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8.04 (화)

  • 흐림동두천 25.0℃
  • 흐림강릉 26.8℃
  • 서울 26.0℃
  • 박무대전 25.7℃
  • 박무대구 26.1℃
  • 박무울산 26.3℃
  • 박무광주 26.5℃
  • 박무부산 25.5℃
  • 흐림고창 26.2℃
  • 박무제주 28.1℃
  • 흐림강화 25.4℃
  • 구름많음보은 22.5℃
  • 구름많음금산 24.6℃
  • 구름많음강진군 25.6℃
  • 구름조금경주시 25.4℃
  • 구름조금거제 25.9℃
기상청 제공

금융

불스인베스트, 회원 보호 위해 불법 사칭업체 피해사례 소개

(조세금융신문=김명우 기자) ㈜불스인베스트가 최근 극성을 부리는 불법 사칭업체를 적발하며 회원들의 혼란과 피해를 막기 위해 적극적인 대응에 나섰다. ㈜불스인베스트는 자사 회원들에게 불법 사칭업체를 구분하는 방법을 설명하며 구체적인 피해 사례를 소개하고 있다.

 

현재 유사수신업체가 정보이용료 외의 명분 없는 금전을 수취하거나 투자금을 제3자에게 대여하도록 중개하는 행위, 투자금을 개인 명의나 회사 명의로 이체받아 보관 및 예탁하는 행위, 매매 등 투자하는 행위는 모두 불법이다. 미등록 일임업자가 투자자의 재산을 직접 일임 받아 운용하는 행위 역시 불법이기 때문에 이러한 내용을 홍보하는 업체가 있다면 의심해볼 필요가 있다.

 

실제 피해 사례를 살펴보면, 한 불법 업체 직원이 업체가 아니라 직원 개인에게 직접 매매를 맡기라 종용하여 투자자가 90%에 육박하는 투자 손실을 입는 사건이 있었다. 또한 ㈜불스인베스트 직원으로 사칭한 업자가 고수익의 새로운 투자방법이라며 불법도박사이트 페이지를 안내해 전혀 다른 명의의 계좌로 투자금을 이체하도록 유도하기도 했다. 가치평가가 제대로 되지 않은 비상장주식을 비싼 가격으로 매입하도록 권유하고 판매하던 업체도 적발되었다.

 

㈜불스인베스트 관계자는 “불법적인 유사수신업체의 수법이 날로 정교해지면서 투자자들은 물론 합법적인 영업을 진행하고 있는 ㈜불스인베스트도 큰 피해를 보고 있다. ㈜불스인베스트는 금융감독원의 권고 사항과 관련 법령을 준수하고 있으며 불법행위를 진행하거나 지시하거나 연계하지 않는다.”고 밝히며 “만약 가짜 제휴업체나 사칭업체로부터 불법적인 제안을 받았거나 관련된 사건을 알고 있다면 즉시 불스인베스트 고객센터로 신고해 도움을 받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조세금융신문(tfmedia.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배너

전문가 코너

더보기



[데스크칼럼] ‘길목 차단’ 부동산 정책, 여기저기서 아우성
(조세금융신문=양학섭 편집국장) 대한민국 부동산 시장이 혼란과 분노로 들끓고 있다. 폭발 조짐이 보이는 부동산시장을 진정시키기 위해 급기야 정세균 국무총리와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이 직접 수습(사과)에 나섰고, 국회에서는 지난 달 30일 ‘임대차 3법’ 중 계약갱신청구권제와 전월세상한제를 여당 의원들만 모여 부랴부랴 본회의를 통과시켰다. 지난달엔 서울지역 집값을 잡기위해 그린벨트를 푸는 문제를 놓고 당정청간 엇박자로 혼란을 일으켜 국민들의 뭇매를 맞기도 했다. 결국 문재인 대통령이 직접 나서 “그린벨트를 지키겠다”고 발표하며 사태를 일단락 시켰다. 그린벨트(개발제한구역)는 박정희 전 대통령의 대표적인 국토관리정책 중 하나로 1971년 지정됐다. 그린벨트 제도는 영국이 1938년 세계최초로 관련법을 만들어 도시가 무차별하게 팽창하는 것을 막고 그린벨트 밖 신도시에 인구와 산업을 분산하기 위해 도입한 정책으로, 지금은 미국, 일본, 중국 등 많은 나라들이 도입해 시행하고 있다. 그동안 정부는 부동산을 잡기위해 수많은 정책들을 쏟아냈지만 시장의 반응은 냉랭했다. 시장은 마치 진화하는 바이러스처럼 면역력을 키워가며 대부분의 부동산 정책들을 무력화시켜 버렸다. 정부는
[초대석]김범섭 자비스앤빌런즈 대표 "개업 초기 세무사에 도움주는 회계정보 플랫폼"
(조세금융신문=이지한 기자) 최근 한국세무사회 윤리위원회에서는 소속 세무사 7명에 대한 징계가 결정됐다. 이번 징계는 ‘경고’에 그쳤지만, 그 파장은 적지 않다. 이번에 징계를 받은 자비스앤빌런즈 제휴 세무사 7명이 윤리위원회의 판단 기준이 되는 윤리규정에서 금지하는 ‘부당 또는 부정한 방법에 의해 직간접적으로 업무의 위촉을 간청, 권유, 강요 또는 유인하는 행위’를 하였는지, 또는 ‘사건소개 상습자 및 사건전담자에게 일정한 보수 또는 그 밖의 이익을 제공하거나 제공하기로 약속하는 방법에 의한 수임행위’에 연관되는지에 대한 판단이 분명하지 못하기 때문이다. 이에 이 회사는 어떤 일을 하는 곳이고, 이번 윤리위원회 징계에 대한 입장은 어떠한지 알아보기 위해 강남구 역삼동에 위치한 자비스앤빌런즈의 김범섭 대표를 직접 만나봤다. Q. 자비스앤빌런즈는 어떤 회사인지 소개해주시죠. A. 창업 구성원들과 지인들이 직장 생활, 대학원 생활 경험에서 영수증 정리하고 붙이는 잡무가 매우 불편하고 힘들었다는 사연들로부터, 명함을 재택근무자가 분산해서 처리했던 방식을 접목해보면 어떨까 하는 아이디어로부터 자비스가 시작되었습니다. 처음엔 영수증을 쉽게 모으고, 분산해서 정확하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