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11.27 (일)

  • 구름많음동두천 3.6℃
  • 구름많음강릉 10.1℃
  • 구름많음서울 7.0℃
  • 구름조금대전 5.5℃
  • 흐림대구 8.3℃
  • 흐림울산 11.6℃
  • 구름많음광주 11.5℃
  • 흐림부산 13.5℃
  • 구름조금고창 8.4℃
  • 흐림제주 16.7℃
  • 구름조금강화 6.5℃
  • 흐림보은 2.2℃
  • 구름조금금산 2.3℃
  • 흐림강진군 9.2℃
  • 흐림경주시 6.4℃
  • 흐림거제 11.9℃
기상청 제공

카드 · 제2금융

농‧축협, 올해만 횡령금액 289억원…“고객명의 도용하고 시재금 무단반출”

최근 5년간 519억원 횡령액 발생했는데 회수액은 절반 수준

 

(조세금융신문=진민경 기자) 농‧축협 임직원들이 올해 1월부터 현재까지 일으킨 횡령사고의 횡령금액이 289억원에 달하는 것으로 확인됐다. 이는 최근 5년간 횡령액인 519억원의 절반에 해당하는 규모다.

 

23일 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 소속 이달곤(국민의힘) 의원이 농협중앙회로부터 제출받은 ‘농‧축협 임직원 횡령 사고 및 조치현황’에 따르면 올해 1월부터 현재까지 총 38건의 횡령사고가 발생해 289억원의 피해를 낸 것으로 나타났다.

 

경기 광주 오포농협 한 직원은 출납담당자 열쇠를 무단으로 사용해 시재금을 반출하는 방식으로 52억원을 횡령했다. 또 서울 광진구 중앙농협 구의역지점의 직원은 고객 정보를 이용해 50억원을 대출 받았다. 김포파주인삼농협의 한 직원은 구매품을 허위매입하는 방식으로 5년간 90억원을 횡령했다가 적발됐다

 

횡령이 수년째 반복해서 발생한 사례도 있었다. 서울 강동구 강동농협은 조합원 연수경비 유용, 여신 관련 금품수수, 대출 모집수수료 횡령 등의 사건이 2019년부터 올해까지 매년 발생했다. 이밖에도 최근 5년간 2차례 이상 사고를 낸 농협은 전국에 12개로 나타났다.

 

이 같은 피해에도 회수액은 절반 수준에 그쳤다.

 

최근 5년간 횡령된 519억원 중 회수액은 293억(56.5%)에 불과해 해당 손실이 지역 조합에 부담으로 작용할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다.

 

이 의원은 “반복적인 횡령사고 발생으로 농협의 신뢰도가 추락하고 있다”며 “중앙회 관리 감독 강화 등 횡령사고 근절을 위한 특단의 대책이 마련돼야 한다”고 말했다.

 

[조세금융신문(tfmedia.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배너

전문가 코너

더보기



[송두한칼럼] 본말 전도 금투세, 증권거래세 폐지로 바로 잡자
(조세금융신문=송두한 민주연구원 부원장) 정부가 주장하는 금융투자소득세를 한마디로 정리하면, 증권거래세를 견고하게 유지하며 주식양도세를 완화하는 이중과세체제를 도입하겠다는 것이다. 정부안이 관철되면 세수의 원천인 개인투자자를 증권거래세 울타리 안에 가두어 놓고, 주식양도세는 100여명에 불과한 100억 이상의 초고액 투자자에게만 적용하게 된다. 즉, “개인투자자 독박 과세 ∙ 부자감세”를 담아낼 수 있는 퇴행적 증권과세체제가 완성된다는 의미다. 일단 금투세를 2년간 유예하고 그 동안에 원안인 주식양도세 비과세 5,000만원을 살리고 증권거래세를 단계적으로 폐지하는 로드맵을 만들어야 한다. 구체적으로, 2023년에 증권거래세를 0.23%에서 0.15%로 낮추고, 2025년 주식양도세 전면 과세와 맞물려 증권거래세를 폐지하면 된다. ▍상위 1%를 위한 주식양도세 논쟁에 뒷전으로 밀려나버린 99%의 일반투자자 2020년 여야가 합의해 주식양도세 비과세 기준을 5,000만원으로 하향하는 대신, 증권거래세를 단계적으로 0.15%까지 인하기로 했다. 그러나 올해 정부가 내놓은 금투세 개정안은 현행 대주주 요건인 종목당 10억원을 100억원으로 대폭 상향하고, 증권거래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