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선D-44] "다자대결서 尹 42% 李 36.8%...GTX 연장·신설 이구동성"

2022.01.24 23:35:55

리얼미터 "尹 1.4%p↑, 李 0.1%p↑…安 6주만에 하락"
이재명·윤석열 "GTX 연장·신설" 한목소리…종착역은 차이

 

(조세금융신문=박청하 기자) 20대 대선 다자대결 구도에서 윤석열 후보(국민의힘)가 이재명 후보(더불어민주당)에 오차범위 밖의 우세를 보인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24일 나왔다.

윤 후보와 이 후보가 오차범위 내에서 혼전을 벌이는 양상이라는 조사 결과도 나왔다.

리얼미터가 오마이뉴스 의뢰로 지난 16∼21일 전국 18세 이상 3천46명을 대상으로 차기 대선 후보 지지도를 물은 결과 윤 후보는 42%, 이 후보는 36.8%를 기록했다.

두 후보의 격차는 오차범위(95% 신뢰수준에서 ±1.8%포인트)를 넘는 5.2%포인트다.

직전 조사(1월 10~14일)와 비교해 윤 후보의 지지율은 1.4%포인트, 이 후보는 0.1%포인트 각각 상승했다.

윤 후보 지지율은 서울(3.6%p↑), 충청(3.5%p↑), 호남(2.2%p↑), 30대(8%p↑), 50대(3.4%p↑), 60대(3.3%p↑), 국민의힘 지지층(3.6%p↑), 국민의당 지지층(3.6%p↑), 중도층(6.9%p↑) 등에서 상승했다. 20대(2.8%p↓), 40대(3%p↓), 보수층(2.1%p↓)에서는 하락했다.

이 후보 지지율은 30대(2.6%p↑), 20대(2.3%p↑), 정의당 지지층(5.7%p↑), 무당층(3.4%p↑) 등에서 올랐고 70대 이상(3.6%p↓), 중도층(3%p↓), 자영업(3.6%p↓)에서는 하락했다.

국민의당 안철수 후보는 지난 조사보다 2.9%포인트 하락한 10%를 기록, 최근 상승세가 다소 주춤하는 모습을 보였다. 12월 셋째 주(3.9%)부터 이어진 안 후보의 지지율 상승세는 6주 만에 하락했다. 정의당 심상정 후보는 0.5%포인트 상승한 2.5%로 집계됐다.

당선 가능성 항목에서는 윤 후보가 전주보다 3.3%포인트 상승한 45.2%, 이 후보는 2.9%포인트 하락한 43.3%를 기록했다. 정당 지지도는 국민의힘 38.4%, 민주당 31.9%, 국민의당 8.7%, 열린민주당 4.9%, 정의당 3.8%로 집계됐다.

문재인 대통령의 국정 수행을 긍정적으로 보는 여론은 0.7%포인트 오른 41%, 부정적으로 보는 여론은 1.6%포인트 감소한 55.1%로 나타났다. 이번 조사는 무선 전화 면접(20%), 무선 자동응답(75%), 유선 자동응답(5%) 방식으로 응답률은 8.7%다.

접전 양상을 보이는 조사 결과도 있었다. 글로벌리서치가 JTBC 의뢰로 22∼23일 전국 성인 남녀 1천12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여론조사에서는 국민의힘 윤 후보가 37.8%, 민주당 이 후보가 33.6%로 나타나는 등 오차범위(95% 신뢰수준에서 ±3.1% 포인트) 안에서의 차이를 보였다.

16∼17일 진행한 직전 조사 대비 윤 후보는 4.9%포인트 상승했고 이 후보는 1%포인트 하락했다.

국민의당 안 후보는 10.1%였다. 정의당 심 후보는 2.8%로 집계됐다.

이재명, 윤석열, 심상정 후보가 대결하는 '3자 가상구도'에서는 윤 후보 지지율이 40.7%, 이 후보 36.8%, 심 후보는 4.5%로 조사됐다.

이재명, 안철수, 심상정 3자 가상구도에서는 이 후보 35.7%, 안 후보는 29.7%, 심 후보 4% 순이었다.

