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6.23 (수)

  • 구름많음동두천 20.8℃
  • 맑음강릉 17.7℃
  • 구름많음서울 21.2℃
  • 구름많음대전 19.7℃
  • 구름많음대구 20.1℃
  • 구름많음울산 19.1℃
  • 구름많음광주 22.0℃
  • 구름많음부산 20.2℃
  • 맑음고창 21.1℃
  • 맑음제주 23.5℃
  • 구름조금강화 19.3℃
  • 구름많음보은 16.9℃
  • 구름많음금산 18.3℃
  • 구름많음강진군 21.9℃
  • 구름많음경주시 19.3℃
  • 구름많음거제 20.4℃
기상청 제공

[예규·판례]본점 사업용 부동산으로 본 쟁점면적 중과세 취소결정 해야

심판원, 대도시 내 신축한 공장용 건축물의 쟁점면적을 본점 사무실의 부대시설로 보기 어려워

(조세금융신문=김종규 기자) 조세심판원은 청구법인이 대도시 내에 신축한 공장용 건축물의 쟁점면적을 취득세가 중과되는 본점 사무실의 부대시설로 보기 어렵다고 판단했다. 이에 따라 심판원은 처분청이 쟁점면적을 본점 사업용 부동산으로 보아 취득세 등을 중과한 처분은 잘못이라는 심판결정례를 내놓았다.

 

심판결정 처분개요에 의하면 청구법인은 2008.4.23. 000에서 제빵제과 제조업 등을 목적사업으로 하여 설립되었고, 2017.10.19. 000지상에 공장용 건축물 4층(연면적 2,335.49㎡, ‘이 건 공장용 건축물’)을 신축하여 해당 사업장을 이전하였다.

 

청구법인은 2017.12.19. 이 건 공장용 건축물 중 132.66㎡에 대하여 지방세법 제13조 제1항의 본점 사무소용이라 하여 중과세율을 적용하여 산출한 취득세 등 합계 000신고·납부하였다.

 

처분청은 청구법인이 취득 신고한 이 건 공장용 건축물 중 3층 일부의 교육실 전용면적 32.37㎡와 해당 교육실 등의 출입구 부분 전용면적 9.36㎡ 합계 41.73㎡(쟁점면적)에 대해 본점 사업용 부동산에 해당함에도 취득세 중과 신고에서 제외한 것으로 보아 2019.9.9. 청구법인에게 취득세 등 합계 000을 부과·고지하였다.

청구법인은 이에 불복, 2019.12.5. 심판청구를 제기하였다.

 

청구법인은 2017년 11월 신축할 당시 교육장(회의실)으로 사용하려 했으나 제조회사로서 생산직 40명, 관리직 5명이고, 영업부서도 없는 관계로 수시로 교육해야 할 목적과 이유가 없으며, 생산직 40여명의 휴식공간이 절대 부족한 관계로 생산직원들 휴식 공간으로 용도전환을 하여 직원 휴게실 및 생산보조시설 용도로 바꿔 사용하고 있고, 당초 직원 탈의실을 휴게실로 사용하려 했으나 000선행요건 관리 기준서 5.8.2-5번 항에 탈의실을 휴게실로 사용할 수 없는 규정으로 인하여 당초 교육장으로 사용하려던 용도를 직원휴게실 및 생산보조시설 용도로 바뀐 사실이 첨부된 사진에서 확인된다고 주장했다.

 

또 청구법인은 출입 복도인 쟁점면적을 본점 사업용 부동산으로 보아 이 건 취득세 등을 부과한 것은 부당하다고 덧붙였다.

 

처분청은 인천광역시 세무담당 공무원이 현지 확인한 내용을 보면 3층 사무실 내에 책상, 의자, 화이트보드, 빔프로젝터 등 교육 및 회의를 하기 위한 시설을 갖추고 있다는 것이 사진상에도 확인이 되며, 해당 교육실은 사무실과 구획된 것이 아닌 사무실을 통하여 출입하는 것으로 볼 때 사무실의 부대시설로 사용한다고 보이는 점, 청구법인은 2018.7.27. 처분청에 매년 7월 1일 기준 연면적 330㎡ 초과 사업주에 해당되어 교육실 33㎡, 휴게실(여자)19㎡, 휴게실(남자)36㎡로 하여 주민세 재산분 000신고납부한 점 등에 비추어 본점 사업용 부동산에 해당한다고 판단했다.

 

또한 처분청은 이 건 공장용건축물 3층 건축물 현황도, 청구법인이 제출한 3층 도면 및 인천광역시 세무담당공무원이 현지 출장을 하여 작성한 의견서를 보면, 사무실 내에 위치하고 사무실과 교육실 창고 개발실을 가기 위한 별도의 경계가 없는 사무실 바닥으로 보이는 점 등에 비추어 본점 사업용 부동산으로 보아야 한다는 의견을 냈다.

