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7.24 (토)

  • 맑음동두천 35.7℃
  • 구름조금강릉 31.9℃
  • 구름조금서울 36.0℃
  • 구름많음대전 34.2℃
  • 구름많음대구 32.2℃
  • 구름조금울산 29.3℃
  • 구름많음광주 31.9℃
  • 구름많음부산 30.6℃
  • 구름많음고창 33.2℃
  • 흐림제주 30.2℃
  • 구름많음강화 33.5℃
  • 구름많음보은 33.1℃
  • 구름조금금산 33.7℃
  • 흐림강진군 31.5℃
  • 구름많음경주시 30.7℃
  • 구름많음거제 30.4℃
기상청 제공

문화

[최영준 소믈리에 와인레이블을 읽다]국가별 와인 이야기 <프랑스편Ⅰ>

 

(조세금융신문=최영준 소믈리에) 고혹적인 와인의 대명사 프랑스. 전세계 와인 국가들의 귀감이 되어주었고, 와인역사에서 영원히지지 않는 태양과 같다. 지난호에서는 프랑스 와인의 역사와 지역 와인 샹파뉴, 알자스에 관하여 알아보았다.

 

이번호에서는 프랑스 내에서도 드라이 화이트와인으로 유명한 샤블리, 로제 와인의 고장 프로방스, 햇 와인으로 유명한 보졸레에 관해 소개한다.

 

샤블리(Chablis)

‘샤블리 와인 = 굴’ 이 마리아쥬에 대해서 알만한 사람은 다 안다. 이 조합은 억지로 끼워 맞춘 게 아니다. 샤블리 지역은 과거 선사시대 때 바다였던 지역으로, 굴껍질 등이 속한 독특한 석회질 토양을 가진 지역으로 뛰어난 미네랄리티와 어느 지역에서도 흉내낼 수 없는 시트러스의 뚜렷한 풍미를 자랑한다. 오직 샤르도네 포도로 그 향을 표현하고 있으며, 그랑크루, 프리미에 크루의 등급체계도 가지고 있다. 개인적으로 가장 저평가된 지역 중의 하나라고 생각한다. (타 지역 그랑크루급의 와인들에 비해 저렴한 가격)

 

샤블리 등급 체계

그랑 크루 7개의 밭(레 프레즈, 발뮈르, 보데지르, 부그로, 그르누이, 레 끌로, 블랑쇼)

샤블리 그랑 크루(오크 숙성)

샤블리 프리미에 크루(오크 숙성)

샤블리(스테인레스 숙성)

쁘띠 샤블리(스테인레스 숙성)

 

프로방스(Provence)

프랑스 최남단 프로방스는 로제 와인의 고장이다. 그르나슈와 생소 등을 이용하여 허브향 가득하고 옅은 주황색의 로제 와인을 생산한다. 부야베스소스가 가미된 해산물요리를 먹을 때는 반드시 필요한 와인으로 좋은 경치는 덤으로 즐길 수 있는 곳이다.

 

우리는 보편적으로 시중에서 두 가지 종류의 로제를 볼 수 있는데, 비교적 빨간색의 로제 와인은 과실향이 도드라지며, 복합미는 떨어지는 편이고, 옅은 주황색의 로제와인들은 대체적으로 과실향보다는 2차 부케의 향이 좋다. 음식과의 매칭도 후자가 더 잘 어울릴 수 있다.

 

보졸레(Beaujolais)

부르고뉴의 남단에 위치한 보졸레 지역은 ‘갸메’라는 토착품종을 이용해 와인을 생산한다. 화강암이 주로 이루고 있는 이 지역은 오직 갸메 포도 품종만을 위해 존재하는 듯 하다. 과거 부르고뉴에서는 병치레가 심하고 키우기 까다로운 피노누아보다 갸메를 더욱 선호했다. 그러나 피노누아의 섬세한 맛은 키우는 고통보다 입안에서의 즐거움이 더욱 컸기 때문에, 결국 갸메 재배금지로 이어지게 된다. 어쩔 수 없이 아래 지방으로 이사하여 정착하게 되었는데, 그 지역 이름이 바로 지금의 ‘보졸레’이다. 현재는 쉽게 마실 수 있는 테이블 와인의 대명사로 소박하고 음료수 같은 와인이다. 보졸레는 햇와인으로 유명하다. 9월에 수확한 포도로 와인을 만들어 매년 11월 셋째 주에 와인을 출고한다. 숙성할 틈도 없이 출시되는데 쉽게 말해서 겉절이 김치 같은 와인이다. 깊게 숙성하지 않고 마치 주스 같은 느낌으로 가볍게 벌컥벌컥 들이켜 마시는 와인으로 국내에서는 편의점에서도 많이 볼 수 있다. 햄버거와 피자 등 가벼운 음식과 잘 어울리기도 한다. 보졸레에도 등급체계가 있다(잘 숙성된 크뤼급 보졸레 와인은 부르고뉴 피노누아뺨칠 정도로 맛있다).

