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9.17 (금)

  • 구름많음동두천 24.7℃
  • 구름조금강릉 20.0℃
  • 맑음서울 27.6℃
  • 흐림대전 22.1℃
  • 흐림대구 21.8℃
  • 흐림울산 19.4℃
  • 구름많음광주 26.6℃
  • 흐림부산 19.6℃
  • 구름많음고창 25.3℃
  • 흐림제주 24.0℃
  • 맑음강화 27.1℃
  • 구름많음보은 19.8℃
  • 구름조금금산 21.3℃
  • 구름많음강진군 27.9℃
  • 흐림경주시 19.9℃
  • 흐림거제 21.8℃
기상청 제공

문화

[최영준 소믈리에 와인레이블을 읽다]IN VINO VERITAS 와인 안에 진리가 있다

(조세금융신문=최영준 소믈리에) 우리가 막연히 와인을 어렵다고 느끼는 큰 이유는 와인을 마셔볼 기회가 많지 않아서다. 와인은 소주처럼 독주가 아닐뿐더러 가장 음식 친화적인 주류이고, 또 다양하다.

 

같은 포도, 같은 국가라도 지역에 따라, 생산자에 따라 각기 다른 매력을 가지고 있다. 소주에 비해 양도 넉넉하고 맥주보다는 복합적인 풍미를 가지고 있으니, 빨리 마셔야할 이유도 없다. 잔을 돌려가며 시간을 두고 천천히 즐겨보자.

 

와인은 셀 수 없을 정도로 너무나 많다. 그러다 보니 경험이 제일 우선이다. 본인이 초보자라고 생각한다면 고민은 그만 하고 일단 무조건, 무조건 마셔보자.

 

책 여러 번 읽을 필요 없다. 가장 간단한 방법은 경험으로 승부하는 것이다. 포도품종의 원초적 본능을 이해하면 더욱 빠져들게 된다. 예를 들어 카베르네 소비뇽을 주품종으로 만든 레드와인을 나라, 지역, 빈티지 상관없이 틈만 나면 시도해보자.

 

당연히 나라별로 와인을 만드는 환경이 다르다 보니 같은 품종이어도 분명한 차이는 있지만 풍미, 바디감 그리고 머릿속에 연상되는 캐릭터 등을 차츰 정립하다 보면 품종에 대한 감각을 느낄 수 있다. 한 개의 품종에 대한 기준이 세워지면, 다른 품종도 같은 방법으로 접근해보자.

 

와인 기본 에티켓

 

모임에서 또는 비즈니스 자리에서 와인 에티켓을 모르면 반드시 발생하는 실수 몇 가지를 적어보았다.

 

스월링(Swirling)

 

와인이 채워진 와인잔을 손으로 돌려 와인이 공기와 접촉하는 것을 ‘스월링’이라고 한다. 잔을 들고 하는 것도, 테이블 위에 올려놓고 하는 것도 모두 상관없다. 단, 너무 자주하는 것은 타인의 시선을 집중시켜 이야기의 흐름을 방해할 수 있다. 마시기 직전 두세 번 돌린 후 향을 가볍게 코로 맡고, 마시는 것이 좋다. 이때 스월링을 하는 방향은 자신의 몸쪽으로 하도록 한다. 혹여 와인이 넘쳐 튀게 되더라도 옆 사람에게 피해를 주지 않기 위함이다. (오른손으로 하면 반시계방향, 왼손으로 하면 시계방향)

 

와인을 받을 때

 

우리나라 주법상 술을 따를 때 자연스럽게 잔을 들어 마중을 나가는데, 와인을 서브 받을 때는 잔을 그대로 두는 것이 좋다. 와인은 보통 1잔에 120ml~150ml 정도가 서브된다. 와인잔의 볼이 넓어지는 위치까지 따라주면 좋다.

 

와인은 와인잔을 채울 때 자연스럽게 공기와의 접촉이 이뤄진다. 때문에 와인은 다른 술보다 따르는 시간이 조금 더 걸린다.(특히, 스파클링 와인의 경우 따르는 순간 거품이 올라오기 때문에 시간이 더욱 오래 걸린다) 이때 와인잔을 움직이게 되면 불안정하여 제대로 따르기가 쉽지 않다.

