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9.15 (수)

  • 구름조금동두천 21.0℃
  • 구름많음강릉 21.2℃
  • 맑음서울 22.9℃
  • 맑음대전 23.5℃
  • 구름조금대구 22.0℃
  • 구름조금울산 21.6℃
  • 구름조금광주 23.5℃
  • 구름조금부산 21.9℃
  • 구름조금고창 23.7℃
  • 흐림제주 24.1℃
  • 맑음강화 21.8℃
  • 맑음보은 21.2℃
  • 구름조금금산 22.3℃
  • 구름조금강진군 24.1℃
  • 흐림경주시 21.0℃
  • 구름많음거제 22.3℃
기상청 제공

2020 가족신탁세미나

[복지형 가족신탁] 오상민 변호사 “신탁회사에 임차인 대항력 인정, 자칫 혼란 커질 수 있어”

 

(조세금융신문=이정욱 기자) “신탁재산에 대한 대내외적인 소유권이 수탁자에게 완전히 이전한다는 이유로 임차인이 위탁자와 체결한 임대차계약에 대해 대항력과 우선변제력을 인정하여야 한다는 주장이 타당한 것인지 의문이다.”

 

오상민 변호사는 13일 국회 의원회관 제1세미나실에서 열린 ‘복지형 가족신탁 활성화를 위한 법제 및 세제 개선방안’ 세미나 1주제 토론에서 이같이 질의했다. 

 

앞서 오영표 신영증권 패밀리헤리티지 본부장은 위탁자가 신탁회사를 통해 맡긴 임대부동산의 경우 임차인이 신탁회사를 대상으로 대항력과 우선변제권을 인정해 줘야 한다는 취지로 설명했다.

 

통상 위탁자가 신탁회사에게 임대부동산을 맡긴 경우(수탁) 임대인 지위는 신탁회사로 넘어가고, 기존의 임대차 계약상 임대인 지위도 신탁회사로 넘어간다. 

 

위탁자가 새로운 임차인과 임대차 계약을 맺는다고 해도 신탁회사의 동의를 받아야 한다. 

 

그런데 위탁자가 신탁회사 동의없이 임대차 계약을 맺고, 신탁회사가 이에 대해 관리하지 않으며, 부동산중개인이 임대부동산의 명의상 임대인이 신탁회사라고 알려 주지 않으면 문제가 생긴다.

 

부동산 임대차 계약은 부동산 소유주(임대인)와 임차인이 맺는 것인데, 신탁으로 넘어간 재산의 경우 임대인은 신탁회사가 된다. 그리고 임대차 계약 종료 후 보증금 반환 의무는 임대인에게 주어진다. 

 

그런데 위탁자가 신탁회사 몰래 임차인과 임대차계약을 맺고 보증금을 받은 경우 임대차 계약 종료 후 임차인의 보증금 반환을 거절하면, 임차인은 보증금 받을 길이 막막해진다. 부동산 소유주인 신탁회사가 임대차 계약 사실을 인지하지 못했기 때문에 보증금을 임대인으로 받을 수도 없고, 임차인이 보증금을 준 위탁자는 부동산의 명의상 소유주가 보증금 반환 책임이 없다.

 

일부 판례에서는 임차인이 부동산 중개인에게 제대로 임대차 목적물에 대해 설명하지 않은 책임을 물을 수 있다는 결론을 내린 바 있지만, 이렇게나마 보증금을 부분적이라도 돌려받을 수 있는 경우는 많지 않다.

 

오영표 변호사는 임차인이 법적 소유주인 신탁회사에까지 우선변제권과 대항력을 행사할 수 있도록 인정해 보증금을 떼어먹히는 사례를 방지하자는 취지의 주장을 펼쳤지만, 취지가 옳다고 하더라도 임대차보호법상 권리를 신탁관계까지 확장하는 것이 과도할 수 있고, 오히려 불필요한 법적분쟁을 야기할 수 있다는 것이 오상민 변호사의 주장이다. 

 

오상민 변호사는 “위탁자와의 임대차계약에 수탁자의 동의 내지는 신탁계약에 위탁자에 대한 신탁재산의 사용대차 관계가 인정되는 경우에 한하여 제한적으로 인정하는 안을 생각해볼 수 있다"라고 말했다. 

 

 

[조세금융신문(tfmedia.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배너




[시론] 주택 등 경제정책수단에서 세금의존도 낮춰야
(조세금융신문=홍기용 인천대 교수, 전 한국세무학회장) 최근에 주택폭등, 재난사태 등으로 국민들의 어려움이 가득하다. 주택과 재난은 국민복지에서 매우 중요하다. 어떤 정권에서도 관심을 둘 수밖에 없다. 최근 주택과 재난을 해결하기 위한 정책수단으로 세금을 너무 과도하게 활용하고 있다. 실효성도 뚜렷하지 않다. 주택의 경우 취득세의 최고세율은 13.4%(지방교육세와 농어촌특별세 포함), 양도소득세율 최고세율 82.5%(지방소득세 포함), 종합부동산세 최고세율 7.2%(농어촌특별세 포함)로 크게 인상했다. 해당 주택의 경우 주택보유를 생각조차 할 수 없을 정도가 되었다. 또한 재난지원금도 전국민에게 대규모(2차에만 34조원)로 지급하며, 전국 및 혹은 88% 국민에게 지급한다. 재난지원금인데도 재난 정도를 감안하지 않고 세금을 지출한다. 국가는 세금을 걷을 때는 물론이고 지출할 때도 원칙이 있어야 한다. 또한 세금을 경제정책의 핵심수단으로 삼는 경우 실효성이 제한적이다. 대부분 현대국가가 사유재산에 기초하는 시장경제체제를 기반으로 하는 민간중심의 경제이기 때문이다. 국가가 아무리 세금으로 시장경경제제체에 도전하려고 해도 정책효과가 매우 제한적일수밖에 없는 것이다
[인터뷰] "국가재정 560조원, 왜 체감 못 하나" 이상민 나라살림연구소 수석연구위원
(조세금융신문=고승주 기자) 우리 국가예산이 10년 만에 거의 두 배 증가했다. 2011년 300조원이었던 국가예산이 올해는558조원이 됐다. 1인당 GDP도 3만불 시대에 접어들었다. 하지만 경제성장의 혜택을 느낀다는 사람들은 그다지 보이지 않는다. 나랏돈을 걷고 쓰는 방식에 문제가 있기 때문은 아닐까. 어떠한 시장경제체제로도 시장실패는 발생하며 그 결과물로 양극화가 나온다. 시장실패를 해소할 수 있는 가장 확실한 방법은 정부재정이다. 국가 재정혁신을 추구하는 이상민 나라살림연구소 수석연구위원을 통해 우리 재정의 문제점과 나아갈 길을 들어봤다. 나라살림연구소에 대해 간단히 소개를 부탁드린다. 조세 재정분야에는 국가의 역할을 최고화해야 한다는 사람들과 역할을 강화해야 한다는 사람들이 서로 양립하고 있다. 그리고 이는 매우 정치적 의제로 다뤄진다. 나라살림연구소는 정치적 의제로서 정책을 다루지 않는다. 대신 실질적인 정부 재정혁신을 위한 세부적인 정책을 연구하는 시민단체다. 한국 정부재정의 문제점은 무엇인가. 어떤 예산에다가 세금을 쓴다는 이야기는 시장이 해결해주지 못하는 문제가 있다는 이야기다. 처음에는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예산이 생겼다. 그런데 그 문제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