 수요조사를 거쳐 구체적인 발행 규모 및 조건 등을 조율할 계획이다.

유동화 회사보증은 중소기업 및 중견기업이 회사채 등을 발행해 자금을 조달할 수 있도록 신보가 보증 지원을 하는 제도다.

신용도가 낮은 개별기업이 회사채를 독자적으로 발행하면 높은 금리 부담을 져야 하지만, 신보가 여러 회사채를 묶은 뒤 보증을 통해 선순위 유동화증권을 발행하면 낮은 금리로 자금을 조달할 수 있다.

신보는 2020년 이후 정부 정책에 따라 코로나19 피해 영향기업에 대한 유동화 회사보증을 늘려왔다. 2020년 이후 3년간 신보가 공급할 계획인 유동화 회사보증 공급액은 총 11조7천억원이다. 4월 말 현재 누적 지원액은 9조900억원이다.

유동화증권 해외발행은 일회성으로 그치지 않고 앞으로도 이어질 전망이다. 신보 관계자는 "기업에 대한 안정적 자금 지원을 위해 향후에도 지속적으로 발행을 추진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한편 신용평가회사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는 신보가 발행을 준비 중인 유동화증권에 한국의 국가신용등급과 동일한 'AA' 등급을 부여했다.

 

 

[조세금융신문(tfmedia.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종태 기자 jtkim@tfnews.co.kr






PC버전으로 보기

회사명 : 주식회사 조세금융신문 사업자 등록번호 : 107-88-12727 주소 : 서울시 강서구 마곡중앙로 161-8(마곡동) 두산더랜드파크 B동 8층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1713 등록일자 : 2011. 07. 25 제호 : 조세금융신문 발행인:김종상 편집인:양학섭 발행일자 : 2014. 04. 20 TEL : 02-783-3636 FAX : 02-3775-4461 Copyright @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