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12.08 (목)

  • 맑음동두천 -2.5℃
  • 구름조금강릉 5.0℃
  • 맑음서울 1.4℃
  • 박무대전 -0.1℃
  • 맑음대구 0.2℃
  • 맑음울산 2.0℃
  • 맑음광주 1.7℃
  • 맑음부산 4.8℃
  • 구름많음고창 -0.7℃
  • 맑음제주 5.8℃
  • 맑음강화 -1.4℃
  • 맑음보은 -3.0℃
  • 맑음금산 -2.7℃
  • 맑음강진군 -1.1℃
  • 구름조금경주시 -2.1℃
  • 맑음거제 2.3℃
기상청 제공

화우, 제5회 ‘교실법대회’ 개최...청소년 직접 법 제정 참여

 

(조세금융신문=김영기 기자) 청소년 스스로 법을 제정하고 발표하면서 법치주의적 사고와 민주적 소양을 기르는 경연대회가 열린다.

 

화우공익재단(이사장 이인복)은 공익사단법인 정(이사장 박일환), 동인 공익위원회(위원장 이성보)와 공동으로 ‘제5회 교실법대회’를 개최한다.

 

교실법대회는 청소년들이 생활 안팎에서 겪을 수 있는 다양한 문제나 관심사에 대해 스스로 법안을 만들고 발표하며 민주시민의식을 기르는 경연대회다. 화우공익재단이 2018년부터 서울특별시교육청과 법무법인(유) 화우(대표변호사 정진수, 이하 ‘화우’)의 후원을 받아 개최해 왔으며, 참가 자격은 서울시 소재 중·고등학생과 학교 밖 청소년이다.

 

대회는 예선과 본선으로 나누어 진행되며, 참가를 원하는 청소년들은 3~4인으로 한 팀을 구성해 분야에 상관없이 자유롭게 법안을 만들어 참가신청 서류와 함께 오는 26일까지 화우공익재단 이메일로 제출하면 된다.

 

접수된 서류는 법률가와 교육 전문가로 구성된 심사위원단이 심사해 다음달 5일 본선에 오를 중·고등부 각 3개팀, 총 6개팀을 발표한다.

 

본선 진출 팀에는 화우, 바른, 동인 소속 변호사들이 직접 법안의 형식과 내용에 대한 멘토링 프로그램을 제공하며, 본선 경연은 오는 11월 10일 강남구 삼성동 화우연수원에서 열릴 예정이다. 수상팀에게는

상장과 소정의 장학금이 수여된다.

 

대회 참가와 관련된 자세한 사항 및 예선 참가를 위한 신청 서류는 화우공익재단 홈페이지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조세금융신문(tfmedia.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배너

전문가 코너

더보기



[데스크칼럼] 부동산 가격 하락 어떻게 대처해야 하나
(조세금융신문=이지한 상무이사/편집위원) 매년 되풀이되는 일이지만 지난 10월 치러진 제33회 공인중개사 시험에서도 출제 문제의 오류를 지적하는 이의신청이 여럿 제기됐다. 제1차 ‘부동산학개론’ 제4번 문항은 ‘신규주택시장에서 공급을 감소시키는 요인’을 박스 안에 5개 지문에서 고르도록 했다. 신규주택은 ‘정상재’이며 다른 조건은 동일하다는 조건을 달았고, 첫 번째로 나온 지문은 ‘주택가격의 하락 기대’이다. 시험 문제를 출제한 산업인력공단은 가답안을 통해 이 지문이 옳은 것이라고 밝혔다. 주택가격이 하락할 것으로 보이면 수요자인 주택 구매자의 신규주택 구매가 줄어들 테고 수요가 줄면 신규주택의 공급도 줄어들 것이라는 관점이다. 그런데 여기에는 함정이 있다. 신규주택의 공급은 착공에서 완공까지 오랜 시간이 걸린다는 점이다. 이 문제에 대해 이의를 제기하는 측에서는 해당 문항이 ‘신규주택시장에서 장기적으로 공급을 감소시키는 요인을 모두 고른 것은?’이라고 되었어야 한다고 지적한다. 본격적인 부동산 하락기를 맞으면서 공인중개사 시험도 이러한 사회경제적 상황을 반영한 문제를 내다보니 오류로 지적될만한 문제가 출제된 것으로 보인다. 최근 언론에서는 매일 부동산 가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