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12.10 (토)

  • 흐림동두천 -4.4℃
  • 구름많음강릉 4.3℃
  • 구름많음서울 -0.1℃
  • 박무대전 -1.4℃
  • 구름조금대구 -1.1℃
  • 연무울산 4.6℃
  • 박무광주 2.1℃
  • 맑음부산 6.1℃
  • 구름조금고창 -1.4℃
  • 구름많음제주 9.3℃
  • 구름조금강화 -3.3℃
  • 맑음보은 -4.3℃
  • 흐림금산 -2.3℃
  • 구름많음강진군 0.0℃
  • 맑음경주시 -2.3℃
  • 구름조금거제 3.9℃
기상청 제공

[신년사] 최중경 회계사회장 “올해 화두는 상생공영…회계개혁 취지 명심해야”

행동강령 준수‧감사품질 제고 등 사회적 역할 강조

 

(조세금융신문=고승주 기자) 최중경 한국공인회계사회 회장(사진)이 올해 화두로 상생공영(相生共營, 함께 살고 모두 부흥하자)을 꼽았다.

 

최 회장은 “회원 여러분 성원 아래 추진해 온 회계개혁이 성공적인 정착을 눈앞에 두고 있다”며 “주기적 감사인 지정제와 표준감사시간제도의 성공여부를 전 세계가 주목하고 있다”고 전했다.

 

주기적 감사인 지정제는 정부가 감사인을 주기적으로 지정해주는 제도로 대우조선과 같은 거대 분식회계를 막기 위해 도입됐다.

 

상장사는 6년 자유선임 후 3년 지정이며, 비영리공익법인도 4년 자유선임 후 2년 지정 등 주기적 감사인 지정제가 법제화됐다.

 

영리법인‧비영리법인에 감사인 지정제를 적용한 나라는 한국이 전 세계 최초다. 다만, 과도한 보수 요구 등 지정제 악용에 대한 우려도 나온다.

 

이에 따라 공인회계사회는 회계개혁의 안착을 위해 업계 자정노력을 추구하고 있으며, 공인회계사들의 개별자산을 전체의 집단자산으로 묶어 국가사회적으로 의미 있는 사회공헌사업을 발굴하여 추진해 나갈 예정이다.

 

최 회장은 “회계개혁은 우리 국가사회의 회계정보를 보다 정확하고 투명하게 함으로써 이해관계인을 보호하고 국가 발전에 기여하기 위한 것”이라며 “회원 여러분 모두가 회계개혁의 취지를 명심하고, 행동강령 준수와 감사품질 제고에 솔선수범해 주시기를 바란다”고 강조했다.

 

이어 “회계개혁으로 공인회계사에 대한 사회적 위상과 기대가 한층 높아진 만큼 우리가 가지고 있는 전문기능을 넘어 국민으로부터 인정과 존중을 받는 것이 매우 중요하다”며 “올해에도 상생공영(相生共營)을 화두로 삼아 서로 협력하시는 가운데 더욱 건강하시고 행복하시기를 기원하겠다”고 신년사를 마무리 지었다.

 

 

 

아래는 최중경 한국공인회계사회 회장의 신년사 전문.

 

< 2020년 새해 인사 드립니다 >

 

존경하는 회원 여러분!

2020년 경자년(庚子年) 새해가 밝았습니다.

 

회원 여러분의 성원 아래 추진해 온 회계개혁이 성공적인 정착을 눈앞에 두고 있습니다. 세계 주요 외신에서도 “대한민국의 회계개혁이 투자자를 위한 조기경보 역할을 수행한다”고 평가하고 있고, 특히 우리가 도입한 주기적 감사인 지정제와 표준감사시간제도의 성공여부를 전 세계가 주목하고 있습니다.

 

지난해에는 ‘상속세 및 증여세법’이 개정되어 비영리공익법인에 대하여 4년 자유선임 후 2년 지정하는 “4+2 주기적 감사인 지정제”가 도입되었습니다. 이로써 우리나라는 영리법인에 이어 비영리부문에도 주기적 감사인 지정제를 법제화함으로써 감사인의 독립성을 확보하는 역사적 전환점을 맞이하였습니다.

 

회원 여러분!

 

회계개혁은 우리 국가사회의 회계정보를 보다 정확하고 투명하게 함으로써 이해관계인을 보호하고 국가 발전에 기여하기 위한 것입니다. 회원 여러분 모두가 회계개혁의 취지를 명심하고, “공인회계사는 존엄한 직업”이라는 소명의식을 바탕으로 행동강령 준수와 감사품질 제고에 솔선수범해 주시기를 바랍니다.

 

저는 남은 임기동안 지난 3년여에 걸쳐 추진해온 회계개혁이 시장에 안착되도록 최선을 다하려고 합니다. 또한, 회계개혁으로 공인회계사에 대한 사회적 위상과 기대가 한층 높아진 만큼 우리가 가지고 있는 전문기능을 넘어 국민으로부터 인정과 존중을 받는 것이 매우 중요합니다.

 

회원 여러분께서 가지고 있는 개별자산을 전체의 집단자산으로 묶어 국가사회적으로 의미 있는 사회공헌사업을 발굴하여 추진해 나갈 것입니다. 회원 여러분의 적극적인 성원과 참여를 부탁드리겠습니다.

 

회원 여러분, 올해에도 상생공영(相生共營)을 화두로 삼아 서로 협력하시는 가운데 더욱 건강하시고 행복하시기를 기원하겠습니다.

 

새해 복 많이 받으십시오.

 

 

[조세금융신문(tfmedia.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배너

전문가 코너

더보기



[데스크칼럼] 부동산 가격 하락 어떻게 대처해야 하나
(조세금융신문=이지한 상무이사/편집위원) 매년 되풀이되는 일이지만 지난 10월 치러진 제33회 공인중개사 시험에서도 출제 문제의 오류를 지적하는 이의신청이 여럿 제기됐다. 제1차 ‘부동산학개론’ 제4번 문항은 ‘신규주택시장에서 공급을 감소시키는 요인’을 박스 안에 5개 지문에서 고르도록 했다. 신규주택은 ‘정상재’이며 다른 조건은 동일하다는 조건을 달았고, 첫 번째로 나온 지문은 ‘주택가격의 하락 기대’이다. 시험 문제를 출제한 산업인력공단은 가답안을 통해 이 지문이 옳은 것이라고 밝혔다. 주택가격이 하락할 것으로 보이면 수요자인 주택 구매자의 신규주택 구매가 줄어들 테고 수요가 줄면 신규주택의 공급도 줄어들 것이라는 관점이다. 그런데 여기에는 함정이 있다. 신규주택의 공급은 착공에서 완공까지 오랜 시간이 걸린다는 점이다. 이 문제에 대해 이의를 제기하는 측에서는 해당 문항이 ‘신규주택시장에서 장기적으로 공급을 감소시키는 요인을 모두 고른 것은?’이라고 되었어야 한다고 지적한다. 본격적인 부동산 하락기를 맞으면서 공인중개사 시험도 이러한 사회경제적 상황을 반영한 문제를 내다보니 오류로 지적될만한 문제가 출제된 것으로 보인다. 최근 언론에서는 매일 부동산 가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