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2.05 (목)

  • 맑음동두천 -1.6℃
  • 맑음강릉 4.4℃
  • 맑음서울 -1.0℃
  • 구름조금대전 3.1℃
  • 맑음대구 4.8℃
  • 맑음울산 5.9℃
  • 맑음광주 4.8℃
  • 구름조금부산 8.4℃
  • 구름많음고창 3.1℃
  • 구름많음제주 8.8℃
  • 맑음강화 -2.8℃
  • 맑음보은 1.3℃
  • 구름많음금산 2.6℃
  • 맑음강진군 6.0℃
  • 맑음경주시 5.5℃
  • 구름조금거제 8.6℃
기상청 제공

10월 경상흑자 78.3억달러…1년 만에 최대

수출감소에 상품수지 흑자 축소, 서비스수지 적자도 축소
"연간 경상흑자 570억 달성 무난"…흑자폭은 2012년 이후 최소

10월 경상수지 흑자폭이 1년 만에 최대를 기록했다.

 

5일 한국은행이 발표한 국제수지 잠정치 통계에 따르면 올해 10월 경상수지는 78억3000만달러 흑자로, 흑자폭이 작년 10월(94억7000만달러) 이후 12개월 만에 가장 컸다.

 

상품수지가 나빠졌지만, 서비스수지와 급료 및 임금과 투자소득의 내국인과 외국인 간 차액인 본원소득수지가 개선된 영향을 받았다.

 

경상수지는 지난 4월(3억9000만달러 적자) 한 차례를 빼고는 줄곧 흑자를 나타내고 있다.

 

상품수지 흑자가 80억3000만달러로 1년 전(105억2000만달러)보다 흑자폭이 24억9000만달러 줄었다. 반도체와 석유화학제품 가격 하락에 수출이 수입보다 더 많이 줄어든 탓이다.

 

우선 수출(491억2000만달러)이 14.5% 감소했다. 통관 기준 반도체 수출액은 80억7000만달러로 32.1% 줄며 낙폭이 두드러졌다.

 

한은 관계자는 "올해 수출액 감소분의 절반 이상은 반도체가 차지했다"며 "반도체 가격이 회복하면 향후 수출에도 긍정적인 영향을 주겠다"고 말했다.

 

서비스수지는 17억2000만달러 적자로 적자폭이 작년 10월 대비 3억4000만달러 줄었다.

 

통관수입 물동량 감소로 운송수지 적자폭이 1억7000만달러 줄어든 영향이 컸다.

 

서비스수지 가운데 여행수지 적자폭은 8억2000만달러로 작년 10월보다 4000만달러 감소했다.

 

중국인과 동남아시아인을 중심으로 외국인 입국자 수가 1년 전보다 8.4% 증가한 가운데 일본 여행 감소로 내국인 출국자 수가 8.3% 감소한 영향이다.

 

본원소득수지 흑자는 18억3000만달러로 1년 전(14억1000만달러)보다 흑자폭이 4억1000만달러 확대했다. 국내 기업과 투자기관이 해외로부터 배당금을 받은 게 영향을 미쳤다.

 

이에 따라 올해 1∼10월 경상흑자는 496억7000만달러로 집계됐다.

 

한은 관계자는 "이 추세라면 연간 경상흑자 전망치인 570억달러를 무난하게 달성할 것"이라고 밝혔다.

 

다만 전망치가 실현되더라도 올해 경상흑자는 2012년(488억달러) 이후 최소가 된다.

 

자본 유출입을 나타내는 금융계정 순자산(자산-부채)은 10월 중 102억4000만달러 증가했다.

 

직접투자에서는 내국인의 해외투자가 22억4000만달러, 외국인의 국내투자가 12억달러 각각 늘었다.

 

증권투자의 경우 미국 증시 호조 속에 내국인의 해외 증권투자가 34억9000만달러 커졌다. 외국인의 국내투자도 6억6000만달러 불어났다.

 








배너




[CEO탐구]신창재 교보생명 회장, 신중의 아이콘 새로운 20년을 설계하다
(조세금융신문=방영석 기자) 교보생명은 삼성생명의 뒤를 이어 한화생명과 생명보험업계 2위사 자리를 놓고 경쟁하고 있다. 오너형 생명보험사 중에선 유일하게 빅3 생보사의 대표이사인 신창재 회장은 타 대표이사들과 달리 자신의 경영 철학을 장기간 접목시킬 수 있었던 장점이 있었다. 취임 이후 과감한 체질 개선작업으로 견실한 실적을 거둬들였던 신 회장은 최근 각자 대표체제 전환으로 보험업계의 이목을 집중시키고 있다. <편집자 주> 신창재 회장은 보험업계에서 보기 드문 2세 경영자다. 19년째 교보생명을 경영하면서 과감한 체질개선 작업에 착수, IFRS17 도입을 앞둔 상황에서 재무건전성을 성공적으로 방어하며 수익성을 강화하는데 성공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그러나 리스크 축소에 몰두한 신 회장의 행보는 역설적으로 교보생명의 실적 반전을 견인했던 재무적 투자자들과의 갈등을 낳았다. 3월 윤열현 사장과 각자대표 체계를 구축한 신 회장의 차기 행보에 관심이 집중될 수밖에 없는 이유다. 신창재 회장은 서울대 의대 졸업 후 같은 대학 의과대학 교수를 지낸 특이한 이력이 있다. 생명보험사 대표이사 중 유일하게 오너 일가에 속한 2세 경영자다. 의대 출신의 신 회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