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9.24 (금)

  • 맑음동두천 14.0℃
  • 맑음강릉 16.8℃
  • 맑음서울 17.1℃
  • 맑음대전 15.5℃
  • 구름많음대구 15.4℃
  • 구름많음울산 17.7℃
  • 맑음광주 16.2℃
  • 맑음부산 19.8℃
  • 맑음고창 13.9℃
  • 맑음제주 19.1℃
  • 맑음강화 14.8℃
  • 구름조금보은 13.1℃
  • 구름조금금산 12.7℃
  • 구름조금강진군 14.4℃
  • 구름많음경주시 14.0℃
  • 구름조금거제 16.8℃
기상청 제공

문화

[최영준 소믈리에 와인레이블을 읽다] 국가별 와인 이야기 <포르투갈편>

 

 

 

(조세금융신문=최영준 소믈리에) 포르투갈은 이탈리아 못지 않게 자국토착 품종에 대한 애착이 강한 나라다. 전세계가 까베르네 쇼비뇽, 메를로 등 국제적 품종에 열광할 때, 묵묵히 자신들의 포도와 스타일을 지키면서 발전시켜 왔다.

 

특히, 토우리가 나시오날을 이용한 ‘포트 와인’은 전세계가 사랑하는 가성비 좋은 디저트 와인이며, 일반 드라이한 레드 와인으로도 성공했다. 마치 우리나라 사람들이 일상에서 막걸리를 마시듯이 포르투갈은 이례적으로 타국가에 비해 자국와인 소비에 열심인 나라다.

 

포르투갈은 여러가지면에서 와인 역사에 크게 기여하였다. 1756년 전세계에서 가장 먼저 원산지 호칭 관리법을 제정하여 와인 품질에 대한 중요성을 인지하였고, 주정 강화와인의 시초가 되었으며, 오늘날 우리가 마시는 와인의 나무 코르크도 절반 이상은 포르투갈에서 생산된다.

 

와인 생산량은 여전히 세계 10위 안에 들만큼 막대한 생산량을 자랑하기는 하나, 고가의 와인은 별로 없다. 생활 속에 묻어나는 투박하고 소박한 느낌의 와인들이 대부분이다.

 

포트 와인의 시작 – 주정 강화 와인의 탄생

 

일찍이 포르투갈은 1670년대부터 영국과 와인 수출 거래를 하였는데, 와인을 배에 싣고 운반하는 오랜 수송기간 동안 와인이 변질되어 영국에 도착하는 경우가 많았다. 이를 방지하기 위해 와인에 브랜디를 첨가하였는데, 이것을 시초로 포트 와인생산이 시작되었다. 발효 과정 중인 와인에 브랜디를 넣어 알코올 도수를 올린 후, 강제적으로 발효를 중단시켜 결국, 도수가 높은 달콤한 와인을 만들어 내는 것이다.(15.5%가 되면 효모가 활동을 중단한다)

 

 

 

 

발효 기간이 일반적인 레드 와인을 만드는 방식보다 짧기 때문에 와인에 필요한 탄닌 성분과 색깔을 추출하기가 어렵다. 이로 인해 전통적인 방식으로 고안된 방법이 바로 ‘트레딩 방식’으로 발로 포도를 직접 밟아 필요한 성분들을 뽑아낸다. (현재는 기술의 발전으로 기계를 많이 사용하지만 아직도 이 전통방식을 고집하는 와이너리가 종종 있다) 프랑스-샴페인처럼 포트 또한 함부로 쓰지 못하도록 법적으로 규제가 되어 있어 타국가에서는 사용할 수 없다.

 

포트 와인 라벨로 알아보는 등급체계

 

루비 포트(Ruby Port)_평균 3년 숙성 후 블렌딩한 것으로 가장 가벼운 스타일의 포트다.

타우니 포트(Tawny Port)_‘황갈색’이라는 뜻으로 이것 또한 쉽게 볼 수 있는 포트 와인이다. 2~5년 정도의 루비포트 와인을 블렌딩하여 만들었다.

빈티지 포트(Vintage Port)_아주 좋았던 해의 포도로만 만든 포트와인으로 최저 2년 숙성을 기본으로 최대 50년 이상도 숙성하기도 한다. 가장 비싸고 좋은 고급 포트와인으로 충분한 숙성을 마친 빈티지 포트는 세계 최고 와인의 반열에 올라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희소성 때문에 구하기도 쉽지 않다.

 

 

 

 

포르투갈 북부 지역

 

미뉴(Minho) 지역에서는 이곳만의 독특한 화이트 와인을 생산한다. 비뉴 베르드(Vinho Verde)는 ‘녹색와인’이라는 뜻인데, 실제로 와인 색깔이 녹색이 아니라 덜 익은 그 자체를 표현하는 말이다. 쉽게 말하자면 후레쉬하면서 신선한 맛의 화이트 와인이다.