 

보졸레 크뤼 10개

쌩 따무르, 줄리에나, 쉐나, 물랭-아방, 플레리, 쉬르불, 모르공, 레니에, 브루이, 꼬뜨 드 브루이(그 중 최고는 ‘모르공’과 ‘물랭-아방’이다)

 

[프로필] 최 영 준

• 현대 그린 푸드 EATALY MANAGER / SOMMELIER
• 제14회 한국 소믈리에 대회 2위
• 제1회 아시아 소믈리에 대회 FINALIST
• Korea Wine Challenge 심사위원
• 전) W Seoul Walker-hill Chief Sommelier

 

[조세금융신문(tfmedia.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배너




[김종규 칼럼] 국세청 인사는 왜 숨통이 확 트일 수 없나
(조세금융신문=김종규/ 본지 논설고문 겸 대기자) 세무공무원의 직능은 나라살림살이 돈을 채우는 일이다. 나라 곳간을 한시도 비워서는 안 되기 때문이다. 적자 재정은 곧 빚쟁이 나라를 상징한다. 국정운영을 순조롭게 집행하게 하는 윤활유적 역할이 예산 확보이기에 말이다. 세무공무원의 자질 논란이 불거지는 이유다. 조세채권 확보라는 보검(?)의 힘은 사유재산권을 조사할 수 있는 권한을 정의롭게 휘두를 수 있게 법제화했고 이의 산물이 세수 확보라는 예산 수치로 나타나게 제도화했다. 막강한 권한을 한 몸에 지닌 세무공무원이라서 때로는 과세 현장에서는 더더욱 상상 밖의 힘을 발휘하기도 한다. 경제개발 5개년계획을 둘러싼 성공적 목표달성이라는 과업을 완수하기 위한 재정확보 정책은 후퇴 없는 앞으로 뿐이었으니, 세수 확보를 위한 국세당국의 행보는 그야말로 일사불란 그 뿐이었다. 세무조사 시에는 ‘소득 적출비율’ 캐내기가 우선이었고, 납세자 권익보호는 아랑곳없는 뒷전이었으니, 격세지감마저 든다. 경제개발과 맞물렸던 제5공화국 시절은 말할 것도 없고, 1985년 중반까지만 해도 호순조사다, 입회조사다 해서 현장조사가 판을 쳤었다. 신고 때만 되면 장부는 들쳐볼 생각도 없었고
[인터뷰] 불공정한 제도 해결사, 정성호 의원 “최우선 과제는 국민이 행복한 나라 만드는 것 "
(조세금융신문=홍채린 기자) 지난해 말 정성호 위원이 위원장을 맡은 예산결산특별위원회는 6년 만에 법정시한을 지켜 2021년도 예산안을 통과시켰다. 1987년 개헌 이후 정부가 제출한 예산안이 법정 기한 내에 국회에서 처리된 것은 33년 동안 7차례이지만, 2002년 이후 예산안 통과가 법정시한을 지키지 못하는 사태가 11년 동안 이어졌다. 예결위가 6년 만에 예산안 처리기한을 준수한 것은 물론, 지역 사업예산이 40억원 가량 증액된 것은 정성호 의원의 활약으로 꼽힌다. 정성호 위원장은 4선을 지내, 상임위원회에서 정부의 조세재정정책을 감독하는 국회 기획재정위원회 위원을 맡고 있다. 그는 지역구와 상임위 현안을 세세하고 꼼꼼히 살펴보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불합리함을 바로 잡는 국회의원, 조세금융신문이 인터뷰로 만나봤다. Q. 21대 국회 첫 예결위원장을 마무리한 소감은 어떠신가요? A. 5월 말로 제21대 국회 첫 번째 예결위원장 직을 마쳤습니다. 코로나19로 인한 국민건강과 민생경제의 위기 상황에서 예결위원장을 맡아 2021년도 예산안을 처리했을 뿐만 아니라, 세 차례의 코로나19 추가경정예산도 편성했습니다. 역대 가장 바쁜 예결위원장이었던 것 같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