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3.03 (수)

  • 맑음동두천 1.8℃
  • 맑음강릉 4.6℃
  • 구름조금서울 3.8℃
  • 구름조금대전 4.1℃
  • 맑음대구 2.7℃
  • 맑음울산 6.0℃
  • 구름많음광주 4.7℃
  • 구름조금부산 8.0℃
  • 구름조금고창 4.0℃
  • 구름많음제주 10.2℃
  • 구름조금강화 3.9℃
  • 맑음보은 -0.5℃
  • 맑음금산 0.3℃
  • 구름조금강진군 6.4℃
  • 맑음경주시 3.8℃
  • 구름조금거제 6.2℃
기상청 제공

정책

[기자수첩] 대출규제 ‘조이고 풀기’ 무한반복, 결국 빚폭탄 뇌관

(조세금융신문=진민경 기자) 지난해 국내 대출 증가액이 연간 기준 첫 100조를 넘어섰다.

 

한국은행이 발표한 ‘2020년 12월 가계대출 동향’에 따르면 지난해 말 은행의 가계대출 잔액은 998조8000억원으로 1년 만에 1000조5000억원이 늘었다. 이는 2004년 통계 작성 이래 연간 기준 가장 큰폭으로 증가한 수준이다.

 

정부 당국이 코로나 팬데믹으로 인한 국가 재정 악화를 최소화하려 소방수를 자처했으나, 갈팡질팡한 정책으로 빚만 더 늘어난 것이다.

 

올해 정부 당국의 행보를 보면 이렇다.

 

코로나19 여파로 몸살을 앓게 된 자영업자들이 앞다퉈 어려움을 호소하자, 국가 정책 차원의 유동성을 동원했다. 경기 악화를 막으려 사상 초율의 ‘제로금리’를 단행했고, 소상공인‧중소기업을 위한 대출 원금상환 만기연장과 이자상환 유예가 시행됐다.

 

그런데 이렇게 동원된 돈은 엉뚱하게도 부동산‧주식시장으로 흘러가 ‘영끌’, ‘빚투’를 양산한 꼴이 됐다.

 

결국 가계 대출 총량이 급증하자 다급해진 정부 당국은 은행을 압박해 또다시 초강력 ‘대출 조이기’에 들어갔지만, 부동산‧주식 시장 열기는 가라앉지 않았고 자금을 유통하려는 수요는 계속 쌓였다. 코로나19로 인해 생활자금을 필요로 하는 수요까지 마찬가지로 여전하다.

 

어쩔 수 없이 지난해 말 막아뒀던 신용대출 문이 다시 열렸고, 수요는 물밀 듯 쏟아졌다.

 

정부 당국은 ‘유동성→조이기→유동성’ 흐름을 반복적으로 수행하고 있는데, 결과적으로 가계대출 총량은 줄지 않은데다 빚투와 영끌 문제도 해결되지 않았다.

 

게다가 ‘조이기’ 시행 직전 수요가 집중되는 가수요 문제와 대출절벽에 몰린 서민들이 제2금융권으로 고개를 돌려야 하는 풍선효과 등에 대해서는 어떤 대책도 보이지 않는다.

 

은행들이 정부 당국의 압박에 못 이겨 ‘울며 겨자 먹기’ 식으로 이 모든 충격을 흡수하고 있는 점도 문제다. 가뜩이나 서민 금융지원 역할도 부담스러운데 부동산·주식시장 과열로 인한 부작용까지 책임져야 하는 상황이다.

 

당국 정책에 금리는 내려가고 유동성은 증가하면서 부동산·주식시장에 돈이 몰린 것인데 그 충격은 은행이 흡수하는 꼴인 셈이다.

 

눈앞의 불 끄기에만 급급한 ‘땜질 식 처방’ 만으로는 지금과 같은 사태가 반복될 수밖에 없다.

 

풀었다, 조이기를 반복하며 잠깐 위기만 모면하도록 눈감아주기 보다는 회생 불가능한 것은 떼어내고 회생 가능한 것이 제대로 자리 잡을 수 있는 튼튼한 금융 기반을 마련하는 것이 국가 경제는 물론 중소기업, 은행권을 비롯한 금융권을 살리는 길이다.

 

 

[조세금융신문(tfmedia.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배너




[시론] 포스트 코로나 시대, 사회적 가치 높여야
(조세금융신문=나종호 (사)한국강소기업협회 상임부회장) 코로나19는 우리 사회에 공동체 의식과 협력, 그리고 사회적 가치의 중요성을 일깨워 주었다. 코로나로 감염이 확산되자 많은 자원봉사자, 의사, 간호사들이 생업을 놓고 대구로 향했다. 정부는 빠른 진단과 투명한 정보공개로 대응했다. 이런 과정에서 우리나라는 세계가 주목하는 모범적인 선진 방역국이 되었고, 이로 인해 얻는 ‘K방역’의 신뢰성이 우리나라 기업들의 수출에도 큰 도움이 되고 있다. 이처럼 포스트 코로나 시대, 사회적 가치를 높이는 활동이 위기 속에 기회가 되고 있고, 기업경영에서도 사회적 가치를 창출하는 경영활동이 중시되고 있다. 특히, 최근에는 ESG(환경·사회·지배구조) 경영이 글로벌 트렌드가 되고 있기도 하다. ESG은 친환경, 사회적 책임, 지배구조 개선을 경영전략에 반영하는 것으로 이른바 ‘착한경영’으로 불린다. 즉, ESG경영은 사회적 가치를 높이는 활동으로 기업이 자원 재활용 등 환경 보호에 앞장서고, 소외 계층에 대한 지원과 사회공헌활동을 하며, 법과 윤리를 철저히 준수하는 지배구조 확립을 실천해야 지속적인 성장이 가능하다는 경영이념이다. 유럽이나 미국 등 선진국의 투자자들은 “ES
[초대석] 황성훈 제10대 세무대학세무사회장 “비대면 교류 시스템으로 소통과 화합”
(조세금융신문=이지한 기자) 세무대학세무사회(이하 세세회)에 아이언맨이 나타났다. 영화 얘기가 아니다. 철인3종경기를 취미로 하는 황성훈 신임회장이 그 장본인이다. 트라이애슬론이라 불리는 철인3종경기는 수영, 사이클, 마라톤 세 종목을 휴식 없이 연이어 실시하는 경기다. 다른 어떤 운동 종목보다도 극기와 인내를 요구하고, 인간의 한계를 극복해야 하는 초 지구력 운동이다. 수영 3.8km, 사이클 180.2km, 그리고 마라톤이 42.195km로 전 구간 거리가 무려 226.195km다. 한 가지 종목을 완주하는 것도 이루기 어려운 목표일 텐데, 세 종목을 모두 뛴다는 것은 그야말로 철인이 아니고는 어려운 일이다. 황성훈 회장은 철인3종경기에 입문한 지 10년도 채 안 되었지만, 전국대회에 출전해 50대 초반 가운데 1위를 차지했고, 현재 서울시 철인3종협회 부회장을 맡고 있다. 이런 강인한 체력을 바탕으로 지금까지 모임이 잘 이뤄지지 못했던 세세회에 변화의 물결을 불러일으키겠다는 각오를 밝혔다. 구리시에 자리한 세무법인 한맥을 찾아 황성훈 회장을 만났다. Q. 회장 취임을 축하드립니다. 당선소감을 간략하게 말씀해 주시죠? A. 코로나19로 어려운 시기에 회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