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7.11 (토)

  • -동두천 27.3℃
  • -강릉 21.0℃
  • 구름많음서울 30.1℃
  • 흐림대전 29.3℃
  • 흐림대구 30.7℃
  • 흐림울산 24.0℃
  • 흐림광주 27.4℃
  • 흐림부산 22.8℃
  • -고창 26.4℃
  • 흐림제주 25.6℃
  • -강화 27.6℃
  • -보은 28.6℃
  • -금산 28.1℃
  • -강진군 26.2℃
  • -경주시 25.4℃
  • -거제 25.0℃
기상청 제공

인사 · 동정

<승진>

◇ 법원이사관

▲ 서울고등법원 사무국장 모경필

 

◇ 법원부이사관

▲ 법원행정처 인력운영심의관 박성암 ▲ 전주지방법원 사무국장 김효태 ▲ 인천지방법원 사법보좌관 김경오 ▲ 광주지방법원 사법보좌관 하순원

 

◇ 법원서기관

▲ 서울남부지방법원 신도민 ▲ 인천지방법원 김권근 이효남 ▲ 수원지방법원 이원석 이정성 ▲ 청주지방법원 조성국 ▲ 대구지방법원 김대호 이준경 권기억 한동현 ▲ 부산지방법원 지천수 박명학 ▲ 울산가정법원 이영호 ▲ 창원지방법원 최이선 정병철

 

◇ 사법보좌관(법원서기관)

▲ 대전지방법원 이규형 이일재 ▲ 청주지방법원 신용재 ▲ 대구지방법원 이동갑 이혜정 문병식 박국진 김대우 ▲ 울산지방법원 윤현숙 ▲ 전주지방법원 이태형

 

<전보>

◇ 법원이사관

▲ 사법연수원 사무국장 정준호 ▲ 대전고등법원 사무국장 권중탁 ▲ 광주고등법원 사무국장 조범제 ▲ 수원고등법원 사무국장 박완식 ▲ 특허법원 사무국장 박상호

 

◇ 법원부이사관

▲ 서울중앙지방법원 형사국장 오명섭 ▲ 서울가정법원 사무국장 김동민 ▲ 서울회생법원 사무국장 정일섭 ▲ 서울북부지방법원 사무국장 도형기 ▲ 서울서부지방법원 사무국장 김주원 ▲ 인천지방법원 사무국장 박용석 ▲ 인천지방법원 등기국장 김형호 ▲ 인천지방법원·인천가정법원 부천지원 사무국장 고요원 ▲ 인천가정법원 사무국장 문영균 ▲ 수원지방법원·수원가정법원 안산지원 사무국장 이동룡 ▲ 광주지방법원 사무국장 강기호

 

◇법원서기관

▲ 법원행정처 서장웅 양진섭 안재영 이성민 정성균 남궁호 ▲ 사법정책연구원 나수경 ▲ 법원공무원교육원 고병석 노재훈 ▲ 법원도서관 김민정 ▲ 서울고등법원 손병천 ▲ 대전고등법원 장천식 ▲ 특허법원 백세영 ▲ 서울중앙지방법원 박정준 나한백 정승규 제용환 추천엽 임동순 이형범 ▲ 서울가정법원 홍금표 ▲ 서울회생법원 김계영 ▲ 서울동부지방법원 박성배 ▲ 서울남부지방법원 이혜숙 ▲ 서울북부지방법원 김학명 ▲ 서울서부지방법원 한순이 ▲ 의정부지방법원 변건우 ▲ 인천지방법원 김진남 김종문 ▲ 수원지방법원 금동근 김정열 김형일 김재훈 최진호 ▲ 대전지방법원 빈중복 ▲ 청주지방법원 안우성 ▲ 대구지방법원 안달용 ▲ 광주지방법원 배철식 김형준 성종수 김윤환 전계수 ▲ 전주지방법원 이용우 허회

 

◇ 사법보좌관(법원서기관)

