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12.08 (목)

  • 맑음동두천 -2.8℃
  • 맑음강릉 5.0℃
  • 맑음서울 1.3℃
  • 박무대전 -0.7℃
  • 맑음대구 -0.3℃
  • 맑음울산 3.0℃
  • 맑음광주 1.5℃
  • 맑음부산 4.4℃
  • 구름조금고창 -1.1℃
  • 구름조금제주 5.6℃
  • 맑음강화 -1.0℃
  • 맑음보은 -3.5℃
  • 맑음금산 -3.1℃
  • 맑음강진군 -1.5℃
  • 구름많음경주시 -2.7℃
  • 맑음거제 1.6℃
기상청 제공

[신년사] 최태원 대한상의 회장 "기업들 동기부여 메커니즘 구축할 것"

대한상의, 2022년 최태원 회장 신년사 공개
탄소중립, 디지털 전환, 미중 패권경쟁 등 대응해야

 

(조세금융신문=홍채린 기자) 최태원 대한·서울상공회의소 회장이 2022년 신년사를 발표하면서 "새해에도 어렵고 불확실한 여건들을 잘 이겨낼 것"이라고 당부했다. 

 

30일 대한상공회의소가 발표한 최태원 회장 신년사에 따르면 "팬데믹 극복에 대한 기대감으로 2021년을 출발했지만 어려움은 해소되지 않았고 변이바이러스 확산까지 이어져 힘겨운 나날들을 견뎌야 했다"며 "하지만 그럼에도 역대 최대 수출 실적을 거두었고 4%의 경제성장률을 달성했다"고 전했다. 

 

이어 내년에도 새로운 차원에 난제들을 마주하고 있다며 불확실한 여건들을 잘 이겨내야 한다고 강조했다.

 

최 회장은 "기후변화에 대응하여 제조업 패러다임을 탄소중립형으로 전환해야 한다"며 "디지털 전환과 같은 4차원산업혁명의 물결을 헤쳐나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한 "미중 패권경쟁과 같은 지정학적 리스크와 글로벌 밸류체인 변화 등 국제관계 새로운 리스크에도 능동적으로 대응해야 할 것"이라고 전했다. 

 

최태원 회장의 신년사에는 기업의 역할을 강조했다. 먼저 기업들의 역할이 시대에 맞춰 변화되어야 할 것을 전했다. 

 

과거 개발연대에는 이윤 창출, 일자리 창출, 세금을 많이 내는 것이 '사업보국'이었다. 하지만 이제는 시대가 달라졌고, 기업들이 역할을 바꿔야한다고 전했다. 

 

최태원 회장은 "제품을 만들고 판매하는 기업경영의 전 과정을 사회 눈높이에 맞추는 일이 중요"하다고 밝혔다. 이어 저출산과 같은 국가적 과제나, 기후변화와 같은 지구적 과제의 해결방향에 부합해야 함을 물론이며, 이런 과제 속에서 새로운 성장의 기회를 만들어내는 것이 '기업의 새로운 역할'이라고 전했다. 

 

여기에서 최태원 회장은 "기업들에게 어떻게 동기부여할 수 있을지"에 대해서 논했다. 기업이 새로운 역할에 관심을 갖고 실천할 수 있도록 '동기부여 메커니즘'이 잘 갖춰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더불어 '민관 파트너십'도 한 단계 성장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동안 민관 협력은 정부가 앞장서고 기업은 따라가는 형태가 많았지만, 이제는 새로운 역할에 관심을 갖거나 성공한 사업 모델을 만드는 기업이 많이 나오기 위해서는 "국가와 사회가 기업 부문의 고민과 해법에 귀 귀울여주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따라서 최태원 회장은 "민간이 제안하고, 정부가 도와주는 방식이 활성화되기를 바란다"며 "그러면 반대로 정부가 제안하는 사안에 대해서도 민간이 더 몰입해 참여하고, 진정한 민관 협력 풍토가 확립될 수 있을 것"이라며 신년사를 마쳤다. 

 

 

 

[조세금융신문(tfmedia.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배너

전문가 코너

더보기



[데스크칼럼] 부동산 가격 하락 어떻게 대처해야 하나
(조세금융신문=이지한 상무이사/편집위원) 매년 되풀이되는 일이지만 지난 10월 치러진 제33회 공인중개사 시험에서도 출제 문제의 오류를 지적하는 이의신청이 여럿 제기됐다. 제1차 ‘부동산학개론’ 제4번 문항은 ‘신규주택시장에서 공급을 감소시키는 요인’을 박스 안에 5개 지문에서 고르도록 했다. 신규주택은 ‘정상재’이며 다른 조건은 동일하다는 조건을 달았고, 첫 번째로 나온 지문은 ‘주택가격의 하락 기대’이다. 시험 문제를 출제한 산업인력공단은 가답안을 통해 이 지문이 옳은 것이라고 밝혔다. 주택가격이 하락할 것으로 보이면 수요자인 주택 구매자의 신규주택 구매가 줄어들 테고 수요가 줄면 신규주택의 공급도 줄어들 것이라는 관점이다. 그런데 여기에는 함정이 있다. 신규주택의 공급은 착공에서 완공까지 오랜 시간이 걸린다는 점이다. 이 문제에 대해 이의를 제기하는 측에서는 해당 문항이 ‘신규주택시장에서 장기적으로 공급을 감소시키는 요인을 모두 고른 것은?’이라고 되었어야 한다고 지적한다. 본격적인 부동산 하락기를 맞으면서 공인중개사 시험도 이러한 사회경제적 상황을 반영한 문제를 내다보니 오류로 지적될만한 문제가 출제된 것으로 보인다. 최근 언론에서는 매일 부동산 가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