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7.30 (금)

  • 구름조금동두천 23.5℃
  • 구름조금강릉 25.4℃
  • 구름조금서울 26.1℃
  • 구름많음대전 26.8℃
  • 구름많음대구 25.6℃
  • 구름많음울산 24.4℃
  • 구름조금광주 24.2℃
  • 구름조금부산 25.3℃
  • 구름조금고창 22.5℃
  • 구름조금제주 25.8℃
  • 구름조금강화 23.1℃
  • 구름많음보은 23.8℃
  • 구름조금금산 24.2℃
  • 구름조금강진군 21.9℃
  • 구름많음경주시 22.9℃
  • 구름많음거제 23.2℃
기상청 제공

문화

[최영준 소믈리에 와인레이블을 읽다]쉿! 와인 양조의 비밀<2편>

(조세금융신문=최영준 소믈리에) 지난 호에서 포도의 생장주기와 포도나무의 적인 필록세라와 박테리아에 대해 알아보았다. 이번 호에서는 수확한 포도가 와인병에 병입되는 과정까지 들여다본다. 포도의 탄생이 와인으로 바뀌어 우리가 마실 때까지 그 험난한 여정을 함께해 본다.

 

양조장에서는

 

수확한 포도가 양조장에 도착하면 본격적으로 양조가 시작된다. 날씨가 더우면 양조 시작 전까지 바로 냉장고에 넣어 포도를 보관하기도 한다. 90년대 이후부터는 대부분 컨베이어 벨트 위에서 손으로 여러 차례 꼼꼼하게 포도를 선별하고 있다. 포도를 잘 관리하고 키우는 역할은 하늘의 뜻이었다면, 이제부터는 전적으로 양조자의 책임이다. 양조장에서는 1년 중 가장 바쁜 시기로, 양조에 필요한 설비와 재료들을 미리 준비해둔다.

 

양조자는 포도를 파쇄할 때 얼마나 줄기를 제거할 것인지, 발효 시 무엇을 얼마나 넣을 것인지, 포도의 본연 과실의 신선한 향을 유지할 것인지, 아니면 산소에 노출시켜 2차향을 기대해볼 것인지, 효모는 배양 효모와 천연 효모 중 어떤 것을 사용할 것인지, 숙성을 얼마나 시킨 후 출고 시킬지 등 엄청난 변수와 판단들을 해야 한다. 양조자는 우리가 마시는 와인 맛의 직접적인 책임자로서 막중한 임무를 가지고 있다.

 

제경 및 파쇄

 

레드와인

제경을 위해 파쇄기로 옮겨진 포도는 가지와 분리하는 작업을 진행하는데, 와인 자체에 구조감과 복합성을 부여하기 위해 줄기 일부나 전체를 함께 넣기도 한다. 이렇게 껍질과 과육이 함께 들어있는 것을 ‘머스트’라고 부른다.

 

화이트와인

반면, 화이트와인은 섬세하고 신선한 과실 향을 보존하기 위해 줄기와 껍질로부터 분리 후 바로 압착을 먼저 진행하여 과즙을 빼낸다.

 

※ 레드와인 –파쇄 후 발효 / 화이트와인 –파쇄 후 압착

 

발효 및 압착

 

레드와인

뚜껑이 열린 발효통으로 옮겨진 레드와인은 발효 탱크에 으깬 포도를 쏟아 붇는다. 그리고 껍질에 있는 색소와 풍미를 뽑아내기 위해 공기에 노출시켜 위로 떠오른 껍질 층(캡)을 아래로 밀어 넣어 저어주는 작업을 진행한다. 이 때 발효를 빠르게 진행하고자 열을 가하기도 하며, 발효를 지연 시키고자 ‘머스트’를 차갑게 식히기도 한다.

 

화이트와인

반면 화이트와인은 발효 탱크에 들어가기 전까지는 냉각과정을 통해 철저하게 온도를 조절한다. 산화 및 향의 손실의 최대한 예방을 위해 일정량의 이산화황을 첨가하기도 한다. 그리고 압착기를 이용해 과육만을 빼내어 침전탱크로 이동시킨다. 옮겨진 과즙은 부유물들이 아래로 가라앉아 맑아 지기를 기다린다.

 

발효(젖산 발효)

 

레드와인

양조자의 판단에 따라 ‘머스트’의 침용시간을 더 진행할지 판단한다(침용시간이 길어질수록 폴리페놀의 추출이 증가된다). 이때 발생하는 가스에는 알코올과 이산화탄소를 포함하고 있어, 이 시기의 양조장 내부에 조금만 있어도 취한 기분이 든다. 이제 오크통으로 옮겨진 레드와인은 22~28도를 유지하면서 젖산발효를 시작한다.

