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7.29 (목)

  • 구름조금동두천 28.8℃
  • 구름많음강릉 30.0℃
  • 구름많음서울 30.1℃
  • 구름많음대전 30.7℃
  • 구름많음대구 29.6℃
  • 구름많음울산 27.5℃
  • 흐림광주 28.8℃
  • 구름많음부산 27.0℃
  • 흐림고창 27.5℃
  • 구름많음제주 28.3℃
  • 맑음강화 26.8℃
  • 구름많음보은 27.5℃
  • 흐림금산 29.2℃
  • 구름많음강진군 26.0℃
  • 구름많음경주시 28.0℃
  • 구름많음거제 26.7℃
기상청 제공

문화

[최영준 소믈리에 와인레이블을 읽다]국가별 와인 이야기 <미국편>

 

(조세금융신문=최영준 소믈리에) 와인의 역사를 구세계와 신세계 둘로 나뉘어서 이야기할 때 늘 신세계의 선봉장 역할을 하는 와인 국가. 컬트 와인의 시초, 다크 초콜릿의 달콤한 쓴맛이 매력적인 풀바디한 타입의 농익은 레드 와인은 육즙이 터지는 육류 요리와 매우 궁합이 좋다. 천혜의 자연환경을 가진 캘리포니아를 시작으로 현재는 51개의 주 모두에 와이너리가 있다(비록 소량씩이지만).

 

미국은 여러가지 사연으로 인해 비록 후발주자로 와인의 세계에 입문하였지만, 광활한 대륙의 자본주의를 앞세워 빠른 속도로 와이너리들이 생기기 시작했다. 그 시작은 일년 내내 기후가 좋으면서 다양한 기후를 가진 캘리포니아 였으나, 미국 와인이 인정받기까지는 상당한 시간이

흐른 후였다.

 

미국 와인의 역사

당시 미국의 자본주의는 늘 세계의 선망대상인 동시에 질투의 대상이기도 했다. ‘와인에서 코카콜라 향이 난다’는 비아냥까지 듣기도 했으며, 미국에서 와인을 만드는 대부분의 양조자들 스스로도 자신들의 와인은 구세계에 비교하기엔 자신 없다고 했을 정도였다. 그것도 그럴 것이 1850년대 캘리포니아의 골드 러시로 인해 인구가 급증하고, 우후죽순으로 와이너리가 생길 당시의 프랑스 와인의 명성은 이미 세계 최고였다. 1870년대 필록세라의 피해와 1920년에 시행된 10여년의 금주법으로 인해 와인 발전이 끊기는 듯하다가 19세기 후반에 이르러 컬트 와인 즉, 부티크 와인의 전성시대를 맞이하여 세계 시장에 미국 와인의 우수함을 알리게 된다.

 

특히, 1976년에는 미국에 기념비적인 사건이 하나 있었는데, 이른바 ‘파리의 심판’이라 불리는 미국 와인과 프랑스 최고급와인의 블라인드 테이스팅을 통한 대결이었다. 미국의 신생 와이너리들을 프랑스에 소개해주고자 이벤트로 프랑스의 저명한 와인 협회 이사, 로마네 꽁티 공동 소유자, 그랑크루 연합 사무총장 등 저명한 프랑스 와인전문가들을 초빙해 미국 신생와인들과 프랑스 그랑크루 와인들과 순서를 섞어 잔에 와인을 따라 심사위원들이 점수를 매겼는데, 그 누구도 프랑스의 승리를 의심치 않았다.

 

그러나 결과는 정반대로 레드와 화이트 모두 미국 와인이 1등을 해버렸고, 당시 우연히 이 이벤트에 참석했던 <TIME>지의 기자가 ‘파리의 심판’이라는 제목 아래 캘리포니아의 우수성을 전세계에 알렸고, 이 사건으로 인해 전세계가 캘리포니아를 주목하기 시작했다.