▲ 서울중앙지방법원 천은희 이재현 ▲ 서울가정법원 이지영 ▲ 서울남부지방법원 성태준 김가나 최보경 ▲ 서울서부지방법원 송경화 ▲ 의정부지방법원 윤문택 이동기 김범일 ▲인천지방법원 박준의 김진호 ▲ 수원지방법원 최원학 이동규 조영한 허형구 ▲ 춘천지방법원 김기곤 ▲ 대구지방법원 권오경 ▲ 제주지방법원 김휘태

 

 

[조세금융신문(tfmedia.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배너

전문가 코너

더보기



[김종규칼럼]김현준 국세청장 취임1년 ‘치적’ 부메랑 되나
(조세금융신문=김종규 논설고문 겸 대기자) 딱 이맘때다. 23대 국세청장 내정자의 국회 인사청문회가 열린 그 즈음이다. 김현준 국세청장 내정자는 “세무행정 전반에 걸친 견제와 균형의 원리를 확고히 뿌리 내리겠다”고 공약했다. 그로부터 1년, 2020년 7월 1일로 취임1주년을 맞았다. 공약실천 의지가 결연했기에 김 국세청장의 재임 1기는 숨가쁜 뜀박질 그 자체였다. 뜬금없이 들이닥친 코로나19가 2020년 경자년 새 해의 국세행정 운영 기본 축을 뒤흔드는 듯 했다. 새 세정 로드맵이 미처 펴지기도 전에 엄습한 변수가 김 국세청장을 더욱 긴장시켰다. 그러나 스페인 독감, 홍콩독감, 에볼라 그리고 사스 같은 바이러스가 창궐 했을 적에도 당당하게 맞서 대응했던 재정역군들이기에 한 치도 망설임이 없었다. 김 국세청장은 세정 전체의 시스템을 코로나19에 맞추었다. 선제적으로 정부의 확대재정을 위해 세수입 극대화를 위한 세무조사를 억제하기로 방침을 세운 것이다. 중소기업은 물론 자영업자, 소상공인 그리고 일자리 창출에 이르기까지 경제 위기극복은 당연한 것이고 새로운 도약의 변곡점을 찍을 세정지원 의지표현이 섬광처럼 빛났다. 일본의 수출규제 피해 중소기업 위기극복을 체계
[포커스]김영식 제45대 한국공인회계사회장, 한국회계산업의 미래 ‘상생 플랫폼’에 달렸다
(조세금융신문=고승주 기자) 회계업계는 감사인지정제 도입이란 하나의 고비를 넘었다. 그렇지만 ‘ 파이’를 둘러싼 회계업계의 갈등은 여전하다. 지난 6월 17일 45대 신임 회계사회 회장으로 당선된 김영식 회장 역시 갈등의 해소, 상생의 구축을 위해 직접 발로 뛰는 리더십을 보여주겠다고 강조했다. 그러려면 회원들 간 상생만이 아니라 고객사, 감독당국 등 회계 생태계 전반을 아우르는 상생 생태계를 구성해 한국의 회계산업을 선도적 위치에 올려놓겠다고 공언했다. “기존 파이 하나 가지고 너무나도 싸웠다. 파이를 키울 생각은 안 하고 오로지 기존 파이를 가지고 나한테 불리했느니 유리했느니 너무나도 안 좋은 모습이었다. 기존 파이를 지키는 것도 중요하지만, 기존 파이를 더 키워서 회계사업계의 영역을 더 넓히도록 하겠다. 만약에 기존 파이에 불균형이 있다면 그것을 균형화 시키겠다.” 김영식 제45대 회계사회 회장은 취임과 동시에 업계에 대해 거침없는 직구 발언을 던졌다. 40여 년 회계업계에 몸담아온 산증인인 그가 보기에도 한국 회계산업은 기존 파이를 두고 갈등을 거듭해 왔다. 중재와 조정이 절실했다. 김 회장에게는 자신 외 다른 이들이 할 수 없는 독자적인 해법이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