 

조세심판원은 3층 사무실 공간에 쟁점면적인 교육실 외에도 개발실, 준비실이 소재하고 해당 실에 대한 통로가 나란히 연결되어 있는 점 등에 비추어 이 건 공장용건축물의 쟁점면적을 취득세가 중과되는 본점 사무실의 부대시설로 보기는 어렵다는 판단을 내렸다.

 

이에 따라 심판원은 처분청이 쟁점면적을 본점 사업용 부동산으로 보아 이 건 취득세 등을 중과한 처분은 잘못이 있다고 심리판단, 취소결정(조심 2020지 0201, 2020.11.11.)을 내렸다.

 

[심판결정례 보기]

☎ 조심 2015지704, 2016.5.27., 같은 뜻임= 일반적으로 본점이라 함은 여러 개의 사업장을 운영하며 사업하는 법인에 있어서 법인의 주된 업무를 지휘·통제하는 활동이 이루어지는 사업장을 의미한다 할 것이므로, 본점 사무소는 이러한 본점으로서의 인적·물적 설비를 갖추어진 장소를 의미한다고 보아야 할 것이다.

 

[조세금융신문(tfmedia.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배너

전문가 코너

더보기



[김종봉의 좋은 稅上] 테스 형!
(조세금융신문=김종봉 세무법인 더택스 대표세무사) 얄궂다. 표준국어대사전에 보니 야릇하고 짓궂다는 의미의 형용사라고 나온다. ‘야릇하다’는 ‘무엇이라 표현할 수 없이 묘하고 이상하다.’ ‘짓궂다’는 ‘장난스럽게 남을 괴롭고 귀찮게 하여 달갑지 아니하다’로 설명한다. 요즘 세금이 얄궂다. 부동산 시세가 올랐으니 세금도 오른단다. 정부는 지나친 가격상승을 막기 위해 팔을 걷어붙이고 나섰지만, 뭐라 표현하기가 어려울 정도로 묘하고 이상하게 흘러간다. 무주택자든 1주택자든 다주택자든 달갑지 않다. 괴롭고 귀찮은 일이 계속 생길 것 같다는 우려의 소리가 들린다. 재산이 늘어 세금을 더 내는 현실이 딜레마가 되었다. 이런 현상은 악의가 아닌 우리의 무지에서 비롯되었다고 본 사람이 있다. 24세기를 되돌려 좋‘ 은 세금’에 대해 테스 형과 묻고 답하다. (테스 형)세금은 무슨 뜻인가? 법적인 측면에서 이야기하고 있는 것인가? “꼭 그런 것은 아닙니다. 세금이란 법적 의무만을 이야기하는 것이 아니라, 내 주머니 사정을 먼저 고려하게 되니까요.” 그러니까 세금은 법적인 의미 이상이다? “그렇습니다.” 그렇다면 무엇으로 세금을 정의하는가? “대한민국에 거주하는 국민이라면 누구
[인터뷰] 권대중 교수 “여당, 부동산 문제 정치에 이용 말아야"
(조세금융신문=이정욱 기자) 권대중 명지대학교 부동산학과 교수를 모시고 서울·부산 재보궐 선거 이후 서울의 부동산시장 이야기와 문재인 정부 부동산 정책에 대해서 1~2부로 나눠 연재합니다. 지난호에 이어 2부에서는 ‘공시가격 논란과 서민주거안정’이라는 주제로 진행합니다. ‘공시가격 논란과 서민주거안정’ Q. 오세훈 시장의 공시가격 재조사 주장, 어떻게 봐야 하나요? A. 부동산 공시가격이란 정부가 부동산 가격을 매년 공시하는 제도입니다. 그 첫째, 공동주택 공시가격이 있습니다. 둘째, 표준 단독주택 공시가격과 개별단독주택 공시가격이 있습니다. 그리고 셋째, 표준지 공시지가와 개별 공시지가가 있습니다. 지금 논란이 된 것은 공동주택(아파트, 연립주택, 다세대주택) 공시가격입니다. 저는 오세훈 시장이 돈만 있으면 조사시키는 것은 문제가 없다고 봅니다. 그러나 조사 후 무엇을 할 것인지가 문제입니다. 속셈은 토지평가에서 개별공시지가는 지방자치단체에서 평가하고 감정평가사가 검수하는 형태인데 공공주택 공시가격도 그렇게 하자는 것으로 알고 있습니다. 이는 점점 공동주택이 많아지고 있는데 정확한 평가를 위해서는 필요한 방법이라고 봅니다. 단지 지방자치단체마다 선거용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