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0.23 (금)

  • 맑음동두천 6.1℃
  • 맑음강릉 10.7℃
  • 맑음서울 8.0℃
  • 맑음대전 9.0℃
  • 맑음대구 10.4℃
  • 맑음울산 11.8℃
  • 구름많음광주 11.1℃
  • 맑음부산 12.0℃
  • 구름많음고창 11.1℃
  • 흐림제주 14.9℃
  • 구름조금강화 5.5℃
  • 맑음보은 4.0℃
  • 맑음금산 7.7℃
  • 흐림강진군 11.6℃
  • 맑음경주시 10.8℃
  • 맑음거제 11.8℃
기상청 제공

금융

불스인베스트, 회원 보호 위해 불법 사칭업체 피해사례 소개

(조세금융신문=김명우 기자) ㈜불스인베스트가 최근 극성을 부리는 불법 사칭업체를 적발하며 회원들의 혼란과 피해를 막기 위해 적극적인 대응에 나섰다. ㈜불스인베스트는 자사 회원들에게 불법 사칭업체를 구분하는 방법을 설명하며 구체적인 피해 사례를 소개하고 있다.

 

현재 유사수신업체가 정보이용료 외의 명분 없는 금전을 수취하거나 투자금을 제3자에게 대여하도록 중개하는 행위, 투자금을 개인 명의나 회사 명의로 이체받아 보관 및 예탁하는 행위, 매매 등 투자하는 행위는 모두 불법이다. 미등록 일임업자가 투자자의 재산을 직접 일임 받아 운용하는 행위 역시 불법이기 때문에 이러한 내용을 홍보하는 업체가 있다면 의심해볼 필요가 있다.

 

실제 피해 사례를 살펴보면, 한 불법 업체 직원이 업체가 아니라 직원 개인에게 직접 매매를 맡기라 종용하여 투자자가 90%에 육박하는 투자 손실을 입는 사건이 있었다. 또한 ㈜불스인베스트 직원으로 사칭한 업자가 고수익의 새로운 투자방법이라며 불법도박사이트 페이지를 안내해 전혀 다른 명의의 계좌로 투자금을 이체하도록 유도하기도 했다. 가치평가가 제대로 되지 않은 비상장주식을 비싼 가격으로 매입하도록 권유하고 판매하던 업체도 적발되었다.

 

㈜불스인베스트 관계자는 “불법적인 유사수신업체의 수법이 날로 정교해지면서 투자자들은 물론 합법적인 영업을 진행하고 있는 ㈜불스인베스트도 큰 피해를 보고 있다. ㈜불스인베스트는 금융감독원의 권고 사항과 관련 법령을 준수하고 있으며 불법행위를 진행하거나 지시하거나 연계하지 않는다.”고 밝히며 “만약 가짜 제휴업체나 사칭업체로부터 불법적인 제안을 받았거나 관련된 사건을 알고 있다면 즉시 불스인베스트 고객센터로 신고해 도움을 받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조세금융신문(tfmedia.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배너

전문가 코너

더보기



[인터뷰]회계부정 막는 ‘경영의 골든아워’ 신재준 성현회계 상무
(조세금융신문=고승주 기자, 홍채린 기자) 심장이 멎은 지 10분 후, 심근경색은 1시간 후, 뇌졸중은 3~4시간이 지나면 손을 쓸 수 없게 된다. 생명을 되돌릴 수 있는 마지막 순간을 골든아워라고 부른다. 국내에서는 얼마 전까지도 기업의 골든아워에 대해 큰 관심이 없었다. 부실회계에 대해 경영진들은 쉬쉬했고, 법제도도 부실했다. 그리고 대우조선 회계부정 사태로 뼈아픈 수업료를 지불해야 했다. 포렌식(forensic) 분야가 기업경영의 응급의사 역할로 주목받은 것도 최근의 일이다. 성현회계법인은 기업의 골든아워에 대비해 중견급 법인으로서는 사실상 최초로 전담 포렌식 조직을 갖췄다. “병법에서 싸우지 않고 적을 이기는 것이 최선책이듯이 부실도 발생하기 전에 방지할 수 있다면 그것이 최선이다.” 성현회계법인 포렌식 리더, 신재준 상무를 통해 기업의 골든아워에 대해 들어봤다. 포렌식, 외면 받던 기업의 응급수술 “나도 수술이라는 말만 들어도 겁이 난다. 기업 입장에서 포렌식 조사는 두려울 수밖에 없다. 그러나 환부에 접근하려면 수술과 출혈을 감수해야 하는 것처럼 포렌식 조사도 기업 내부에 대해 강도 높은 조사를 할 수밖에 없다.” 포렌식은 증거수집을 위한 과학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