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7.11 (토)

  • -동두천 21.0℃
  • -강릉 20.3℃
  • 구름많음서울 22.3℃
  • 박무대전 23.6℃
  • 흐림대구 23.7℃
  • 박무울산 21.9℃
  • 흐림광주 22.2℃
  • 박무부산 21.2℃
  • -고창 22.4℃
  • 박무제주 22.7℃
  • -강화 21.8℃
  • -보은 21.6℃
  • -금산 23.1℃
  • -강진군 22.3℃
  • -경주시 21.4℃
  • -거제 22.0℃
기상청 제공

"전세도 부담되네…", 서울 아파트 전셋값 1년 새 2천400만원↑

강남·서초·송파 등 강남권 중심으로 최대 8천만원 넘게 올라
2년 전보다는 3천650만원 상승…"대졸 신입 연봉 1년 치 몽땅 모아야 충당"

서울의 아파트 전셋값이 1년 사이 2천500만원 가까이 오른 것으로 조사됐다.

 

'국민주택' 규모인 전용면적 84㎡ 아파트 기준으로 도봉구는 평균 상승액이 500만원에 못 미쳤지만, 강남구는 8천만원 넘게 뛰었다.

 

2일 KB국민은행 부동산 리브온의 월간 KB주택가격동향 자료에 따르면 지난달 서울의 아파트 평균 전셋값은 4억8천656만원으로 작년 5월(4억6천241만원)보다 2천414만원(5.2%) 상승했다.

서울의 아파트 평균 전셋값은 2016년 3월 4억244만원으로 4억원대에 진입한 뒤 2년 전인 2018년 5월 4억5천9만원을 기록하며 4억5천만원을 넘어섰다. 

 

지난달 서울 아파트 평균 전셋값은 2년 전과 비교하면 3천647만원 올랐다.

 

 

 

서울에서 2년 전 전세 아파트를 계약한 세입자가 같은 집에 살려고 계약을 연장하려면 평균 3천500만원 넘는 돈이 필요한 셈이다.

 

지난 2월 취업포털 인크루트가 기업 인사담당자를 대상으로 한 조사에서 대졸 신입사원의 초임 연봉이 평균 3천382만원으로 나타난 것을 생각하면 직장 초년생이 한 해 동안 번 돈을 고스란히 모아야 오른 전세금을 간신히 댈 수 있다.

 

서울 아파트 전셋값은 1년 사이 3.3㎡당 평균 96만원 올랐다. 전용면적 84㎡ 아파트에 적용하면 전셋값이 한해에 2천437만원 오른 격이다.

 

전용 84㎡ 아파트를 기준으로 1년 새 전셋값이 가장 많이 오른 곳은 강남구로 8천171만원(11.6%)이 뛰었다.

 

같은 규모의 아파트를 기준으로 삼으면 서초구가 4천891만원 올라 뒤를 이었고, 송파구(3천596만원), 광진구(3천206만원), 성동구(3천165만원), 성북구(2천859만원), 양천구(2천830만원) 등 7개 구가 3천만원 이상 상승했다.

 

전셋값이 가장 적게 오른 지역은 도봉구로 전용 84㎡ 아파트 기준 494만원 상승했다. 이어 중구(508만원), 구로구(698만원), 노원구(714만원), 중랑구(819만원), 강동구(893만원) 등 도봉구를 포함한 6개 구가 1천만원 미만 상승했다.

 

 

평균 전셋값이 가장 비싼 지역은 역시 강남구로, 전용 84㎡짜리 전세 아파트를 얻는데 평균 7억8천574만원이 필요했다. 이어 서초구가 7억3천3만원으로 뒤를 바짝 따랐다.

 

같은 조건의 전세 아파트를 구하려면 송파구에서는 5억4천495만원이 필요했고 중구는 5억4천212만원, 용산구는 5억3천921만원, 광진구는 5억2천572만원, 성동구는 5억2천227만원이 있어야 했다.

 

아파트 전셋값이 가장 저렴한 지역은 도봉구로, 84㎡ 아파트를 얻는데 평균 3억334만원이 들었다.