 

지역의 특수성

캘리포니아 주의 와인 생산량은 전체 미국 와인 생산량의 90% 이상을 차지한다. 그만큼 대부분의 수출된 미국 와인들은 이 주에서 나온 것으로 봐도 무방하다. 캘리포니아는 프랑스 전 국토의 절반 크기로 기온차로 인한 구분별 포도 재배의 다양성이 잘 형성되어 있다. 캘리포니아의 수확시기인 9월은 다른 국가에 비해 따뜻하고, 가을비도 잘 내리지 않기 때문에, 재배자는 자신이 원하는 만큼 포도가 더 익도록 나누었다가 수확할 수 있다. 포도의 수확 시기는 굉장히 중요한데, 우리가 맛보는 미국 와인 특유의 진하고 도수가 높은 부분이 이 시기에 결정적으로 형성된다고 볼 수 있다. 캘리포니아에서 가장 서늘한 지역인 ‘로스 카르네로스’에서는 주로 스파클링 와인을 만들며, 미국 북서부에 위치한 오레건 주에서는 프랑스-부르고뉴와는 다른 스타일의 육질감 좋은 스타일의 피노누아를 생산한다.

 

 

포도품종 및 와인 스타일

미국의 와인 법령은 프랑스나 이탈리아에 비하면 그 장벽이 조금 낮다. 제한된 지역에서 최소 75%의 포도 사용을 기본으로 지정된 AVA(Ameican Viticultural Areas : 프랑스의 AOC와 같은 말)의 경우 그 지역의 포도를 최소한 85%를 사용하면 해당 주의 명칭을 달 수 있으며, 포도밭이 표기된 경우는 최소 95%를 사용하면 된다.

 

 

처음 미국은 구세계인 프랑스를 모티브로 삼기 위해 스스로 ‘보르도 블렌딩’이라는 단어를 기꺼이 사용하여 구매자의 이해를 높이고자 했으며, 사용하는 품종 또한 까베르네 소비뇽, 메를로, 말벡 등 유럽의 포도를 가져와 와인을 만들기 시작했다.

 

‘비티스 라브루스카’ 계열인 미국의 토착 품종 미션, 콩코드 등 10개 내외의 토착 품종을 살리려는 노력도 있었으나, 대부분 포도 주스나 젤리 등을 만드는 역할로 남게 되었다. 19세기 후반에 붐을 이룬 ‘컬트 와인’은 소량 생산하면서 품질이 뛰어난 와인을 일컫는데, 평론가 로버트 파커의 100점 만점을 몇몇 와이너리가 받으면서 순식간에 엄청난 파장을 일으켰다. 프랑스 특등급 와인들처럼 손 수확 및 여러 번에 걸친 포도 골라내기로, 최상급의 포도로 소량 생산으로 인해 돈이 있어도 못사는 와인이라는 독특한 시스템을 구축하였다.

 

■유명 컬트 와인들

쉐이퍼(SHAFER), 그레이스 패밀리(GRACE FAMILY), 달라 발레(DALLA VALLE), 브라이언 패밀리(BRYANT FAMILY), 할란 에스테이트(HARLAN ESTATE), 스크리밍 이글(SCREAMING EAGLE), 콜린(COLGIN)

 

각 지역별 특징

▶나파 밸리 AVA의 하위 지역

-로스 카르네로스(Los Carneros) : 가장 서늘한 지역, 스파클링 와인으로 유명한 지역

-스택스 립스 디스트릭트(Stags Leap District) : ‘파리의 심판’의 1등 와이너리가 위치한 지역. 카베르네 소비뇽, 메를로가 유명한 지역

-오크뇰 디스트릭트(Oak Knoll District) : 서늘한 지역으로 리슬링으로 유명한 지역

-세인트 헬레나(St. Helena) : 나파 밸리에서 가장 큰 지역으로 베린저, 루이 마티니, 그레이스 패밀리, 콜긴 등 여러 유명 와이너리를 보유한 지역이다.

-러더포드(Rutherfod) : 뛰어난 까베르네 소비뇽으로 유명하다. 구조감이 좋고 장기 숙성이 가능한 레드와인을 만든다. 나파 밸리의 가장 보석 같은 곳이다.

