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2.05 (목)

  • 맑음동두천 -1.6℃
  • 맑음강릉 4.4℃
  • 맑음서울 -1.0℃
  • 구름조금대전 3.1℃
  • 맑음대구 4.8℃
  • 맑음울산 5.9℃
  • 맑음광주 4.8℃
  • 구름조금부산 8.4℃
  • 구름많음고창 3.1℃
  • 구름많음제주 8.8℃
  • 맑음강화 -2.8℃
  • 맑음보은 1.3℃
  • 구름많음금산 2.6℃
  • 맑음강진군 6.0℃
  • 맑음경주시 5.5℃
  • 구름조금거제 8.6℃
기상청 제공

보험

DB손보 미얀마에서 학교 도서관 기증식

(조세금융신문=방영석 기자) DB손해보험은 지난 3일 미얀마 양곤 외곽 지역인 노쓰 오깔라의 ‘B.E.H.S(Basice Education High School)’학교에서 도서관 기증식을 진행했다고 5일 밝혔다.

 

현지 기증식 행사에는 DB손보 김정남 사장과 미얀마 양곤 유세인윈 교육부 부교육감, 노쓰 오깔라 부구청장, 한국 대사관 상무관, 한인회장, 코트라 부관장 등이 참석하여 현지 학생들을 격려하고 소통하는 시간을 가졌다.

 

이번 도서관 기증은 미얀마 사회와 DB손보의 동반성장을 위한 글로벌 사회공헌 활동의 일환으로 추진되었으며, 미얀마 학생들에게 보다 나은 학습환경을 제공하기 위해 도서관 설립을 추진하였다.

 

도서관은 약50평 규모의 건물로 DB김준기문화재단의 후원을 받아  지난 6월부터 5개월에 걸쳐 공사를 진행하여 지난 11월 준공되었다. DB손보는 이후에도 정기적으로 신규 도서를 제공하는 등 미얀마 교육 환경 개선을 위한 활동을 지속해 나갈 계획이다.

 

DB손보 김정남 사장은 기증식에서 “현지 학생들과 만남이 매우 인상적이었으며, 앞으로 새로운 도서관에서 좋은 교육을 받고 향후 미얀마를 이끌어나갈 재목으로 성장해주길 바란다”고 소감을 전했다.

 

한편, DB손보는 2015년 미얀마에 사무소를 설치하여 현재 보험업계에서는 유일하게 현지 사업을 추진 중이며, 금년 미얀마 보험시장이 개방되어 현지 로컬사 등과 사업진출을 검토하고 있다.

 

[조세금융신문(tfmedia.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배너




[CEO탐구]신창재 교보생명 회장, 신중의 아이콘 새로운 20년을 설계하다
(조세금융신문=방영석 기자) 교보생명은 삼성생명의 뒤를 이어 한화생명과 생명보험업계 2위사 자리를 놓고 경쟁하고 있다. 오너형 생명보험사 중에선 유일하게 빅3 생보사의 대표이사인 신창재 회장은 타 대표이사들과 달리 자신의 경영 철학을 장기간 접목시킬 수 있었던 장점이 있었다. 취임 이후 과감한 체질 개선작업으로 견실한 실적을 거둬들였던 신 회장은 최근 각자 대표체제 전환으로 보험업계의 이목을 집중시키고 있다. <편집자 주> 신창재 회장은 보험업계에서 보기 드문 2세 경영자다. 19년째 교보생명을 경영하면서 과감한 체질개선 작업에 착수, IFRS17 도입을 앞둔 상황에서 재무건전성을 성공적으로 방어하며 수익성을 강화하는데 성공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그러나 리스크 축소에 몰두한 신 회장의 행보는 역설적으로 교보생명의 실적 반전을 견인했던 재무적 투자자들과의 갈등을 낳았다. 3월 윤열현 사장과 각자대표 체계를 구축한 신 회장의 차기 행보에 관심이 집중될 수밖에 없는 이유다. 신창재 회장은 서울대 의대 졸업 후 같은 대학 의과대학 교수를 지낸 특이한 이력이 있다. 생명보험사 대표이사 중 유일하게 오너 일가에 속한 2세 경영자다. 의대 출신의 신 회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