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2.28 (수)

  • 흐림동두천 9.1℃
  • 흐림강릉 6.4℃
  • 흐림서울 9.8℃
  • 흐림대전 10.8℃
  • 구름많음대구 10.2℃
  • 흐림울산 8.7℃
  • 맑음광주 14.9℃
  • 구름많음부산 11.5℃
  • 맑음고창 12.9℃
  • 흐림제주 11.9℃
  • 흐림강화 8.1℃
  • 흐림보은 10.1℃
  • 구름많음금산 11.0℃
  • 구름조금강진군 13.0℃
  • 흐림경주시 10.1℃
  • 구름많음거제 10.2℃
기상청 제공

금융

3분기 자산운용사 절반 이상 ‘적자’…“업황 개선됐다 보기 어려워”

금감원, 3분기 자산운용회사 영업실적 발표

 

(조세금융신문=진민경 기자) 올해 3분기 국내 자산운용사 중 과반수가 적자를 기록한 것으로 확인됐다.

 

국내 자산운용사의 수수료 수익은 감소 추세지만 영업외손익이 증가하면서 당기순이익이 늘었다. 다만 적자 및 자본잠식 회사의 비율도 늘어나 자산운용 산업 전반의 업황이 개선됐다고 보긴 어렵다는 해석이 나온다.

 

8일 금융감독원에 따르면 올해 3분기 전체 465개 운용사의 당기순이익은 전 분기(3839억원) 대비 480억언 증가한 4319억원을 기록했다. 전년 동기 대비로는 703억원 증가했다. 영업수익은 전분기(1조2383억원) 대비 1066억원 감소한 1조1317억원을 기록했다.

 

회사별로는 465개사 중 216개사가 흑자, 249개사가 적자를 기록했다.

 

적자회사 비율(53.5)은 전분기 대비 3.3%p 상승한 수준이다.

 

금감원은 “3분기 운용자산과 당기순이익이 개선됐으나 적자 및 자본잠식회사 비율도 계속해서 늘고 있어 자산운용 산업의 전반적 업황이 개선됐다고 보긴 어렵다”고 평가했다.

 

그러면서 “시장을 둘러싼 대내외 불확실성에 대비해 운용사별 재무건전성 및 손익추이 등을 주기적으로 점검하고 펀드자금 유출입 동향 및 자산운용사 잠재리스크 요인 등을 지속적으로 모니터링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조세금융신문(tfmedia.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배너

전문가 코너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