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7.23 (금)

  • 구름조금동두천 34.1℃
  • 구름조금강릉 32.5℃
  • 구름조금서울 35.4℃
  • 구름조금대전 34.8℃
  • 구름많음대구 31.9℃
  • 구름많음울산 29.3℃
  • 구름많음광주 32.3℃
  • 구름많음부산 30.4℃
  • 구름많음고창 33.8℃
  • 흐림제주 28.3℃
  • 맑음강화 32.4℃
  • 구름많음보은 32.0℃
  • 구름많음금산 33.5℃
  • 구름많음강진군 31.2℃
  • 구름많음경주시 31.8℃
  • 구름많음거제 30.8℃
기상청 제공

미라클코인(MQL) NFT 쇼케이스, 페이스북 출신 랜디 주커버그 참석해 호평

랜디 주커버그 "미라클(MQL)의 NFT는 차원이 달라"
미라클코인, 코스닥 상장사 이즈미디어와 NFT 콘텐츠 파트너십 체결

 

(조세금융신문=구재회 기자) 미라클코인(MQL) 발행사인 미라클 프로젝트가 6월 9일(수) 개최한 NFT VIP 쇼케이스에 페이스북 마케팅 임원 출신의 랜디 주커버그가 참석했다고 10일 밝혔다.

 

페이스북 창업자 마크 주커버그의 친누나인 랜디 주커버그는 비즈니스 투자 목적 등으로 최근 방한했다. 최고의 IT 기업 임원 출신답게 신기술 및 유망사업에 대한 관심과 이해도가 높은 그녀는 특히, 최근 글로벌 이슈가 된 블록체인 산업에 큰 관심이 있었고 그 중 NFT(Non-Fungible Token) 분야에 관한 관심이 각별한 것으로 알려졌다.

 

랜디 저커버그 측 관계자는 “이즈미디어의 사외이사인 랜디가 미라클과 이즈미디어의 ‘NFT 콘텐츠 파트너십 체결식’을 계기로 이번 쇼케이스에 참석했으며 특히, 개인적으로 K-POP의 팬이어서 미라클의 동서양 퓨전 엔터테인먼트 콘텐츠가 글로벌 경쟁력 있게 다가왔다”라고 말했다.

 

미라클코인(MQL) 이홍유 대표는 “이번 쇼케이스에 랜디 주커버그가 참석하게 되어 너무 기쁘고 영광이다. 랜디가 평소 음악에 대한 관심도 매우 큰 것으로 알고 있는데, 독보적인 미라클만의 NFT 기술력으로 제작된 작품들을 보면 반하게 될 것이다. 그리고 특별히 참석해준 랜디를 위해 그녀만을 위한 특별한 NFT도 준비했다”라고 말했다.

 

행사 내내 시종일관 밝은 미소로 즐겁게 작품을 감상한 랜디 주커버그는 “미라클의 NFT는 기존 NFT와는 차원이 다른 예술성을 갖고 있으며, 영상, 사운드, 키네틱 무브먼트를 시각화하는 기술력이 대단하다. 이런 콘텐츠를 본 적이 없다. 최고다”라고 호평하며, “엔터테인먼츠 콘텐츠를 단순히 편집한 것이 아니라, 한국의 문화와 역사를 융합한 부분이 특히 매력적이다. 글로벌 팬들에게 가장 특색 있고 가치 있는 작품이 될 것이라 확신한다”라고 말했다.

 

또한 랜디 주커버그는 행사가 끝난 직후 행사장 입구에 배치된 환영 메시지에서 직접 찍은 사진을 본인의 SNS 계정에 올리며 “팝업 NFT 갤러리에서 뜨거운 환영을 받았다. 그리고 한국의 블록체인 업계에서 일하는 선구적인 기업가들과의 만남도 매우 재미있었다”라고 말했다.

 

미라클(MQL) 관계자는 “이번 미라클코인(MQL)의 NFT 쇼케이스에서 ‘이것이 진짜 엔터테인먼트 NFT다’라는 자신감을 바탕으로 제작한 다양한 작품들을 VIP 대상으로 선 공개했다. 드림엑스 글로벌 콜라보레이션 2집에 참여하는 위즈칼리파(Wiz Khalifa)의 한정판 에디션 등 독보적인 상품들이 다수 전시되었으며, 앞으로 오로지 글로벌 팬들을 위한 그리고 팬들이 원하는 컨텐츠를 제작하겠다”라고 말했다.

