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3.01.31 (화)

  • 구름많음동두천 -6.1℃
  • 맑음강릉 0.5℃
  • 맑음서울 -3.4℃
  • 맑음대전 -5.7℃
  • 맑음대구 -5.3℃
  • 맑음울산 -1.5℃
  • 맑음광주 -2.6℃
  • 맑음부산 0.7℃
  • 맑음고창 -4.2℃
  • 맑음제주 1.6℃
  • 구름조금강화 -2.9℃
  • 맑음보은 -9.0℃
  • 맑음금산 -9.0℃
  • 맑음강진군 -5.0℃
  • 맑음경주시 -8.8℃
  • 맑음거제 -2.9℃
기상청 제공

전문가 코너


세무 · 회계

더보기

금융

더보기
금융위 업무보고에 민관 110명 참석...금융안정·발전 '300분 토론' (조세금융신문=송기현 기자) 금융위원회의 대통령 업무보고 겸 금융시장 안정과 금융산업 육성을 위한 토론회에 민관 금융권 인사들이 총출동하면서 열띤 '300분 토론회'가 됐다. 30일 금융위가 배포한 서면 브리핑에 따르면 청와대 영빈관에서 열린 업무보고 겸 토론회에는 보고 당사자인 김주현 금융위원장 외 한덕수 총리, 추경호 부총리, 이창용 한국은행 총재, 이복현 금융감독원장 등 최고위급 '경제통' 관료들과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 등 여당 주요 인사들이 참석했다. 이밖에 금융공공기관 및 연구기관, 각 금융협회의 수장은 물론 윤종규 KB금융지주 회장 등 민간 금융회사 대표자 등 민·관을 통틀어 110여명이 배석했다. 오후 3시부터 8시까지 5시간 가까이 이어진 업무보고 겸 토론회에서 참석자들은 금융시장 안정, 실물·민생경제 지원, 금융산업 발전 등 3개 분야를 주제로 가감 없는 의견을 나눴다. 김주현 금융위원장은 2023년 금융정책 방향 보고 후 "대한민국 금융 영업사원의 자세로 금년도 금융위 업무를 추진해나가겠다"고 역설했다. 이어진 금융시장 안정 관련 주제 토론에서 참석자들은 지난해 대내외 불안 요인에도 불구하고 정부와 한은, 금융권이 적시에 충분한 대응조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