 

젖산 발효는 포도의 1차 구성분인 사과산이 젖산으로 변하는 현상으로 대부분의 레드와인 양조에 진행한다. 산도의 총량이 감소하며 와인이 순해지고, 화이트와인의 경우 풀바디한 스타일의 와인을 양조할 때 사용하여 복합미를 증대시키기도 한다. 그러나 일부 ‘쇼비뇽 블랑, 리슬링’처럼 뚜렷한 과실 향을 뿜어내는 화이트와인을 양조할 때는 실시하지 않는다.

 

화이트와인

부유물이 가라앉은 화이트와인은 발효 탱크로 이동하여 효모를 주입한다. 레드와인보다 비교적 낮은 온도인 12~17도로 발효를 진행한다. 발효 기간은 양조장에서 정하기 나름인데 보통 한달 이내에 끝낸 후, 탱크로 이동하여 낮은 온도를 유지한 채 보관한다.

 

[프로필] 최 영 준

• 현대 그린 푸드 EATALY MANAGER / SOMMELIER
• 제14회 한국 소믈리에 대회 2위
• 제1회 아시아 소믈리에 대회 FINALIST
• Korea Wine Challenge 심사위원
• 전) W Seoul Walker-hill Chief Sommelier

 

 

[조세금융신문(tfmedia.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배너




[김종규 칼럼] 국세청 인사는 왜 숨통이 확 트일 수 없나
(조세금융신문=김종규/ 본지 논설고문 겸 대기자) 세무공무원의 직능은 나라살림살이 돈을 채우는 일이다. 나라 곳간을 한시도 비워서는 안 되기 때문이다. 적자 재정은 곧 빚쟁이 나라를 상징한다. 국정운영을 순조롭게 집행하게 하는 윤활유적 역할이 예산 확보이기에 말이다. 세무공무원의 자질 논란이 불거지는 이유다. 조세채권 확보라는 보검(?)의 힘은 사유재산권을 조사할 수 있는 권한을 정의롭게 휘두를 수 있게 법제화했고 이의 산물이 세수 확보라는 예산 수치로 나타나게 제도화했다. 막강한 권한을 한 몸에 지닌 세무공무원이라서 때로는 과세 현장에서는 더더욱 상상 밖의 힘을 발휘하기도 한다. 경제개발 5개년계획을 둘러싼 성공적 목표달성이라는 과업을 완수하기 위한 재정확보 정책은 후퇴 없는 앞으로 뿐이었으니, 세수 확보를 위한 국세당국의 행보는 그야말로 일사불란 그 뿐이었다. 세무조사 시에는 ‘소득 적출비율’ 캐내기가 우선이었고, 납세자 권익보호는 아랑곳없는 뒷전이었으니, 격세지감마저 든다. 경제개발과 맞물렸던 제5공화국 시절은 말할 것도 없고, 1985년 중반까지만 해도 호순조사다, 입회조사다 해서 현장조사가 판을 쳤었다. 신고 때만 되면 장부는 들쳐볼 생각도 없었고
[인터뷰] 불공정한 제도 해결사, 정성호 의원 “최우선 과제는 국민이 행복한 나라 만드는 것 "
(조세금융신문=홍채린 기자) 지난해 말 정성호 위원이 위원장을 맡은 예산결산특별위원회는 6년 만에 법정시한을 지켜 2021년도 예산안을 통과시켰다. 1987년 개헌 이후 정부가 제출한 예산안이 법정 기한 내에 국회에서 처리된 것은 33년 동안 7차례이지만, 2002년 이후 예산안 통과가 법정시한을 지키지 못하는 사태가 11년 동안 이어졌다. 예결위가 6년 만에 예산안 처리기한을 준수한 것은 물론, 지역 사업예산이 40억원 가량 증액된 것은 정성호 의원의 활약으로 꼽힌다. 정성호 위원장은 4선을 지내, 상임위원회에서 정부의 조세재정정책을 감독하는 국회 기획재정위원회 위원을 맡고 있다. 그는 지역구와 상임위 현안을 세세하고 꼼꼼히 살펴보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불합리함을 바로 잡는 국회의원, 조세금융신문이 인터뷰로 만나봤다. Q. 21대 국회 첫 예결위원장을 마무리한 소감은 어떠신가요? A. 5월 말로 제21대 국회 첫 번째 예결위원장 직을 마쳤습니다. 코로나19로 인한 국민건강과 민생경제의 위기 상황에서 예결위원장을 맡아 2021년도 예산안을 처리했을 뿐만 아니라, 세 차례의 코로나19 추가경정예산도 편성했습니다. 역대 가장 바쁜 예결위원장이었던 것 같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