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12.07 (수)

  • 맑음동두천 2.9℃
  • 맑음강릉 7.3℃
  • 맑음서울 5.1℃
  • 맑음대전 4.8℃
  • 맑음대구 6.4℃
  • 맑음울산 6.8℃
  • 맑음광주 6.4℃
  • 맑음부산 7.7℃
  • 맑음고창 2.8℃
  • 맑음제주 9.2℃
  • 맑음강화 4.2℃
  • 맑음보은 3.8℃
  • 맑음금산 4.0℃
  • 맑음강진군 4.0℃
  • 맑음경주시 3.9℃
  • 맑음거제 6.8℃
기상청 제공

안태진 전 강남세무서 재산팀장, '납세자 세금주치의'로서 세무사 새출발

현직시절 '능력과 인성' 인정받아, 국세청, 서울청, 중부청 등 근무
반포세무서, 강남세무서, 동수원세무서 등 일선경험 풍부

 

(조세금융신문=김영기 기자) 안태진 전 강남세무서 재산팀장이 국세청 1번지 세무서로 불리는 강남세무서 옆에 안태진 세무회계 대표 세무사로 제2의 인생의 문을 열었다.

 

안 세무사는 현직 근무 당시 ‘국세청의 꽃’ 이라 할 수 있는 조사국(서울청 조사3국)에서 4년간 근무하며 상속세·증여세·자금출처·주식변동·사업자 통합조사 등 다양한 조사업무를 담당하며 합리적인 과세논리로 괄목할만한 실적을 올렸다.

 

강남세무서 재산팀장 재직시에는 소통과 배려의 리더십으로 상호 존중하는 조직문화를 만들고자 노력했으며, 이제는 세무사로서 과세관청과 납세자간 가교역할을 충실히 하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안태진 세무사는 20대초반 국세청에 입문해 중부지방국세청과 국세청 본청, 서울지방국세청을 오가며 17년간의 공직생활에 마침표를 찍고 이제는 ‘납세자 권익 지킴이’로 새로운 발걸음을 내디뎠다.

 

개업 일성으로 안태진 세무사는 “그동안 국세공무원으로 쌓아온 세법지식과 다양한 조사 실무 경험을 바탕으로 공정한 세정이 이루어질 수 있도록 납세자의 권익을 보호하고 국세행정의 충실한 동반자가 되겠다”고 말했다.

 

특히 안 세무사는 “오늘의 제가 있기까지 많은 격려와 성원을 보내주신 선후배, 그리고 동료 국세청 직원분들게 깊은 감사를 드린다”면서 “국세청에서 근무하면서 쌓은 실무경험을 바탕으로 납세자권익보호와 국세행정의 성실한 협조자로서 최선을 다하겠다”고 다짐했다.

 

안태진 세무사는 현직시절 중부지방국세청 산하 동수원세무서, 용인세무서, 남양주세무서, 동안양세무서 등에서 근무하면서 국세행정을 두루 섭렵했다.

 

능력과 인성을 겸비해야만 입성할 수 있다는 국세청(본청)에 스카웃되어 근무한 뒤에도 반포세무서와 서울국세청 조사3국(재산세 관련 세무조사담당)을 비롯해 강남세무서에서 재산팀장으로 근무하다가 2021년 제58회 세무사 시험에 당당히 합격했다.

 

 

[조세금융신문(tfmedia.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배너

전문가 코너

더보기



[데스크칼럼] 부동산 가격 하락 어떻게 대처해야 하나
(조세금융신문=이지한 상무이사/편집위원) 매년 되풀이되는 일이지만 지난 10월 치러진 제33회 공인중개사 시험에서도 출제 문제의 오류를 지적하는 이의신청이 여럿 제기됐다. 제1차 ‘부동산학개론’ 제4번 문항은 ‘신규주택시장에서 공급을 감소시키는 요인’을 박스 안에 5개 지문에서 고르도록 했다. 신규주택은 ‘정상재’이며 다른 조건은 동일하다는 조건을 달았고, 첫 번째로 나온 지문은 ‘주택가격의 하락 기대’이다. 시험 문제를 출제한 산업인력공단은 가답안을 통해 이 지문이 옳은 것이라고 밝혔다. 주택가격이 하락할 것으로 보이면 수요자인 주택 구매자의 신규주택 구매가 줄어들 테고 수요가 줄면 신규주택의 공급도 줄어들 것이라는 관점이다. 그런데 여기에는 함정이 있다. 신규주택의 공급은 착공에서 완공까지 오랜 시간이 걸린다는 점이다. 이 문제에 대해 이의를 제기하는 측에서는 해당 문항이 ‘신규주택시장에서 장기적으로 공급을 감소시키는 요인을 모두 고른 것은?’이라고 되었어야 한다고 지적한다. 본격적인 부동산 하락기를 맞으면서 공인중개사 시험도 이러한 사회경제적 상황을 반영한 문제를 내다보니 오류로 지적될만한 문제가 출제된 것으로 보인다. 최근 언론에서는 매일 부동산 가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