 

한편, 쇼케이스와 함께 미라클코인(MQL)은 랜디 주커버그가 사외이사 및 전략 고문으로 선임된 코스닥 상장사 ‘이즈미디어’와 전략적 콘텐츠 소싱 파트너십을 체결식을 진행했다.

 

양사는 향후 이즈미디어가 런칭을 준비 중인 NFT 마켓플레이스에 미라클(MIRAQLE)의 NFT를 런칭시키고, 창작자 입장에서 자신만의 특색있는 NFT 작품을 손쉽게 제작할 수 있는 최신 미디어아트 제작 필터와 플러그인을 탑재한 민팅 플랫폼 제작을 함께할 예정이다.

 

[조세금융신문(tfmedia.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배너




[김종규 칼럼] 국세청 인사는 왜 숨통이 확 트일 수 없나
(조세금융신문=김종규/ 본지 논설고문 겸 대기자) 세무공무원의 직능은 나라살림살이 돈을 채우는 일이다. 나라 곳간을 한시도 비워서는 안 되기 때문이다. 적자 재정은 곧 빚쟁이 나라를 상징한다. 국정운영을 순조롭게 집행하게 하는 윤활유적 역할이 예산 확보이기에 말이다. 세무공무원의 자질 논란이 불거지는 이유다. 조세채권 확보라는 보검(?)의 힘은 사유재산권을 조사할 수 있는 권한을 정의롭게 휘두를 수 있게 법제화했고 이의 산물이 세수 확보라는 예산 수치로 나타나게 제도화했다. 막강한 권한을 한 몸에 지닌 세무공무원이라서 때로는 과세 현장에서는 더더욱 상상 밖의 힘을 발휘하기도 한다. 경제개발 5개년계획을 둘러싼 성공적 목표달성이라는 과업을 완수하기 위한 재정확보 정책은 후퇴 없는 앞으로 뿐이었으니, 세수 확보를 위한 국세당국의 행보는 그야말로 일사불란 그 뿐이었다. 세무조사 시에는 ‘소득 적출비율’ 캐내기가 우선이었고, 납세자 권익보호는 아랑곳없는 뒷전이었으니, 격세지감마저 든다. 경제개발과 맞물렸던 제5공화국 시절은 말할 것도 없고, 1985년 중반까지만 해도 호순조사다, 입회조사다 해서 현장조사가 판을 쳤었다. 신고 때만 되면 장부는 들쳐볼 생각도 없었고
[인터뷰] 불공정한 제도 해결사, 정성호 의원 “최우선 과제는 국민이 행복한 나라 만드는 것 "
(조세금융신문=홍채린 기자) 지난해 말 정성호 위원이 위원장을 맡은 예산결산특별위원회는 6년 만에 법정시한을 지켜 2021년도 예산안을 통과시켰다. 1987년 개헌 이후 정부가 제출한 예산안이 법정 기한 내에 국회에서 처리된 것은 33년 동안 7차례이지만, 2002년 이후 예산안 통과가 법정시한을 지키지 못하는 사태가 11년 동안 이어졌다. 예결위가 6년 만에 예산안 처리기한을 준수한 것은 물론, 지역 사업예산이 40억원 가량 증액된 것은 정성호 의원의 활약으로 꼽힌다. 정성호 위원장은 4선을 지내, 상임위원회에서 정부의 조세재정정책을 감독하는 국회 기획재정위원회 위원을 맡고 있다. 그는 지역구와 상임위 현안을 세세하고 꼼꼼히 살펴보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불합리함을 바로 잡는 국회의원, 조세금융신문이 인터뷰로 만나봤다. Q. 21대 국회 첫 예결위원장을 마무리한 소감은 어떠신가요? A. 5월 말로 제21대 국회 첫 번째 예결위원장 직을 마쳤습니다. 코로나19로 인한 국민건강과 민생경제의 위기 상황에서 예결위원장을 맡아 2021년도 예산안을 처리했을 뿐만 아니라, 세 차례의 코로나19 추가경정예산도 편성했습니다. 역대 가장 바쁜 예결위원장이었던 것 같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