 

누군가 와인을 따라줄 때는 예의상 잔 받침에 가볍게 손을 대는 것이 바람직하다. 상대방에게 와인을 따라줄 때도 눈치가 필요하다. 보통 한 모금 정도가 남았을 때 첨잔을 해주면 된다. 이는 상대에 대한 작은 배려로 와인잔이 바닥을 보이기 전에 미리 따라주는 것이다. (소주, 맥주처럼 잔을 완전하게 비울 때까지 기다리는 것이 아니다)

 

와인을 받지 않을 때

 

반대로 더 이상 와인을 원하지 않을 때도 에티켓이 있다. 서버는 당신의 빈 잔을 채워주기 위해 수시로 잔을 들여다보는데 위에서 언급한 에티켓도 있지만 가장 큰 이유는 매출과도 바로 연관되기 때문이다. 와인을 더 이상 마시지 않는다면 서버가 와인을 들고 당신에게 올 때 가볍게 손바닥으로 와인잔을 가려주는 행위를 하면 된다.

 

와인 주문 시

 

보통 와인 1병당(750ml) 5잔(150ml)이 평균이라고 생각하면 된다. 6명의 이상의 인원이 와인을 마신다면 모자라지 않도록 최소 2병을 주문하는 것이 바람직하다. 이때 물론 같은 와인이어야 한다. 한자리에서 누구는 A와인을 마시고 누구는 B와인을 마신다면 복수 와인에 대한 동질감이 없어진다.

 

[프로필] 최 영 준

• 현대 그린 푸드 EATALY MANAGER / SOMMELIER
• 제14회 한국 소믈리에 대회 2위
• 제1회 아시아 소믈리에 대회 FINALIST
• Korea Wine Challenge 심사위원
• 전) W Seoul Walker-hill Chief Sommelier

 

[조세금융신문(tfmedia.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배너




[시론] 주택 등 경제정책수단에서 세금의존도 낮춰야
(조세금융신문=홍기용 인천대 교수, 전 한국세무학회장) 최근에 주택폭등, 재난사태 등으로 국민들의 어려움이 가득하다. 주택과 재난은 국민복지에서 매우 중요하다. 어떤 정권에서도 관심을 둘 수밖에 없다. 최근 주택과 재난을 해결하기 위한 정책수단으로 세금을 너무 과도하게 활용하고 있다. 실효성도 뚜렷하지 않다. 주택의 경우 취득세의 최고세율은 13.4%(지방교육세와 농어촌특별세 포함), 양도소득세율 최고세율 82.5%(지방소득세 포함), 종합부동산세 최고세율 7.2%(농어촌특별세 포함)로 크게 인상했다. 해당 주택의 경우 주택보유를 생각조차 할 수 없을 정도가 되었다. 또한 재난지원금도 전국민에게 대규모(2차에만 34조원)로 지급하며, 전국 및 혹은 88% 국민에게 지급한다. 재난지원금인데도 재난 정도를 감안하지 않고 세금을 지출한다. 국가는 세금을 걷을 때는 물론이고 지출할 때도 원칙이 있어야 한다. 또한 세금을 경제정책의 핵심수단으로 삼는 경우 실효성이 제한적이다. 대부분 현대국가가 사유재산에 기초하는 시장경제체제를 기반으로 하는 민간중심의 경제이기 때문이다. 국가가 아무리 세금으로 시장경경제제체에 도전하려고 해도 정책효과가 매우 제한적일수밖에 없는 것이다
[인터뷰] "국가재정 560조원, 왜 체감 못 하나" 이상민 나라살림연구소 수석연구위원
(조세금융신문=고승주 기자) 우리 국가예산이 10년 만에 거의 두 배 증가했다. 2011년 300조원이었던 국가예산이 올해는558조원이 됐다. 1인당 GDP도 3만불 시대에 접어들었다. 하지만 경제성장의 혜택을 느낀다는 사람들은 그다지 보이지 않는다. 나랏돈을 걷고 쓰는 방식에 문제가 있기 때문은 아닐까. 어떠한 시장경제체제로도 시장실패는 발생하며 그 결과물로 양극화가 나온다. 시장실패를 해소할 수 있는 가장 확실한 방법은 정부재정이다. 국가 재정혁신을 추구하는 이상민 나라살림연구소 수석연구위원을 통해 우리 재정의 문제점과 나아갈 길을 들어봤다. 나라살림연구소에 대해 간단히 소개를 부탁드린다. 조세 재정분야에는 국가의 역할을 최고화해야 한다는 사람들과 역할을 강화해야 한다는 사람들이 서로 양립하고 있다. 그리고 이는 매우 정치적 의제로 다뤄진다. 나라살림연구소는 정치적 의제로서 정책을 다루지 않는다. 대신 실질적인 정부 재정혁신을 위한 세부적인 정책을 연구하는 시민단체다. 한국 정부재정의 문제점은 무엇인가. 어떤 예산에다가 세금을 쓴다는 이야기는 시장이 해결해주지 못하는 문제가 있다는 이야기다. 처음에는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예산이 생겼다. 그런데 그 문제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