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2.21 (수)

  • 흐림동두천 2.7℃
  • 흐림강릉 0.8℃
  • 흐림서울 3.9℃
  • 흐림대전 5.4℃
  • 대구 5.9℃
  • 울산 6.1℃
  • 광주 7.8℃
  • 부산 7.2℃
  • 흐림고창 6.2℃
  • 제주 12.2℃
  • 흐림강화 3.1℃
  • 흐림보은 5.2℃
  • 흐림금산 5.4℃
  • 구름많음강진군 8.2℃
  • 흐림경주시 6.0℃
  • 흐림거제 7.3℃
기상청 제공

EY한영, 전략·재무자문본부장에 박남수, 금융사업본부장에 임동훈

 

(조세금융신문=고승주 기자) 글로벌 회계·컨설팅 법인 EY한영이 30일 박남수·임동훈 부문장을 각각 전략·재무자문본부장, 금융사업본부장에 선임했다고 밝혔다.

 

임기는 7월 1일부터다.

 

박 신임 본부장은 2016년 EY한영에 합류한 후 ‘그로스 마켓(Growth Market) 리더’ 등을 역임했다.

 

박 신임 본부장은 그동안 회계법인 뿐만 아니라 금융지주, 투자은행, 국책은행, 사모펀드 등 광범위한 영역에서 경험을 쌓았으며, 국민연금공단 기금운용본부 대체투자위원회 외부위원(PEF)로도 활동한 바 있다. EY한영 측은 다양한 경력과 M&A, 회계자문, 실사, 밸류에이션(valuation) 등 분야에서 전문성을 높게 평가 받아 신임 본부장으로 선임됐다고 밝혔다.

 

 

임 신임 본부장은 앤더슨컨설팅 컨설턴트로 시작해, 액센츄어 금융사업부 전무를 거쳐 지난 2012년 EY한영에 합류했다.

 

2016년부터 금융사업본부 컨설팅 부문장을 맡아 왔으며, EY한영의 금융산업 컨설팅 시장 내 1위로 자리매김하는 데 핵심적인 역할을 했다.

 

임 신임 본부장은 주요 금융 그룹으로부터 사업을 수주하며 EY한영이 차세대시스템 구축 컨설팅,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 컨설팅, IFRS17, 리스크 관리 컨설팅 부문에서 확고한 시장 우위를 구축하는 데 기여했다.

 

 

 

[조세금융신문(tfmedia.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배너




[김우일의 세상 돋보기] 전두환 정권 때 저질러진 최악의 통폐합시나리오
(조세금융신문=김우일 대우M&A 대표) 영화 서울의 봄과 고 전두환 대통령의 유해가 국민들의 냉대 속에 안식처를 못 찾고 방황하는 가운데 필자에게는 80년 전두환 정권이 저질러놓은 최악의 산업통폐합조치 시나리오가 생각난다. 우리나라는 법정주의다. 무슨 조치이든 정권이 시행하려는 조치는 법적근거를 구비하여야 함에도 이 산업통폐합조치는 사업에 무지한 몇 사람의 군인 머리에서 나온 임시조치에 불과할 뿐인데도 국가 전반적으로 엄청난 회오리를 몰아쳤던 것이다. 결과적으로 코미디같은 최악의 시나리오라 부르고 싶다. 필자는 당시 대우그룹기획조정실에 근무했기에 그 어이없는 현실을 직접 체험했다. 어느 날 고 김우중 회장은 필자를 불러 사흘 후 현대그룹 고 정주영 회장과 함께 최고 국보위위원장인 전두환을 독대하는 자리에 의사결정을 통보할 모종의 전략적 검토를 지시했다. 이것은 대우그룹과 현대그룹이 동시에 소유한 중공업과 자동차의 이원화된 산업을 일원화하는 산업통폐합조치였다. 대우는 대우중공업, 대우자동차를 소유했고 현대는 현대양행, 현대자동차를 소유하고 있었다. 당시의 글로벌 경제상황이 오일쇼크로 휘청이던 상황에서 우리나라 중공업, 자동차산업도 과잉, 중복투자로 인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