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론] 중소기업 ESG 경영, 어떻게 대응할 것인가?

2021.05.15 12:29:34

(조세금융신문=나종호 (사)한국강소기업협회 상임부회장) 코로나19 이후 ESG 경영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면서 환경과 사회에 대한 책임을 소홀히 하는 기업은 더 이상 지속가능하지 않은 시대가 되어 가고 있다.

 

ESG는 환경(Environment), 사회(Social), 지배구조(Governance)의 약자로, 기업이 환경보호에 앞장서고, 사회적 약자에 대한 배려와 사회공헌 활동을 하며, 법과 윤리를 준수하는 윤리경영을 실천해야 지속적인 성장이 가능하다는 것이다.

 

이미 글로벌 펀드들이 ESG를 평가해서 투자하고 있다. 주식시장에 상장하거나 투자를 받고자 할 때 ESG 평가가 낮은 기업은 문제가 될 수 있다.

 

탄소중립을 충족시키지 못하면 세금이 부과될 수 있고, 온실가스 저감장치를 갖추지 못하면 수출이 어려워질 수 있다. 비즈니스를 근본적으로 바꿔야 할 수도 있다.

 

그러나 아직 중소기업은 비재무적 요소인 ESG에 대한 관심이 낮다. 적은 매출과 이익으로 사회적 기여가 어렵고, 환경이나 지배구조 문제도 제한적이기 때문이다. 하지만 중소기업의 해외 바이어나 협력업체인 국내 대기업들은 점차 ESG 관련 자료를 요구하고, 금융기관들은 ESG를 대출과 투자의 기준으로 활용하려 하고 있다.

 

따라서 이제 중소·중견기업도 ESG에 적극적으로 대응하지 않으면 경영에 어려움을 겪을 수 있다. 대기업들은 해외 거래처나 금융사들로부터 강한 요구를 받고 있어 ESG 지표가 나쁜 중소기업은 대기업 협력업체에서 배제될 수도 있다.

 

중소·중견기업은 친환경뿐만 아니라 ESG의 ‘S’에도 관심을 가져야 한다. 사회적 가치란 노사관계, 산업재해, 협력업체와의 상생 등 기업을 둘러싼 이해관계자들을 배려하는 경영을 측정하는 지표다.

 

특히, 우리나라 제조 중소기업의 절반 이상이 대기업의 협력사라는 점을 감안하면 기업간 협력과 성과공유는 사회적 가치를 높이는 아주 중요한 요소가 되고 있다. 그런 점에서 기업간 상생협력을 주요 사업목적으로 활동하는 ‘한국강소기업협회’ 같은 단체의 역할과 중요성은 갈수록 부각될 것이다.

 

그렇다면 중소기업은 앞으로 어떻게 대응해야 할까? 중소기업도 기업경영에 있어 ESG를 적극 고려할 수밖에 없는 흐름으로 가고 있다.

 

중소기업은 ESG에 대한 깊은 인식과 함께 자사의 주요사업과 연계된 ESG 이슈를 발굴하고 이를 실천하는 방안을 마련해야 한다. ESG가 중소기업 경영에 부담으로 작용할 수도 있지만, 시각을 바꾸면 새로운 성장동력이 될 수 있기 때문이다.

 

우선 친환경 포장재를 사용하거나 상품 배송에 폐기물이 배출되지 않는 100% 재활용 종이 포장재를 도입하고, 친환경 보냉 패키지, 종이 행거 박스, 에코백 등을 사용하는 것부터 실천해 나갈 필요가 있다.

 

제조 단계부터 플라스틱을 줄이는 것도 필요하다. 또한 사회적 가치를 높여주는 사회공헌 활동이나 투명경영도 단계별로 실천해 나가야 한다.

 

한편, 정부차원에서는 글로벌 기준에 부합하는 일관되고 투명한 평가체계를 확립하고, 한국형 ESG 평가지표도 개발해야 한다.

 

현재는 평가기준이나 정량적 평가점수가 애매한 부분이 많아 특정 기관에서 ESG 경영 최고 등급을 받은 기업이 다른 기관에서는 낮은 평가를 받는 경우도 생기고 있다.

 

또한 기업의 ESG 개선과 사회적 가치를 높이는데 사용할 목적으로 ESG 채권을 발행, 자금을 조달하고 나서 실제는 다른 용도로 자금을 사용하는 부작용도 발생하고 있다.

 

환경, 사회적 가치 등에 대한 평가기준이 모호하기 때문이다. 또한 기업의 사회적 책임을 보여주기식경영이 아니라 기업의 궁극적인 목표인 이윤창출이 가능하도록 관리해 나가야 한다.

 

 

 

[프로필] 나종호 (사)한국강소기업협회 상임부회장
• 한신대학교 교수(경영학박사)

 

 

 

 

[조세금융신문(tfmedia.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나종호 (사)한국강소기업협회 상임부회장 najongho23@hanmail.net






PC버전으로 보기

회사명 : 주식회사 조세금융신문 사업자 등록번호 : 107-88-12727 주소 : 서울시 강서구 마곡중앙로 161-8(마곡동) 두산더랜드파크 B동 8층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1713 등록일자 : 2011. 07. 25 제호 : 조세금융신문 발행인:김종상 편집인:양학섭 발행일자 : 2014. 04. 20 TEL : 02-783-3636 FAX : 02-3775-4461 Copyright @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