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3.07 (일)

  • 구름조금동두천 12.1℃
  • 구름많음강릉 8.8℃
  • 구름많음서울 12.1℃
  • 구름많음대전 10.8℃
  • 흐림대구 7.8℃
  • 구름많음울산 7.4℃
  • 구름많음광주 12.0℃
  • 구름많음부산 9.5℃
  • 구름많음고창 11.4℃
  • 흐림제주 10.6℃
  • 구름조금강화 9.5℃
  • 구름많음보은 8.3℃
  • 구름많음금산 11.0℃
  • 구름많음강진군 11.7℃
  • 구름많음경주시 7.7℃
  • 흐림거제 9.0℃
기상청 제공

6억 이하 1세대 1주택자, 3년간 재산세율 0.05%p 인하

 

(조세금융신문=고승주 기자) 공시가격이 6억원 이하인 1세대 1주택자의 재산세부담이 내년부터 3년간 0.05%포인트 줄어든다.

 

국회는 9일 본회의에서 이러한 내용의 지방세법 개정안 등 5개 지방세입 관계 법률(지방세기본법, 지방세법, 지방세징수법, 지방세특례제한법, 지방행정제재·부과금의 징수 등에 관한 법률) 개정안을 의결했다.

 

정부는 과세기준이 되는 공시가격을 시세의 90%까지 반영하도록 공시가격 현실화를 추진하고 있다.

 

다만, 거주 목적에서 한 채를 보유한 서민의 세금 부담이 커진다는 지적이 뒤따랐다.

 

재산세 감면혜택은 최대 18만원에 달할 전망이다.

 

공시가격 1억원 이하 주택은 최대 3만원, 1억원 초과~2억5000만원 이하 주택은 3만원~7만5000원, 2억5000만원 초과~5억원 이하는 7만5000원~15만원, 5억원 초과~6억원 이하는 15만~18만원정도 세금부담이 줄어든다.

 

공시가격 1억원 이하 주택은 50%의 감면 혜택을 받을 수 있다.

 

주민세 과세체계를 개인분·사업소분·종업원분으로 단순화 ▲해외 진출 기업이 외국에 납부한 세액을 법인지방소득세 과세표준에서 제외 ▲담배소비세 부과 대상에 유사담배(담뱃잎이 아닌 줄기·뿌리에서 추출한 니코틴을 사용한 담배)를 추가하는 내용도 개정됐다.

 

체납 제재 강도는 대폭 상향한다.

 

제재 기준이 되는 체납액은 각 지방자치단체별 체납 세금을 모두 더해 결정하고, 체납 지방세 합계가 1000만원 이상이면 명단공개·금융거래정보 제공 대상이 된다.

 

3000만원 이상이면 출국금지 대상이 될 수 있다.

 

1000만원 이상 지방세를 1년 넘게 체납한 고액·상습 체납자가 해외서 들여오는 물품은 통관단계에서 압류·매각 처분될 수 있다.

 

이밖에 농·어업 분야에 대한 취득세와 재산세 감면 연장, 5세대 이동통신(5G) 무선국 등록면허세 감면, 지방행정제재·부과금 체납액 30만원 이상인 경우 관허사업 제한 등도 개정됐다.

 

행안부는 개정 법안의 차질없는 시행을 위해 각 지자체에 '2021년 지방세 관계 법령 적용요령'을 배포하고, 지방세 담당 공무원에 대한 교육에도 착수할 예정이다.

 

 

[조세금융신문(tfmedia.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배너




[나의 법 이야기] 정성호 더불어민주당 의원 “조세는 국민이 수용 가능해야…그것이 국가의 책임”
(조세금융신문=고승주 기자) 사람들 대부분은 법을 모르고 산다. 무단주차 딱지처럼. 법을 접할 때는 무언가 잘못됐을 때일 테니까. 그렇지만 법은 일하고, 먹고, 가족과 함께 하는 곳까지 우리의 삶 모든 곳에 있다. 밤낮으로 국회의사당 300석의 불빛이 켜져 있는 것도 안전하고 행복한 법을 만들기 위해서다. 이 과정에서 싸움이 발생하기도 하고, 정치혐오감을 불러일으키기도 한다. 그러나 싸움만 벌였다면 과연 오늘날 한국이 있었을 수 있었을까. <조세금융신문>은 국회의원들이 전하는 ‘나의 법 이야기’를 통해 그들의 참 모습을 비춰보려 한다. /편집자 주 정성호 의원의 ‘나의 법 이야기’ ‘악법도 법이다(Dura lex, sed lex).’ 고대 로마의 법률가 도미티우스 울피아누스가 했다는 이 법언(法言)은 본뜻과 달리 많은 오해를 받는다. 쌀쌀한 날씨가 서서히 풀려가던 지난 1월 말. 취재진은 정성호 국회 예산결산특별위원장(더불어민주당)을 만난 자리에서 ‘악법도 법’이라는 말에 대한 명쾌한 해설을 들은 듯했다. 그 이야기의 궤적은 진지하면서도 쾌청했다. “지역구는 경기도 양주입니다. 초선 같다는 분들이 많으시지만, 4선을 지낸 정성호입니다. 정부의 예산결산을 총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