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詩가 있는 아침] 그대가 있어 외롭지 않다

2022.05.23 06:00:00

 

그대가 있어 외롭지 않다 / 김정섭

 

시간적 공간에서 잃어버린 꽃잎은

부호(符號)의 느낌으로 추억이 살아나

교차(交叉)하는 비바람에 강산(江山)이 바뀌었다

 


꽃 몽우리 몽글몽글 피어올라

타원형 나팔꽃처럼 오밀조밀 고개 들어

연한 홍색 고운 빛깔 그대의 볼과 같다

 

짙은 황색 한두 잎

새끼줄에 끼워 넣어 건조실 매어달고

화구에 불 지피는 또 한 번의 회상(回想)은

그리움보다 더 진한 초록빛으로 살아난다

 

달빛이 내려올 무렵

흔들리는 백열등 아래에서 졸음을 주고받는

가족의 협력 공간 연초(煙草) 잎으로

함께하는 그곳을 달려가 본다.

 

 

 

 

[시인] 김정섭

경북 문경 거주

대한문학세계 시 부분 등단

(사)창작문학예술인협의회 회원

대한문인협회 대구경북지회 정회원

 

 

 

 

[詩 감상] 박영애 시인

점점 초록이 짙어지는 싱그러운 5월이 참 좋다. 활짝 피는 꽃도 화려하고 예쁘지만, 산들산들 불어오는 바람과 함께 흔들리는 나뭇잎 일렁이는 숲의 초록이 바쁜 삶 속에서 잠시나마 쉴 수 있는 여유를 준다. 그 여유로움과 더불어 하얀 종이에 글자로 수 놓을 수 있는 시인의 삶이 참 멋스러운 날이다. 김정섭 시인의 ‘그대가 있어 외롭지 않다’ 작품을 보면서 시인만의 시각으로 풀어내는 심상이 마음으로 살포시 들어와 상큼한 바람처럼 기분 좋게 한다. ‘詩’를 통해 좀 더 많은 사람이 풍요로운 사람을 살아가길 기원한다.

 

[낭송가] 박영애

충북 보은군 거주

대한문학세계 시 부문 등단

(사)창작문학예술인협의회 부이사장

대한문인협회 정회원

(현) 시인, 시낭송가, MC

(현) 대한창작문예대학 시창작과 교수

(현) 대한문학세계 심사위원

(현) 대한문인협회 금주의 시 선정위원장

(현) 시낭송 교육 지도교수

(전) 대한시낭송가협회 회장

(현) 대한시낭송가협회 명예회장

(현) 문화예술 종합방송 아트TV '명인 명시를 찾아서' MC

 

[조세금융신문(tfmedia.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정섭 시인



관련기사




PC버전으로 보기

회사명 : 주식회사 조세금융신문 사업자 등록번호 : 107-88-12727 주소 : 서울시 강서구 마곡중앙로 161-8(마곡동) 두산더랜드파크 B동 8층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1713 등록일자 : 2011. 07. 25 제호 : 조세금융신문 발행인:김종상 편집인:양학섭 발행일자 : 2014. 04. 20 TEL : 02-783-3636 FAX : 02-3775-4461 Copyright @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