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8.04 (화)

  • 흐림동두천 25.7℃
  • 흐림강릉 24.7℃
  • 박무서울 27.7℃
  • 흐림대전 30.8℃
  • 구름많음대구 34.1℃
  • 구름많음울산 31.3℃
  • 구름많음광주 32.0℃
  • 박무부산 28.1℃
  • 구름많음고창 31.8℃
  • 구름조금제주 33.3℃
  • 흐림강화 26.8℃
  • 흐림보은 30.3℃
  • 흐림금산 30.8℃
  • 구름많음강진군 30.1℃
  • 구름많음경주시 32.4℃
  • 구름많음거제 27.4℃
기상청 제공

은행

4대 금융그룹, 상반기 성적표 공개 ‘임박’…① 1분기 누가 웃었나?

1분기 신한·하나 ‘선방’…KB·우리 ‘우울’

4대 금융그룹의 상반기 실적발표가 이달 말로 예정됐다. 여전히 지속되고 있는 코로나19 영향과 저성장·저금리 등 금융환경의 변화가 2분기 실적에 본격 반영됐을 거란 전망에 금융권의 고심이 깊다. 금융그룹들은 비은행 부문 계열사 강화, 디지털 혁신 집중, 대손충당금 확대 등을 ‘돌파구’로 위기 극복에 집중하는 모양세다. 코로나19와 초저금리 악재 속에도 견조한 성적을 거둔 1분기에 이어 2분기 실적 발표에도 금융그룹들이 웃을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4대 금융의 1분기 실적과 주요 계열사인 은행의 영업점 통폐합 상황을 살펴봤다. <편집자주>

 

 

(조세금융신문=진민경 기자) 각 금융사별 1분기 실적을 살펴보면 전년 동기 대비 당기순이익 기준, 신한금융과 하나금융은 증가한 반면 KB금융과 우리금융은 줄었다.

 

먼저 신한금융의 1분기 당기순이익은 9324억원으로, 지난해 동기 대비 1.5%포인트 늘었다.

 

신한금융의 당기순이익은 신한은행이 견인했다. 신한은행이 전년 동기 대비 1.4%포인트 증가한 6181억원을 거둬들였다.

 

신한카드도 효자노릇을 톡톡히 했다. 신한카드는 전년 동기 대비 3.6%포인트 증가한 1265억원의 당기순이익을 벌어들였다.

 

또한 신한금융그룹의 완전자회사로 편입된 오렌지 라이프도 전년 동기 대비 25.1%포인트 뛴 696억원을 기록했다.

 

다만 신한생명과 신한금융투자는 고전을 면치 못했다. 1분기 신한금융투자의 당기순이익은 전년 동기 대비 34.1%나 급감한 467억원에 머물렀다. 신한생면도 전년 동기 대비 26.3%포인트 줄어든 397억원으로 나타났다.

 

KB금융의 1분기 당기순이익은 전년 동기 13.7%포인트 감소한 7295억원이었다. 견조한 순수수료이익과 이자이이익에도 기타영업손실이 1162억원(13.7%) 컸던 영향이다.

 

KB증권의 부진한 성적도 한몫했다. KB증권은 약 210억원의 적자를 냈다.

 

글로벌 지수가 급등락을 반복하면서 주가연계증권(ELS) 운용과정에서도 손실을 봤다. 일회성 충당금 190억원, 라임자산운용 관련 총수익스와프(TRS) 관련 평가 손실 400억원도 발생했다.

 

우리금융 역시 1분기 전년 동기 대비 8.9%포인트 떨어진 수준의 당기순이익 5182억원을 냈다.

 

우리은행에서 5036억원의 순이익을 냈지만 우리에프아이에스, 우리글로벌자산운용 등 부진한 성적을 내놨다.

 

하나금융의 1분기 당기순이익은 전년 동기 대비 20.3%포인트 증가한 6570억원을 기록했다. 은행과 비은행 부문이 실적을 견인했다.

 

특히 주요 자회사인 하나은행의 경우 전년 동기 대비 15.6%포인트 증가한 5546억원의 당기순이익을 기록했다.