 

전용 84㎡ 평균 전셋값이 3억5천만원 밑인 지역은 중랑구(3억4천580만원), 강북구(3억3천735만원), 노원구(3억2천757만원), 금천구(3억1천493만원) 등 5개 구에 불과했다.

 

한국감정원은 "서울 전셋값은 학군이나 교통 등 주거 환경이 양호한 지역을 위주로 상승세가 이어지고 있고, 최근에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사태로 인한 사회적 거리 두기 등 영향으로 오름세가 축소되는 양상"이라고 말했다.

 

[조세금융신문(tfmedia.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배너

전문가 코너

더보기



[김종규칼럼]김현준 국세청장 취임1년 ‘치적’ 부메랑 되나
(조세금융신문=김종규 논설고문 겸 대기자) 딱 이맘때다. 23대 국세청장 내정자의 국회 인사청문회가 열린 그 즈음이다. 김현준 국세청장 내정자는 “세무행정 전반에 걸친 견제와 균형의 원리를 확고히 뿌리 내리겠다”고 공약했다. 그로부터 1년, 2020년 7월 1일로 취임1주년을 맞았다. 공약실천 의지가 결연했기에 김 국세청장의 재임 1기는 숨가쁜 뜀박질 그 자체였다. 뜬금없이 들이닥친 코로나19가 2020년 경자년 새 해의 국세행정 운영 기본 축을 뒤흔드는 듯 했다. 새 세정 로드맵이 미처 펴지기도 전에 엄습한 변수가 김 국세청장을 더욱 긴장시켰다. 그러나 스페인 독감, 홍콩독감, 에볼라 그리고 사스 같은 바이러스가 창궐 했을 적에도 당당하게 맞서 대응했던 재정역군들이기에 한 치도 망설임이 없었다. 김 국세청장은 세정 전체의 시스템을 코로나19에 맞추었다. 선제적으로 정부의 확대재정을 위해 세수입 극대화를 위한 세무조사를 억제하기로 방침을 세운 것이다. 중소기업은 물론 자영업자, 소상공인 그리고 일자리 창출에 이르기까지 경제 위기극복은 당연한 것이고 새로운 도약의 변곡점을 찍을 세정지원 의지표현이 섬광처럼 빛났다. 일본의 수출규제 피해 중소기업 위기극복을 체계
[포커스]김영식 제45대 한국공인회계사회장, 한국회계산업의 미래 ‘상생 플랫폼’에 달렸다
(조세금융신문=고승주 기자) 회계업계는 감사인지정제 도입이란 하나의 고비를 넘었다. 그렇지만 ‘ 파이’를 둘러싼 회계업계의 갈등은 여전하다. 지난 6월 17일 45대 신임 회계사회 회장으로 당선된 김영식 회장 역시 갈등의 해소, 상생의 구축을 위해 직접 발로 뛰는 리더십을 보여주겠다고 강조했다. 그러려면 회원들 간 상생만이 아니라 고객사, 감독당국 등 회계 생태계 전반을 아우르는 상생 생태계를 구성해 한국의 회계산업을 선도적 위치에 올려놓겠다고 공언했다. “기존 파이 하나 가지고 너무나도 싸웠다. 파이를 키울 생각은 안 하고 오로지 기존 파이를 가지고 나한테 불리했느니 유리했느니 너무나도 안 좋은 모습이었다. 기존 파이를 지키는 것도 중요하지만, 기존 파이를 더 키워서 회계사업계의 영역을 더 넓히도록 하겠다. 만약에 기존 파이에 불균형이 있다면 그것을 균형화 시키겠다.” 김영식 제45대 회계사회 회장은 취임과 동시에 업계에 대해 거침없는 직구 발언을 던졌다. 40여 년 회계업계에 몸담아온 산증인인 그가 보기에도 한국 회계산업은 기존 파이를 두고 갈등을 거듭해 왔다. 중재와 조정이 절실했다. 김 회장에게는 자신 외 다른 이들이 할 수 없는 독자적인 해법이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