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4.03 (금)

  • 맑음동두천 13.1℃
  • 맑음강릉 18.7℃
  • 연무서울 12.1℃
  • 맑음대전 13.9℃
  • 맑음대구 16.0℃
  • 맑음울산 17.1℃
  • 맑음광주 14.5℃
  • 맑음부산 17.1℃
  • 맑음고창 13.5℃
  • 구름조금제주 13.7℃
  • 맑음강화 12.3℃
  • 맑음보은 13.1℃
  • 맑음금산 13.5℃
  • 맑음강진군 15.1℃
  • 맑음경주시 15.9℃
  • 맑음거제 15.5℃
기상청 제공

경제 · 산업

[데스크 칼럼] 늦어진 국세청 인사와 경제살리기의 공허함

(조세금융신문=신승훈 편집국장) 일 잘하는 조직의 공통점 중 하나는 인사(人事)다. 공정한 성과평가를 통한 동기부여, 적재적소에 인재배치 등 조직의 지향성과 실천능력이 적나라하게 드러난다. 특히 고위직 인사의 경우 리더십의 공백을 감안, 빠를수록 좋다는 게 일반적 이론이다.

 

이렇게 보면 국세청 고위직 인사가 늦어진 것을 두고 뒷말이 무성한 것은 자연스러운 반응이다.

 

일단 우려의 목소리가 크다. 경제불황이 예견된 상황에서 국세청이 국민과 소통하며 제대로 된 역할을 하기 위해서는 인사가 제 때 이뤄져야 한다는 원론적 지적뿐만이 아니다.

 

‘청와대에 국세청 인사의 시급성을 인지시킬만한 능력이 부족한 것 아니냐’는 날선 비판을 하는 이들도 있고 ‘국세청의 위상이 예전만 못한 결과’라는 자조 섞인 평가도 있다.

 

물론 1월 중순에 국세청 고위직 인사를 마무리 한 전례가 전혀 없었던 것은 아니다. 하지만 이같은 우려의 출처가 국세청 내부 사정을 비교적 잘 알고 있는 전직 관료들임을 고려하면 이례적인 상황임은 분명하다.

 

문제는 이같은 상황이 국세청에 국한 된 것이 아니라는점이다. 기획재정부, 금융위원회, 금융감독원의 고위직 인사도 늦어지고 있다. 모두 국가경제와 밀접한 곳들이다.

 

실‧국장급 인사가 계속 늦어지고 있는 기재부의 경우 빨라야 3월에야 과장급 정기인사가 가능할 것 같다는 관측까지 나오고 있다. 나라살림을 계획, 업무를 추진해야할 세제실과 예산실의 정상적인 업무 진행이 가능할지 우려된다.

 

청와대가 국가경제와 민생에 깊숙이 연관된 조직들의 인사를 늦추고 있는 것은 무능이거나 직무유기일 수밖에 없다. 국가경제를 계획하고 현장에서 이를 실행, 혹은 감독하는 기구들의 정기인사를 미뤄두고서 경제를 살리겠다고 외쳐봐야 듣는이의 공허함만 가중될 뿐이다.

 

[조세금융신문(tfmedia.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배너

전문가 코너

더보기



[발행인 칼럼]방향 잃은 투자자 보호 “라임 사태 투자손실 채워줘라”?
(조세금융신문=김종상 발행인) 최근 발생한 라임사태와 코로나19로 인해 자본시장의 꽃인 주식시장에 혼란이 가중되고 있다. 위험자산에 투자하는 펀드를 매수했다가 손실을 본 투자자들이 정부에 보상을 요구하며 급기야 집단행동에 돌입하는 상황이 발생했다. 여기에 감독당국까지 가세하여 금융기관에 배상 책임을 요구하고, 라임사태와 관련된 금융인들이 잇따라 구속되는 사태로 번지고 있다. 자칫 자본시장의 생태계가 붕괴될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오고 있는 상황이다. 금융상품은 주식·펀드·채권처럼 원금 손실의 가능성이 있는 금융투자상품과 원금 손실의 가능성이 없는 비금융투자상품으로 나뉜다. 금융투자상품의 경우 금융기관은 투자자에게 불완전 판매가 발생하지 않도록 위험에 대한 고지를 할 의무가 있다. 금융상품 생산·판매자는 추가이익이 가능한 상품(물론 위험이 일부 내재될 수 있는)을 생산·판매할 수 있다. 따라서 투자자는 그 위험의 가능성을 충분히 인식한 후에 투자해야 한다. 원금손실 없이 높은 수익을 올릴 수 있는 투자처는 없다. 투자를 통해 많은 돈을 벌려면 그만큼의 위험을 감수해야 한다. ‘하이 리스크-하이 리턴(High Risk-High Return)’의 법칙은 투자의 속성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