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2.28 (수)

  • 흐림동두천 6.4℃
  • 흐림강릉 4.0℃
  • 흐림서울 7.4℃
  • 맑음대전 7.3℃
  • 맑음대구 7.0℃
  • 맑음울산 6.0℃
  • 구름많음광주 10.5℃
  • 구름조금부산 7.4℃
  • 흐림고창 9.1℃
  • 흐림제주 10.7℃
  • 흐림강화 4.8℃
  • 맑음보은 5.6℃
  • 구름조금금산 4.6℃
  • 흐림강진군 9.4℃
  • 맑음경주시 3.8℃
  • 구름많음거제 8.7℃
기상청 제공

은행

은행권 중 처음…농협은행, ‘손실우려’ 감안해 ELS 판매 중단 조치

지난달부터 ELS 판매 중지
원금 보장 가능 ELB만 판매 중

 

(조세금융신문=진민경 기자) NH농협은행이 지난달 은행권에선 처음으로 홍콩H지수 주가연계증권(ELS) 판매를 중단한 것으로 확인됐다. 원금 손실 가능성을 막기 위한 선제적 조치로 풀이된다.

 

29일 금융권에 따르면 농협은행은 지난달부터 ELS 판매를 중지했고, 주가연계 파생상품 중 원금 보장이 가능한 주가연계 파생결합사채(ELB)만 판매하고 있다.

 

ELS는 기초자산으로 삼은 주가지수에 따라 수익 구조가 결정되는 파생상품으로, H지수는 현재 2021년 1만2000선 고점을 기록한 이후 6000선 정도로 반토막이 난 상태다. 만약 내년까지 지수가 7000~8000선을 회복하지 않을 경우 대규모 손실이 예상된다.

 

내녀 상반기 만기 도래하는 H지수 연계 ELS는 총 8조4100억원으로, 현재 주가 수준을 감안하면 3~4조원대 손실이 예상된다. 5대 은행 중에선 국민은행(4조7726억원)이 가장 규모가 크고, 이번에 판매를 중단한 농협은행의 판매 금액은 1조4833억원이었다.

 

농협은행이 ELS 판매 중단을 결정한 배경에는 현재 손실 가능성이 지속적으로 제기되고 있는 상품을 추가적으로 취급하는 것에 대한 부담감이 있었을 것으로 보인다.

 

이석용 농협은행장은 지난 27일 ELS 손실 가능 사태에 대해 “TF를 꾸리고 대응책을 마련하고 준비하고 있다”며 “지수가 회복되길 바라지만, 안됐을 경우를 대비해 나름대로 대응책을 마련하고 있다”고 전한 바 있다.

 

[조세금융신문(tfmedia.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배너

전문가 코너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