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2.23 (금)

  • 흐림동두천 -2.3℃
  • 흐림강릉 -1.6℃
  • 서울 -0.8℃
  • 대전 1.0℃
  • 대구 1.9℃
  • 울산 2.1℃
  • 광주 3.4℃
  • 흐림부산 3.3℃
  • 흐림고창 3.7℃
  • 제주 7.9℃
  • 흐림강화 -1.9℃
  • 흐림보은 0.9℃
  • 흐림금산 0.7℃
  • 흐림강진군 4.0℃
  • 흐림경주시 1.1℃
  • 흐림거제 4.3℃
기상청 제공

크리스에프앤씨 핑(PING), 프리미엄 전략으로 '하반기 급성장' 가속화

크리스에프앤씨의 간판 브랜드, 새 슬로건 'MAKE NEW WAVE'
프리미엄 브랜드화에 나서…12월에도 매출 20~30%이상 기대

 

(조세금융신문=안종명 기자) 프리미엄 골프웨어 브랜드 '핑(PING)'이 하반기에 들어 급성장을 이어가고 있다. 이는 구스다운 점퍼, 겨울 골프웨어 판매호조에 따른 것으로 분석된다.

 

크리스에프앤씨의 간편브랜드이기도 한 ‘핑’은 10월에 이어 11월에도 전년 대비 두 자릿수 매출 증가를 기록하며 하반기에 급성장하고 있다고 28일 밝혔다.

 

크리스에프앤씨 관계자는 “하반기의 성장세는 핑이 올해 프리미엄화 전략을 선언하고 노세일 정책, 소재 고급화, 디자인 혁신에 주력해 성과를 내고 있다는 것을 보여준다”고 설명했다.

 

관계자에 따르면 핑은 매출감소로 어려움을 겪는 골프웨어 시장에서 이례적으로 전년대비 10월 16.7%, 성장을 기록한 데 이어 이달도 27일 현재 25.2%나 늘어났다.

 

온라인은 10월 162%, 11월 211.4%로 전년에 비해 두 배나 늘어났다고 밝혔다. 핑은 12월에도 20~30%대의 매출성장을 예상하고 있다.

 

핑은 특히 크리스에프앤씨의 간판 브랜드로서 새로운 슬로건 'MAKE NEW WAVE'를 내걸고 젊고 감각적인 비주얼화보와 TV 광고를 통해 프리미엄 브랜드화에 나서고 있다.

 

브랜드의 헤리티지에 젊은 감각을 더한 매력적인 디자인 변화를 시도하여 기존의 남성 고객뿐만 아니라 여성과 젊은 층에도 어필하고 있다.

 

여성용 구스다운 점퍼는 은은한 광택이 감도는 소프트한 원단에 스타일리시한 디자인 컨셉을 적용해 큰 인기를 끌고 있으며, 다양한 소재, 컬러, 쉐입을 적용한 다른 아이템들도 골퍼들에게 선택의 폭을 넓히고 있다.

 

크리스에프앤씨 관계자는 "올 겨울 제품들을 통해 핑이 고급 골프웨어뿐만 아니라 일상생활에서도 프리미엄 아웃도어로 손색없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며 "소비자의 반응이 좋아 앞으로 더욱 기대된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또 "핑은 지난해 1080억원의 매출을 달성했으며, 올해도 겨울 상품 판매 호조로 지난해 수준의 매출은 물론 98년 브랜드 출시 이후 최고인 1100억원 달성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조세금융신문(tfmedia.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배너




[김우일의 세상 돋보기] 전두환 정권 때 저질러진 최악의 통폐합시나리오
(조세금융신문=김우일 대우M&A 대표) 영화 서울의 봄과 고 전두환 대통령의 유해가 국민들의 냉대 속에 안식처를 못 찾고 방황하는 가운데 필자에게는 80년 전두환 정권이 저질러놓은 최악의 산업통폐합조치 시나리오가 생각난다. 우리나라는 법정주의다. 무슨 조치이든 정권이 시행하려는 조치는 법적근거를 구비하여야 함에도 이 산업통폐합조치는 사업에 무지한 몇 사람의 군인 머리에서 나온 임시조치에 불과할 뿐인데도 국가 전반적으로 엄청난 회오리를 몰아쳤던 것이다. 결과적으로 코미디같은 최악의 시나리오라 부르고 싶다. 필자는 당시 대우그룹기획조정실에 근무했기에 그 어이없는 현실을 직접 체험했다. 어느 날 고 김우중 회장은 필자를 불러 사흘 후 현대그룹 고 정주영 회장과 함께 최고 국보위위원장인 전두환을 독대하는 자리에 의사결정을 통보할 모종의 전략적 검토를 지시했다. 이것은 대우그룹과 현대그룹이 동시에 소유한 중공업과 자동차의 이원화된 산업을 일원화하는 산업통폐합조치였다. 대우는 대우중공업, 대우자동차를 소유했고 현대는 현대양행, 현대자동차를 소유하고 있었다. 당시의 글로벌 경제상황이 오일쇼크로 휘청이던 상황에서 우리나라 중공업, 자동차산업도 과잉, 중복투자로 인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