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3.07 (일)

  • 구름많음동두천 0.0℃
  • 흐림강릉 1.1℃
  • 구름많음서울 2.5℃
  • 구름많음대전 4.4℃
  • 흐림대구 4.0℃
  • 흐림울산 4.5℃
  • 흐림광주 7.0℃
  • 흐림부산 5.1℃
  • 흐림고창 6.5℃
  • 흐림제주 10.0℃
  • 구름조금강화 1.7℃
  • 구름많음보은 3.3℃
  • 흐림금산 3.8℃
  • 구름많음강진군 6.3℃
  • 흐림경주시 3.4℃
  • 구름많음거제 5.8℃
기상청 제공

GS건설, 지난해 영업익 7512억원…전년比 2.1%↓

(조세금융신문=이정욱 기자) GS건설이 22일 공정 공시를 통해 지난해 7512억원의 영업익을 달성했다고 22일 밝혔다. 이는 직전해 같은 기간 대비 2.1% 감소한 실적이다.

 

지난해 매출 10조1229억원, 신규 수주 12조4113억원을 기록했다.

 

코로나19로 인한 경영 환경 악화에도 불구하고 매출과 영업이익 규모는 전년 수준을 유지했다. 특히 매출 대비 영업이익의 비율인 영업이익률이 7.42%로 업계 최고 수준을 달성해 수익성 위주의 경영의 성과가 나타났다.

 

신규 수주도 12조4천113억 원으로 지난해(10조720억원)보다 20%이상 늘어 성장을 위한 미래 일감확보에도 청신호를 켰다.

 

분기별(4분기 기준)로는 매출 2조8173억원, 영업이익 2057억원을 기록했다. 매출은 전년 동기대비 소폭 올랐지만, 영업이익은 12.8%가 증가해 실적 성장세가 지속되고 있다는 것을 확인했다.

 

한편, GS건설은 올해 경영 목표로 매출 10조4천억 원, 신규수주 13조7000억원을 제시했다.

 

GS건설은 "올해도 향후에도 탄탄한 실적으로 바탕으로 경쟁력 우위의 사업의 내실을 더욱 강화하는 동시에 신사업 추진을 본격화하면서 미래성장 동력을 마련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조세금융신문(tfmedia.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배너




[나의 법 이야기] 정성호 더불어민주당 의원 “조세는 국민이 수용 가능해야…그것이 국가의 책임”
(조세금융신문=고승주 기자) 사람들 대부분은 법을 모르고 산다. 무단주차 딱지처럼. 법을 접할 때는 무언가 잘못됐을 때일 테니까. 그렇지만 법은 일하고, 먹고, 가족과 함께 하는 곳까지 우리의 삶 모든 곳에 있다. 밤낮으로 국회의사당 300석의 불빛이 켜져 있는 것도 안전하고 행복한 법을 만들기 위해서다. 이 과정에서 싸움이 발생하기도 하고, 정치혐오감을 불러일으키기도 한다. 그러나 싸움만 벌였다면 과연 오늘날 한국이 있었을 수 있었을까. <조세금융신문>은 국회의원들이 전하는 ‘나의 법 이야기’를 통해 그들의 참 모습을 비춰보려 한다. /편집자 주 정성호 의원의 ‘나의 법 이야기’ ‘악법도 법이다(Dura lex, sed lex).’ 고대 로마의 법률가 도미티우스 울피아누스가 했다는 이 법언(法言)은 본뜻과 달리 많은 오해를 받는다. 쌀쌀한 날씨가 서서히 풀려가던 지난 1월 말. 취재진은 정성호 국회 예산결산특별위원장(더불어민주당)을 만난 자리에서 ‘악법도 법’이라는 말에 대한 명쾌한 해설을 들은 듯했다. 그 이야기의 궤적은 진지하면서도 쾌청했다. “지역구는 경기도 양주입니다. 초선 같다는 분들이 많으시지만, 4선을 지낸 정성호입니다. 정부의 예산결산을 총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