이 후보와 윤 후보 구도, 이 후보와 안 후보 구도에서 모두 오차범위 내 혼전을 벌이는 양상이다.

조사 방식은 전화 면접조사로 응답률은 12%다.

자세한 조사 결과는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를 참고하면 된다.

 

 

여야 유력 후보들 "GTX 연장·신설" 한목소리…종착역은 차이

 

한편, 이재명 후보와 윤석열 후보는 수도권 광역급행철도(GTX)를 연장·신설해 6개 노선까지 늘리겠다는 공약을 나란히 제시했다.

이달 초 윤 후보가 GTX 공약을 발표한 데 이어 이 후보도 24일 관련 공약을 제시했다. 두 후보의 공약은 큰 틀에서는 비슷하지만, 일부 노선의 경우 시·종점에서 차이를 보인다.

이 후보가 구상한 신설 노선은 인천공항·포천·파주를 향한다. 반면 윤 후보는 남양주로 향하는 노선과 서울 지하철 2호선처럼 경기도를 순환하는 노선을 신설한다는 계획이다.

이 후보는 이날 경기 용인시 포은아트홀에서 'GTX플러스' 프로젝트를 추진하겠다고 밝혔는데, 기존에 정부가 추진하던 GTX A·C·D 노선을 연장하는 동시에 E·F 노선을 신설하는 내용이 골자다.

이 프로젝트에 따르면 GTX A 연장 노선을 뜻하는 GTX-A+ 노선은 동탄에서 평택까지 연장되고 GTX C+ 노선은 북쪽으로 동두천까지, 남쪽으로는 병점·오산·평택까지 연장된다.

A·C 노선 연장 계획은 윤 후보가 지난 7일 발표한 '수도권 광역교통 공약'에 담긴 GTX 관련 공약과 거의 일치한다. 윤 후보의 GTX-A 노선 연장안도 마찬가지로 평택까지 잇는 것이다. C 노선도 북쪽은 동두천, 남쪽은 평택까지 연장된다.

 

하지만 D 노선부터는 두 후보의 공약에 차이가 난다. 이 후보는 현재 김포∼부천으로 계획된 D 노선을 당초 경기도의 제안대로 서울 강남을 거쳐 하남까지 연장한다는 구상이다.

반면 윤 후보는 강남∼하남 연장과 별도로 강남에서 광주∼이천∼여주를 잇는 노선을 추가해 '옆으로 눕힌 Y자 형태'로 추진한다는 계획이다.

이 후보는 D 노선 연장 계획에서 빠진 광주∼이천∼여주 구간에 대해선 GTX F 노선(파주∼삼송∼서울∼위례∼광주∼이천∼여주)을 신설하는 방안을 내놓았다.

이 가운데 파주∼삼송 등 경기 서북부 GTX 신설은 윤 후보의 공약에는 없는 것이다. 대신 윤 후보는 F 노선을 수도권 전체를 하나의 메가시티로 묶는 순환선으로 만들 방침이다. 고양∼안산∼수원∼용인∼성남∼하남∼의정부∼고양 등 주요 거점을 GTX로 연결하는 구조다.

E 노선의 경우 이 후보는 인천공항을 출발해 광명을 거쳐 강남∼구리∼포천을 잇는 계획을 제시했다. 이와 달리 윤 후보는 인천 검암에서 김포공항∼정릉∼구리를 거쳐 남양주로 이어지도록 구상했다.

 

 


[조세금융신문(tfmedia.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청하 기자 parkkwg6057@tfnews.co.kr



관련기사




PC버전으로 보기

회사명 : 주식회사 조세금융신문 사업자 등록번호 : 107-88-12727 주소 : 서울시 강서구 마곡중앙로 161-8(마곡동) 두산더랜드파크 B동 8층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1713 등록일자 : 2011. 07. 25 제호 : 조세금융신문 발행인:김종상 편집인:양학섭 발행일자 : 2014. 04. 20 TEL : 02-783-3636 FAX : 02-3775-4461 Copyright @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