 

하나 카드는 전년 동기 대비 66.1%포인트나 증가한 303억원의 당기순이익을 거둬들였다. 이외 1분기 연결당기순이익으로 하나캐피탈 442억원, 하나생명 190억원, 하나자산신탁 196억원을 각각 시현했다.

 

다만 하나금융투자는 금융시장 변동성 급증에 따른 자문 수수료 이익 감소 등으로 당기순이익이 전년 동기 대비 25.2%포인트 떨어진 467억원에 머물렀다.

 

 

[조세금융신문(tfmedia.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배너

전문가 코너

더보기



[데스크칼럼] ‘길목 차단’ 부동산 정책, 여기저기서 아우성
(조세금융신문=양학섭 편집국장) 대한민국 부동산 시장이 혼란과 분노로 들끓고 있다. 폭발 조짐이 보이는 부동산시장을 진정시키기 위해 급기야 정세균 국무총리와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이 직접 수습(사과)에 나섰고, 국회에서는 지난 달 30일 ‘임대차 3법’ 중 계약갱신청구권제와 전월세상한제를 여당 의원들만 모여 부랴부랴 본회의를 통과시켰다. 지난달엔 서울지역 집값을 잡기위해 그린벨트를 푸는 문제를 놓고 당정청간 엇박자로 혼란을 일으켜 국민들의 뭇매를 맞기도 했다. 결국 문재인 대통령이 직접 나서 “그린벨트를 지키겠다”고 발표하며 사태를 일단락 시켰다. 그린벨트(개발제한구역)는 박정희 전 대통령의 대표적인 국토관리정책 중 하나로 1971년 지정됐다. 그린벨트 제도는 영국이 1938년 세계최초로 관련법을 만들어 도시가 무차별하게 팽창하는 것을 막고 그린벨트 밖 신도시에 인구와 산업을 분산하기 위해 도입한 정책으로, 지금은 미국, 일본, 중국 등 많은 나라들이 도입해 시행하고 있다. 그동안 정부는 부동산을 잡기위해 수많은 정책들을 쏟아냈지만 시장의 반응은 냉랭했다. 시장은 마치 진화하는 바이러스처럼 면역력을 키워가며 대부분의 부동산 정책들을 무력화시켜 버렸다. 정부는
[초대석]김범섭 자비스앤빌런즈 대표 "개업 초기 세무사에 도움주는 회계정보 플랫폼"
(조세금융신문=이지한 기자) 최근 한국세무사회 윤리위원회에서는 소속 세무사 7명에 대한 징계가 결정됐다. 이번 징계는 ‘경고’에 그쳤지만, 그 파장은 적지 않다. 이번에 징계를 받은 자비스앤빌런즈 제휴 세무사 7명이 윤리위원회의 판단 기준이 되는 윤리규정에서 금지하는 ‘부당 또는 부정한 방법에 의해 직간접적으로 업무의 위촉을 간청, 권유, 강요 또는 유인하는 행위’를 하였는지, 또는 ‘사건소개 상습자 및 사건전담자에게 일정한 보수 또는 그 밖의 이익을 제공하거나 제공하기로 약속하는 방법에 의한 수임행위’에 연관되는지에 대한 판단이 분명하지 못하기 때문이다. 이에 이 회사는 어떤 일을 하는 곳이고, 이번 윤리위원회 징계에 대한 입장은 어떠한지 알아보기 위해 강남구 역삼동에 위치한 자비스앤빌런즈의 김범섭 대표를 직접 만나봤다. Q. 자비스앤빌런즈는 어떤 회사인지 소개해주시죠. A. 창업 구성원들과 지인들이 직장 생활, 대학원 생활 경험에서 영수증 정리하고 붙이는 잡무가 매우 불편하고 힘들었다는 사연들로부터, 명함을 재택근무자가 분산해서 처리했던 방식을 접목해보면 어떨까 하는 아이디어로부터 자비스가 시작되었습니다. 처음엔 영수증을 쉽게 모으고, 분산해서 정확하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