 

포도가 농익지 않도록 태양광으로부터 일부러 차단하고, 지면으로부터 반사되는 열도 받지 않도록 비교적 덜 익은 상태로 재배한다. 보통 내수용으로 많이 소비되며, 포도 품종은 알바리뇨를 주로 사용하고 물처럼 아주 투명한 색깔을 띈다.

 

포르투갈 중부 지역

 

바이하다(Bairrada) 지역은 다양한 테루아에서 토착품종과 유럽 포도품종을 함께 재배하여 최상급 레드와인을 만든다. 특히 토착 품종인 바가(Baga)는 거칠기 짝이 없는 산도와 탄닌으로 개성이 강한 것으로 유명하다. 10~20년의 숙성 기간을 거쳐 출시하는 경우도 있으며, 대부분 마시기 전 디켄팅을 통해 유순하게 마시는 것이 좋다.

 

 

 

 

다웅(Dao) 지역은 오로지 포르투갈의 토착 품종만을 사용해야 하는 지역으로 전통성있는 포르투갈의 진수를 느끼기에 좋다. 토우리가 나시오날, 틴타 로리즈 등을 사용해 무거운 스타일의 레드 와인을 주로 만든다.

 

 

 

[프로필] 최영준

• 현대 그린 푸드 EATALY MANAGER / SOMMELIER
• 제14회 한국 소믈리에 대회 2위
• 제1회 아시아 소믈리에 대회 FINALIST
• Korea Wine Challenge 심사위원
• 전) W Seoul Walker-hill Chief Sommelier

 

[조세금융신문(tfmedia.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배너




[시론] 주택 등 경제정책수단에서 세금의존도 낮춰야
(조세금융신문=홍기용 인천대 교수, 전 한국세무학회장) 최근에 주택폭등, 재난사태 등으로 국민들의 어려움이 가득하다. 주택과 재난은 국민복지에서 매우 중요하다. 어떤 정권에서도 관심을 둘 수밖에 없다. 최근 주택과 재난을 해결하기 위한 정책수단으로 세금을 너무 과도하게 활용하고 있다. 실효성도 뚜렷하지 않다. 주택의 경우 취득세의 최고세율은 13.4%(지방교육세와 농어촌특별세 포함), 양도소득세율 최고세율 82.5%(지방소득세 포함), 종합부동산세 최고세율 7.2%(농어촌특별세 포함)로 크게 인상했다. 해당 주택의 경우 주택보유를 생각조차 할 수 없을 정도가 되었다. 또한 재난지원금도 전국민에게 대규모(2차에만 34조원)로 지급하며, 전국 및 혹은 88% 국민에게 지급한다. 재난지원금인데도 재난 정도를 감안하지 않고 세금을 지출한다. 국가는 세금을 걷을 때는 물론이고 지출할 때도 원칙이 있어야 한다. 또한 세금을 경제정책의 핵심수단으로 삼는 경우 실효성이 제한적이다. 대부분 현대국가가 사유재산에 기초하는 시장경제체제를 기반으로 하는 민간중심의 경제이기 때문이다. 국가가 아무리 세금으로 시장경경제제체에 도전하려고 해도 정책효과가 매우 제한적일수밖에 없는 것이다
[인터뷰] "국가재정 560조원, 왜 체감 못 하나" 이상민 나라살림연구소 수석연구위원
(조세금융신문=고승주 기자) 우리 국가예산이 10년 만에 거의 두 배 증가했다. 2011년 300조원이었던 국가예산이 올해는558조원이 됐다. 1인당 GDP도 3만불 시대에 접어들었다. 하지만 경제성장의 혜택을 느낀다는 사람들은 그다지 보이지 않는다. 나랏돈을 걷고 쓰는 방식에 문제가 있기 때문은 아닐까. 어떠한 시장경제체제로도 시장실패는 발생하며 그 결과물로 양극화가 나온다. 시장실패를 해소할 수 있는 가장 확실한 방법은 정부재정이다. 국가 재정혁신을 추구하는 이상민 나라살림연구소 수석연구위원을 통해 우리 재정의 문제점과 나아갈 길을 들어봤다. 나라살림연구소에 대해 간단히 소개를 부탁드린다. 조세 재정분야에는 국가의 역할을 최고화해야 한다는 사람들과 역할을 강화해야 한다는 사람들이 서로 양립하고 있다. 그리고 이는 매우 정치적 의제로 다뤄진다. 나라살림연구소는 정치적 의제로서 정책을 다루지 않는다. 대신 실질적인 정부 재정혁신을 위한 세부적인 정책을 연구하는 시민단체다. 한국 정부재정의 문제점은 무엇인가. 어떤 예산에다가 세금을 쓴다는 이야기는 시장이 해결해주지 못하는 문제가 있다는 이야기다. 처음에는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예산이 생겼다. 그런데 그 문제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