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10.16 (토)

  • 구름많음동두천 13.2℃
  • 흐림강릉 14.9℃
  • 흐림서울 15.7℃
  • 대전 15.1℃
  • 대구 16.9℃
  • 울산 16.3℃
  • 광주 15.8℃
  • 흐림부산 18.4℃
  • 흐림고창 14.5℃
  • 제주 20.0℃
  • 흐림강화 15.8℃
  • 흐림보은 13.9℃
  • 흐림금산 14.8℃
  • 흐림강진군 17.1℃
  • 흐림경주시 16.6℃
  • 흐림거제 18.3℃
기상청 제공

정치

지난해 사라진 ATM 약 1800대, 서울에서만 900대 수준

지역간 격차도 현저…서울 1㎢다 34.9대, 강원은 0.3대

 

(조세금융신문=고승주 기자) 지난해 한 해동안 현금자동입출금기(ATM)가 1800대 가까이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감소 폭은 수도권, 대도시일수록 컸지만, 단위 면적당 ATM 대수는 여전히 수도권이 압도적으로 높고, 강원도 등 지방은 낮아 균형을 맞출 필요가 있다는 지적이 나온다.

 

국회 정무위원회 소속 윤관석 더불어민주당 의원(인천 남동을)이 한국은행을 통해 받은 ‘광역시도별 ATM 설치현황’에 따르면, 지난해 ATM 기기는 1769대가 줄었다.

 

서울은 896대, 부산 417대, 경기 179대, 인천 176대, 대구 155대가 줄었으며, 울산 52대, 세종 45대, 전남 33대, 경북 30대, 강원 27대, 충북 13대, 제주 10대 등이 늘어났지만, 서울 등 지역 내 감소 폭이 커서 전체 상황을 바꾸지는 못했다.

 

단위면적당(1㎢) 설치된 ATM 대수는 서울 36.4대인 반면 강원도는 0.3대로 지역 간 격차가 심각한 것으로 나타났다.

 

윤 의원은 “금융당국은 포용금융 관점에서 ATM 자원의 효율적인 이용방안을 마련해 지역 간의 현금 접근권 격차를 줄여야 한다”며 “이를 위해 한국은행을 비롯한 금융기관 및 VAN사 등과 긴밀히 협의할 필요가 있다”고 밝혔다

 

 

[조세금융신문(tfmedia.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배너

전문가 코너

더보기



[인터뷰] 염승열 인천본부세관 마약조사과장
(조세금융신문=홍채린 기자) 마약 밀수가 활개를 치고 있다. 인천세관에서 검거한 마약류 밀수입사건이 최근 3년간 연평균 572건이었다. 올해 상반기만 해도 585건으로 이미 지난 연평균 수치를 넘어섰다. 예전에는 여행객을 통해 들여오던 마약이 최근에는 코로나19로 공항이 통제되면서 특송화물이나 국제우편을 통한 마약 반입 시도가 급증하고 있다. 밀반입 첩보를 입수하여 현장에 출동해도 밀수조직을 검거하기는 갈수록 어려워지고 있다. 이들은 차명과 대포폰을 이용하기 때문에 현장에서 잠복해도 마약을 받을 사람이 나타나지 않으면 체포할 방법이 없다. 특히 마약을 보낸 사람이 외국에 있으면 체포가 불가능하고, 물건을 건네받을 사람들은 지능화된 교묘한 수법으로 단속을 피하기 때문에 검거가 쉽지 않다. 조세금융신문은 마약 범죄 현장의 생생한 이야기를 듣기 위해 인천본부세관 염승열 마약조사과장을 만났다. <편집자 주> 인터뷰 시작하기에 앞서, 인천세관 마약조사과 주요 업무를 알고 싶어요. 인천세관 마약조사과는 여행자, 특송화물, 국제우편물, 일반 수입화물을 통해 인천공항과 인천항으로 반입되는 마약류 밀수입 사건을 수사하여 피의자를 검거합니다. 전 세계 각국에서 밀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