 

▶소노마 카운티 AVA의 하위 지역

-드라이 크릭 밸리(Dry Creek Valley) : 힘좋은 진판델로 유명한 지역

-러시안 리버 밸리(Russian River Valley) : 베리향이 풍부한 피노누아

-초크 힐(Chalk Hill) : 하나의 AVA인 동시에 하나의 와이너리 전체인 독특한 지역

 

[프로필] 최 영 준

• 현대 그린 푸드 EATALY MANAGER / SOMMELIER
• 제14회 한국 소믈리에 대회 2위
• 제1회 아시아 소믈리에 대회 FINALIST
• Korea Wine Challenge 심사위원
• 전) W Seoul Walker-hill Chief Sommelier

 

[조세금융신문(tfmedia.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배너




[김종규 칼럼] 국세청 인사는 왜 숨통이 확 트일 수 없나
(조세금융신문=김종규/ 본지 논설고문 겸 대기자) 세무공무원의 직능은 나라살림살이 돈을 채우는 일이다. 나라 곳간을 한시도 비워서는 안 되기 때문이다. 적자 재정은 곧 빚쟁이 나라를 상징한다. 국정운영을 순조롭게 집행하게 하는 윤활유적 역할이 예산 확보이기에 말이다. 세무공무원의 자질 논란이 불거지는 이유다. 조세채권 확보라는 보검(?)의 힘은 사유재산권을 조사할 수 있는 권한을 정의롭게 휘두를 수 있게 법제화했고 이의 산물이 세수 확보라는 예산 수치로 나타나게 제도화했다. 막강한 권한을 한 몸에 지닌 세무공무원이라서 때로는 과세 현장에서는 더더욱 상상 밖의 힘을 발휘하기도 한다. 경제개발 5개년계획을 둘러싼 성공적 목표달성이라는 과업을 완수하기 위한 재정확보 정책은 후퇴 없는 앞으로 뿐이었으니, 세수 확보를 위한 국세당국의 행보는 그야말로 일사불란 그 뿐이었다. 세무조사 시에는 ‘소득 적출비율’ 캐내기가 우선이었고, 납세자 권익보호는 아랑곳없는 뒷전이었으니, 격세지감마저 든다. 경제개발과 맞물렸던 제5공화국 시절은 말할 것도 없고, 1985년 중반까지만 해도 호순조사다, 입회조사다 해서 현장조사가 판을 쳤었다. 신고 때만 되면 장부는 들쳐볼 생각도 없었고
[인터뷰] 불공정한 제도 해결사, 정성호 의원 “최우선 과제는 국민이 행복한 나라 만드는 것 "
(조세금융신문=홍채린 기자) 지난해 말 정성호 위원이 위원장을 맡은 예산결산특별위원회는 6년 만에 법정시한을 지켜 2021년도 예산안을 통과시켰다. 1987년 개헌 이후 정부가 제출한 예산안이 법정 기한 내에 국회에서 처리된 것은 33년 동안 7차례이지만, 2002년 이후 예산안 통과가 법정시한을 지키지 못하는 사태가 11년 동안 이어졌다. 예결위가 6년 만에 예산안 처리기한을 준수한 것은 물론, 지역 사업예산이 40억원 가량 증액된 것은 정성호 의원의 활약으로 꼽힌다. 정성호 위원장은 4선을 지내, 상임위원회에서 정부의 조세재정정책을 감독하는 국회 기획재정위원회 위원을 맡고 있다. 그는 지역구와 상임위 현안을 세세하고 꼼꼼히 살펴보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불합리함을 바로 잡는 국회의원, 조세금융신문이 인터뷰로 만나봤다. Q. 21대 국회 첫 예결위원장을 마무리한 소감은 어떠신가요? A. 5월 말로 제21대 국회 첫 번째 예결위원장 직을 마쳤습니다. 코로나19로 인한 국민건강과 민생경제의 위기 상황에서 예결위원장을 맡아 2021년도 예산안을 처리했을 뿐만 아니라, 세 차례의 코로나19 추가경정예산도 편성했습니다. 역대 가장 바쁜 예결위원장이었던 것 같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