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2.28 (수)

  • 흐림동두천 6.4℃
  • 흐림강릉 4.0℃
  • 흐림서울 7.4℃
  • 맑음대전 7.3℃
  • 맑음대구 7.0℃
  • 맑음울산 6.0℃
  • 구름많음광주 10.5℃
  • 구름조금부산 7.4℃
  • 흐림고창 9.1℃
  • 흐림제주 10.7℃
  • 흐림강화 4.8℃
  • 맑음보은 5.6℃
  • 구름조금금산 4.6℃
  • 흐림강진군 9.4℃
  • 맑음경주시 3.8℃
  • 구름많음거제 8.7℃
기상청 제공

보험

3분기 보험사 가계대출 1조3000억원↑…보험계약, 주담대 영향

연체율 전분기 대비 0.05%p 상승…기업대출, 2조5000억원 증가

(조세금융신문=이기욱 기자) 보험계약대출과 주택담보대출의 영향으로 국내 보험사의 가계대출채권 잔액이 소폭 늘어났다.

 

27일 금융감독원이 발표한 ‘2018년 9월말 보험회사 대출채권 현황 분석’에 따르면 지난 3분기 말 기준 보험사의 대출채권 잔액은 219조1000억원을 기록했다.

 

가계대출 잔액은 총 119조8000억원으로 전분기 대비 1조3000억원(1.1%) 늘어났다. 보험계약대출과 주택담보대출이 각각 1조원과 3000억원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기업대출은 98조3000억원으로 2조5000억원(2.6%) 증가했다. 대기업대출이 1조3000억원, 중소기업대출이 1조2000억원 늘어났다.

 

연체율도 소폭 상승했다. 9월말 기준 보험사의 대출채권 연체율(1개월 이상 원리금 연체)은 0.29%로 전분기 말(0.28%)보다 0.01%p 올랐다. 가계대출 연체율은 0.59%로 0.05%p 상승했으며 기업대출 연체율은 0.12%로 전분기와 동일한 수치를 유지했다.

 

가계대출 중 주담대 연체율은 0.04%p 오른 0.38%를 기록했으며 주담대를 제외한 신용·기타대출은 0.1%p 오른 1.43%로 나타났다.

 

부실채권 규모는 전 분기 5900억원에서 5931억원으로 증가했으며 부실채권 비율은 0.27%로 전 분기와 동일한 수준을 유지했다. 가계대출 부실채권 비율은 0.19%로 전 분기와 동일한 수치를 기록했으며 기업대출 부실채권 비율은 0.37%로 0.01%p 하락했다.

 

금감원은 “가계대출과 기업대출의 연체율과 부실채권비율 모두 안정적 수준을 유지하는 등 대출 건전성은 전반적으로 양호하다”며 “다만 향후 금리 상승시 차주의 채무상환능력이 악화될 가능성이 존재하기 때문에 현재 시범 운영 중에 있는 DSR 관리지표 도입을 통해 가계대출 규모와 건전성 등에 대한 감독을 강화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어 “주택담보대출의 고정금리대출과 비거치식 분할상환대출 비중을 확대해 가계대출 구조개선 등도 적극 유도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조세금융신문(tfmedia.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배너

전문가 코너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