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7.11 (토)

  • -동두천 20.2℃
  • -강릉 20.9℃
  • 구름많음서울 22.5℃
  • 박무대전 24.0℃
  • 구름많음대구 23.1℃
  • 박무울산 22.1℃
  • 흐림광주 22.4℃
  • 박무부산 21.5℃
  • -고창 22.5℃
  • 박무제주 22.6℃
  • -강화 22.4℃
  • -보은 21.8℃
  • -금산 23.3℃
  • -강진군 22.4℃
  • -경주시 21.2℃
  • -거제 22.2℃
기상청 제공

LH, ‘2020년 LHQ+ 입주고객 품질 서비스’ 용역 발주

상·하반기 2회에 걸쳐 입찰 공고…총 181억원 규모

(조세금융신문=이정욱 기자) 한국토지주택공사(LH)가 지난 22일 ‘2020년 LHQ+ 입주고객 품질 서비스’ 용역을 발주했다고 24일 밝혔다.

 

2020년 LHQ+ 입주고객 품질 서비스는 올해 하반기부터 신규 입주하는 74개 단지 5만 가구에게 LH만의 프리미엄 입주·하자를 제공하는 서비스다.

 

2017년 도입된 이 서비스는 LH만의 주거품질 종합서비스다. CS전문업체와의 협력으로 준공시점부터 입주민 눈높이에서 품질검사를 시행하고, 입주자 사전방문행사 (LHQ+데이) 및 입주지원·하자관리(LHQ+라운지) 등의 서비스를 체계적으로 제공한다는 게 LH의 설명이다.

 

올해 발주예정 총액은 총 181억원 규모로 상·하반기 2차례에 걸쳐 입찰 공고할 예정이며, 이번에 시행하는 상반기 공고의 대상은 4개 권역 내 40개 단지(2만7000가구)로 금액은 94억원이다.

 

아울러 LH는 정부의 코로나19 확산에 따른 비상경제대책 시행에 발맞춰 이번 용역을 긴급입찰로 발주함으로써 예산을 조기에 집행할 예정이며, 이를 통해 민간부문에서 1만개 이상(장기 800, 단기 1만)의 일자리를 창출하고 관련 서비스업계를 활성화하는 등 사회적 가치 실현에도 적극 노력한다는 방침이다.

 

권혁례 LH 공공주택본부장은 “LH는 앞으로도 ‘LHQ+ 입주고객 품질 서비스’를 지속적으로 발전시켜 고객에게 양질의 주거품질 종합서비스를 제공하고, 국내 서비스산업 활성화에 기여할 것이다”고 말했다.

 

 

[조세금융신문(tfmedia.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배너

전문가 코너

더보기



[김종규칼럼]김현준 국세청장 취임1년 ‘치적’ 부메랑 되나
(조세금융신문=김종규 논설고문 겸 대기자) 딱 이맘때다. 23대 국세청장 내정자의 국회 인사청문회가 열린 그 즈음이다. 김현준 국세청장 내정자는 “세무행정 전반에 걸친 견제와 균형의 원리를 확고히 뿌리 내리겠다”고 공약했다. 그로부터 1년, 2020년 7월 1일로 취임1주년을 맞았다. 공약실천 의지가 결연했기에 김 국세청장의 재임 1기는 숨가쁜 뜀박질 그 자체였다. 뜬금없이 들이닥친 코로나19가 2020년 경자년 새 해의 국세행정 운영 기본 축을 뒤흔드는 듯 했다. 새 세정 로드맵이 미처 펴지기도 전에 엄습한 변수가 김 국세청장을 더욱 긴장시켰다. 그러나 스페인 독감, 홍콩독감, 에볼라 그리고 사스 같은 바이러스가 창궐 했을 적에도 당당하게 맞서 대응했던 재정역군들이기에 한 치도 망설임이 없었다. 김 국세청장은 세정 전체의 시스템을 코로나19에 맞추었다. 선제적으로 정부의 확대재정을 위해 세수입 극대화를 위한 세무조사를 억제하기로 방침을 세운 것이다. 중소기업은 물론 자영업자, 소상공인 그리고 일자리 창출에 이르기까지 경제 위기극복은 당연한 것이고 새로운 도약의 변곡점을 찍을 세정지원 의지표현이 섬광처럼 빛났다. 일본의 수출규제 피해 중소기업 위기극복을 체계
[포커스]김영식 제45대 한국공인회계사회장, 한국회계산업의 미래 ‘상생 플랫폼’에 달렸다
(조세금융신문=고승주 기자) 회계업계는 감사인지정제 도입이란 하나의 고비를 넘었다. 그렇지만 ‘ 파이’를 둘러싼 회계업계의 갈등은 여전하다. 지난 6월 17일 45대 신임 회계사회 회장으로 당선된 김영식 회장 역시 갈등의 해소, 상생의 구축을 위해 직접 발로 뛰는 리더십을 보여주겠다고 강조했다. 그러려면 회원들 간 상생만이 아니라 고객사, 감독당국 등 회계 생태계 전반을 아우르는 상생 생태계를 구성해 한국의 회계산업을 선도적 위치에 올려놓겠다고 공언했다. “기존 파이 하나 가지고 너무나도 싸웠다. 파이를 키울 생각은 안 하고 오로지 기존 파이를 가지고 나한테 불리했느니 유리했느니 너무나도 안 좋은 모습이었다. 기존 파이를 지키는 것도 중요하지만, 기존 파이를 더 키워서 회계사업계의 영역을 더 넓히도록 하겠다. 만약에 기존 파이에 불균형이 있다면 그것을 균형화 시키겠다.” 김영식 제45대 회계사회 회장은 취임과 동시에 업계에 대해 거침없는 직구 발언을 던졌다. 40여 년 회계업계에 몸담아온 산증인인 그가 보기에도 한국 회계산업은 기존 파이를 두고 갈등을 거듭해 왔다. 중재와 조정이 절실했다. 김 회장에게는 자신 외 다른 이들이 할 수 없는 독자적인 해법이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