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7.31 (토)

  • 구름많음동두천 25.6℃
  • 맑음강릉 27.4℃
  • 서울 27.2℃
  • 대전 26.6℃
  • 구름조금대구 26.5℃
  • 구름조금울산 24.4℃
  • 광주 25.6℃
  • 흐림부산 27.0℃
  • 흐림고창 25.7℃
  • 흐림제주 26.8℃
  • 구름조금강화 25.8℃
  • 구름많음보은 24.9℃
  • 흐림금산 25.0℃
  • 흐림강진군 26.0℃
  • 맑음경주시 23.2℃
  • 구름많음거제 27.0℃
기상청 제공

증권

국내 펀드시장 규모 1천300조 돌파…작년보다 100조 증가

(조세금융신문=최주현 기자) 국내 주식시장이 3,200선을 웃돌며 고공행진을 이어가는 가운데 국내 자산운용사가 굴리는 운용자산(AUM·Asset Under Management)도 올해 100조 증가하면서 1천300조를 넘어서는 등 펀드시장이 확대됐다.

 

 

12일 금융투자협회에 따르면 지난 7일 기준 펀드를 운용하는 국내 341개 자산운용사의 전체 운용자산은 1천301조로 집계됐다. 지난해 말(1천200조)보다 101조(8.4%)가 증가한 것으로, 5개월여 만에 100조 이상이 불어난 것이다.

2019년 말 전체 운용자산은 1천139조로, 작년 1년간 61조가 늘어났는데 이미 작년 유입 금액을 넘어섰다. 금융투자협회에 등록된 운용사도 지난해 말 326개에서 올해에는 15개가 증가했다. 평가액을 포함한 순자산 총액은 1천448조로, 지난해 말(1천330조)보다 118조(8.9%)가 늘어났다.

AUM 가운데 가장 큰 비중을 차지하는 채권형 펀드가 작년 말 495조에서 529조로 34조 늘었다. 올해 코스피와 코스닥 등 지수 상승으로 주식의 비중이 높아지면서 기관들이 자산을 리밸런싱(재조정)한 데 따른 것이란 분석이다.

기업공개(IPO) 시장이 확대되면서 머니마켓펀드(MMF)는 125조에서 177조로 52조가 증가했다. MMF는 단기금융상품에 투자하는 초단기 펀드다. 지난달 일반 공모주를 청약한 SKIET의 경우 역대 최대인 80조9천억원, 지난 3월 SK바이오사이언스 청약에는 63조6천억원이 몰린 바 있다.

주식형 펀드는 172조3천억원에서 171조8천억원으로 5천억원이 줄어들었다. 이는 주가가 상승하면서 투자자들이 펀드보다는 직접 투자로 돌아선 데 따른 것으로 풀이된다. 반면, 상장지수펀드(ETF)의 경우 작년 말 52조845억원에서 60조8천105억원으로 8조8천억원 증가했다.

운용사별로는 삼성자산운용의 AUM이 지난해 말 268조에서 292조로 24조가 증가하며 300조에 육박했고, 미래에셋자산운용이 112조에서 130조로 18조가 늘었다. KB자산운용과 한화자산운용은 각각 99조4천732억원과 97조9천12억원으로, 100조원에 육박했다.

 

 

[조세금융신문(tfmedia.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배너




[김종규 칼럼] 국세청 인사는 왜 숨통이 확 트일 수 없나
(조세금융신문=김종규/ 본지 논설고문 겸 대기자) 세무공무원의 직능은 나라살림살이 돈을 채우는 일이다. 나라 곳간을 한시도 비워서는 안 되기 때문이다. 적자 재정은 곧 빚쟁이 나라를 상징한다. 국정운영을 순조롭게 집행하게 하는 윤활유적 역할이 예산 확보이기에 말이다. 세무공무원의 자질 논란이 불거지는 이유다. 조세채권 확보라는 보검(?)의 힘은 사유재산권을 조사할 수 있는 권한을 정의롭게 휘두를 수 있게 법제화했고 이의 산물이 세수 확보라는 예산 수치로 나타나게 제도화했다. 막강한 권한을 한 몸에 지닌 세무공무원이라서 때로는 과세 현장에서는 더더욱 상상 밖의 힘을 발휘하기도 한다. 경제개발 5개년계획을 둘러싼 성공적 목표달성이라는 과업을 완수하기 위한 재정확보 정책은 후퇴 없는 앞으로 뿐이었으니, 세수 확보를 위한 국세당국의 행보는 그야말로 일사불란 그 뿐이었다. 세무조사 시에는 ‘소득 적출비율’ 캐내기가 우선이었고, 납세자 권익보호는 아랑곳없는 뒷전이었으니, 격세지감마저 든다. 경제개발과 맞물렸던 제5공화국 시절은 말할 것도 없고, 1985년 중반까지만 해도 호순조사다, 입회조사다 해서 현장조사가 판을 쳤었다. 신고 때만 되면 장부는 들쳐볼 생각도 없었고
[인터뷰] 불공정한 제도 해결사, 정성호 의원 “최우선 과제는 국민이 행복한 나라 만드는 것 "
(조세금융신문=홍채린 기자) 지난해 말 정성호 위원이 위원장을 맡은 예산결산특별위원회는 6년 만에 법정시한을 지켜 2021년도 예산안을 통과시켰다. 1987년 개헌 이후 정부가 제출한 예산안이 법정 기한 내에 국회에서 처리된 것은 33년 동안 7차례이지만, 2002년 이후 예산안 통과가 법정시한을 지키지 못하는 사태가 11년 동안 이어졌다. 예결위가 6년 만에 예산안 처리기한을 준수한 것은 물론, 지역 사업예산이 40억원 가량 증액된 것은 정성호 의원의 활약으로 꼽힌다. 정성호 위원장은 4선을 지내, 상임위원회에서 정부의 조세재정정책을 감독하는 국회 기획재정위원회 위원을 맡고 있다. 그는 지역구와 상임위 현안을 세세하고 꼼꼼히 살펴보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불합리함을 바로 잡는 국회의원, 조세금융신문이 인터뷰로 만나봤다. Q. 21대 국회 첫 예결위원장을 마무리한 소감은 어떠신가요? A. 5월 말로 제21대 국회 첫 번째 예결위원장 직을 마쳤습니다. 코로나19로 인한 국민건강과 민생경제의 위기 상황에서 예결위원장을 맡아 2021년도 예산안을 처리했을 뿐만 아니라, 세 차례의 코로나19 추가경정예산도 편성했습니다. 역대 가장 바쁜 예결위원장이었던 것 같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