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2.28 (수)

  • 흐림동두천 9.1℃
  • 흐림강릉 6.4℃
  • 흐림서울 9.8℃
  • 흐림대전 10.8℃
  • 구름많음대구 10.2℃
  • 흐림울산 8.7℃
  • 맑음광주 14.9℃
  • 구름많음부산 11.5℃
  • 맑음고창 12.9℃
  • 흐림제주 11.9℃
  • 흐림강화 8.1℃
  • 흐림보은 10.1℃
  • 구름많음금산 11.0℃
  • 구름조금강진군 13.0℃
  • 흐림경주시 10.1℃
  • 구름많음거제 10.2℃
기상청 제공

금융

금융당국, 금융지주 회장단 만난다…상생금융 압박 강도 높이나

20일 금융당국‧금융지주 회장단 간담회

 

(조세금융신문=진민경 기자) 김주현 금융위원장과 이복현 금융감독원장이 오늘(20일) 주요 금융지주 회장단과 만난다.

 

금융 취약계층을 돕기 위해 금융권이 어떤 형태의 사회공헌과 상생금융을 실행할 것인지가 주요 논의 사안이 될 것으로 관측되며, 이외 금융권 현안 전반에 대한 논의도 있을 것으로 보인다.

 

20일 금융당국에 따르면 이날 김 위원장과 이 원장이 KB국민, 신한, 하나, 우리, NH농협 등 5대 금융지주와 BNK, DGB, JB 등 지방은행지주 3곳 회장들과 만나 금융권 현안에 대한 의견을 교환한다.

 

최근 윤석열 대통령이 금융권을 향해 은행권의 독과점 구조, 고금리 시기 막대한 이자수익 등을 지적한 바 있는 만큼 금융지주 수장들이 서민 및 취약계층을 위해 구체적으로 어떤, 얼마 만큼의 금융지원 계획을 언급할 지가 관심사다.

 

당국은 이날 간담회에서 은행권의 사회적인 역할을 강조할 것으로 전망된다.

 

특히 국회 정무위원회 법안심사소위원회가 바로 다음날(21일) 열리는 만큼 금융권이 느낄 압박은 더욱 클 수밖에 없는 상황이다.

 

앞서 하나은행과 신한금융지주가 각각 1000억원과 1050억원 규모의 상생금융안을 내놨다. 정치권과 정부의 압박 수위가 높아지자 금융지주들이 이처럼 상생 금융안을 잇따라 발표하고 있는 분위기다.

 

하지만 당국은 금융권에 좀 더 적극적인 방안을 내놓길 요구하는 모양새다.

 

게다가 정치권에서는 주요 금융지주들이 올해 3분기 역대급 실적을 달성한 것과 관련해 ‘횡재세’ 부과 논의도 이어지고 있다.

 

고금리 상황에서 얻은 수익에 횡재세를 매겨 초과 이익을 환수해야 한다는 의견인데 이를 두고 ‘이익 재분배’ 차원에서 찬성하는 입장과 ‘이중 과세’ 관점에서 반대하는 주장이 맞서고 있는 상황이다.

 

 

[조세금융신문(tfmedia.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배너

전문가 코너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