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2.05 (목)

  • 맑음동두천 -8.0℃
  • 맑음강릉 -1.3℃
  • 맑음서울 -6.7℃
  • 구름조금대전 -2.0℃
  • 구름조금대구 0.1℃
  • 구름조금울산 1.9℃
  • 광주 0.7℃
  • 구름조금부산 3.3℃
  • 흐림고창 0.8℃
  • 흐림제주 6.5℃
  • 맑음강화 -7.6℃
  • 맑음보은 -3.1℃
  • 맑음금산 -2.5℃
  • 흐림강진군 1.9℃
  • 구름조금경주시 0.9℃
  • 구름많음거제 4.2℃
기상청 제공

증권

진바이오텍, 전일 대비 거래량 3배 이상 급증... 주가 +5.08% ↑

※ 이 기사는 조세금융신문과 인공지능기술 개발기업 ㈜씽크풀이 공동 개발한 기사 자동생성 알고리즘에 의해 작성된 기사입니다.

(조세금융신문=TF로보 기자) 기능성 사료첨가제 및 동물약품 제조업체인 진바이오텍[086060]은 5일 오전 10시 41분 현재 전일 거래량의 205.0% 수준으로 거래량이 크게 증가하며, 전날보다 5.08% 오른 6620원에 거래되고 있다.

일봉 차트의 모습은 현재 단기·중기 이평선이 정배열 상태로 전형적인 상승세를 보이고 있다. 최근 이 종목의 차트에서 골든크로스 등의 특이사항이 발생했다.

[그래프]진바이오텍 일봉 차트


진바이오텍의 2018년 매출액은 전년대비 13.1% 늘어난 628억원이고, 영업이익 또한 전년대비 171.4% 늘어난 63억원을 기록했다. 이 회사의 매출액 증감률과 영업이익 증감률은 각각 코스닥 상위 33%, 상위 9%에 해당된다.

최근 실적을 살펴보면 2018년 매출액이 최근 5년 중 가장 높은 실적을 기록했음을 알 수 있다. 이전 최고 실적이었던 2016년 보다도 12.9%(71억 8천만원)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그래프]진바이오텍 연간 실적 추이


사업의 성장세에 따라 법인세 납부액도 늘어나고 있다. 진바이오텍의 지난해 법인세 납부액은 29억원으로 2017년 5억원보다 24억원(480.0%) 증가했다. 이는 실적 증가에 따른 당기순이익이 크게 늘었기 때문이며, 법인세 유효세율(법인세비용/법인세차감전순이익)은 53.7%를 기록했다.

진바이오텍의 지난 3년 동안 법인세 납부액 추이를 보면 2017년에는 감소했으나, 작년에는 29억원으로 크게 증가했다.

[표]진바이오텍 법인세 납부 추이










배너




[CEO탐구]신창재 교보생명 회장, 신중의 아이콘 새로운 20년을 설계하다
(조세금융신문=방영석 기자) 교보생명은 삼성생명의 뒤를 이어 한화생명과 생명보험업계 2위사 자리를 놓고 경쟁하고 있다. 오너형 생명보험사 중에선 유일하게 빅3 생보사의 대표이사인 신창재 회장은 타 대표이사들과 달리 자신의 경영 철학을 장기간 접목시킬 수 있었던 장점이 있었다. 취임 이후 과감한 체질 개선작업으로 견실한 실적을 거둬들였던 신 회장은 최근 각자 대표체제 전환으로 보험업계의 이목을 집중시키고 있다. <편집자 주> 신창재 회장은 보험업계에서 보기 드문 2세 경영자다. 19년째 교보생명을 경영하면서 과감한 체질개선 작업에 착수, IFRS17 도입을 앞둔 상황에서 재무건전성을 성공적으로 방어하며 수익성을 강화하는데 성공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그러나 리스크 축소에 몰두한 신 회장의 행보는 역설적으로 교보생명의 실적 반전을 견인했던 재무적 투자자들과의 갈등을 낳았다. 3월 윤열현 사장과 각자대표 체계를 구축한 신 회장의 차기 행보에 관심이 집중될 수밖에 없는 이유다. 신창재 회장은 서울대 의대 졸업 후 같은 대학 의과대학 교수를 지낸 특이한 이력이 있다. 생명보험사 대표이사 중 유일하게 오너 일가에 속한 2세 경영자다. 의대 출신의 신 회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