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7.13 (월)

  • -동두천 21.3℃
  • -강릉 18.6℃
  • 서울 20.3℃
  • 대전 18.5℃
  • 대구 18.5℃
  • 울산 18.5℃
  • 광주 20.2℃
  • 부산 18.6℃
  • -고창 20.8℃
  • 흐림제주 25.5℃
  • -강화 20.9℃
  • -보은 17.5℃
  • -금산 18.2℃
  • -강진군 20.8℃
  • -경주시 18.2℃
  • -거제 19.1℃
기상청 제공

보험

손보업계 작년 순익 9500억 감소

자동차보험·실손보험 적자 직격탄

(조세금융신문=방영석 기자) 작년 손해보험업계가 9000억원 넘게 손익이 감소했다. 자동차보험과 실손의료보험 적자폭이 커진 탓이다.

 

16일 각사 공시에 따르면 삼성화재·현대해상·DB손해보험·KB손해보험·메리츠화재·롯데손해보험·한화손해보험·흥국화재 등 손보 8개사의 지난해 당기순이익 합계는 1조 70573억원으로 전년(2조 7024억원)보다 9451억(35.0%) 감소했다.

 

나머지 손보사는 순이익 규모가 작은 회사여서 8개사 실적이 손보업계 전체 분위기를 보여준다고 할 수 있다.

 

이 같은 실적 급감은 자동차보험과 실손보험 양측에서 적자가 불었기 때문이다. 작년 자동차보험의 영업적자는 1조 6000억을 웃돌아 전년 7237억의 배 이상이 될 것으로 추산된다.

 

실손보험의 손해율은 지난해 3분기까지 130.9%로 2018년(121.8%)에 견줘 9.1%포인트 상승했다. 손해율이 100%를 넘었다는 것은 고객으로 받은 보험료보다 고객에게 지급한 보험금이 더 많다는 의미다.

 

실적 악화는 대·중·소형사 가리지 않았다. 1위인 삼성화재는 순이익이 2018년 1조 707억원에서 지난해 6478억원으로 39.5%나 급감했다. 감소 규모나 감소율 모두 업계 최대였다.

 

현대해상(-28.0%), DB손보(-27.9%), KB손보(-10.6%) 등 '빅4'도 지난해 순이익이 쪼그라들었다.

 

메리츠화재만이 유일하게 지난해 실적이 개선됐다. 순이익이 전년보다 28.4% 늘어난 3013억원을 기록해 KB손보(2343억원)와 현대해상(2691억원)을 제치고 업계 3위까지 올랐다.

 

롯데손보와 한화손보는 지난해 적자전환했다. 롯데손보는 지난해 사모펀드에 매각되면서 대규모 명예퇴직이 진행돼 매각 위로금, 명예퇴직금 등 일회성 비용이 크게 늘어난 점도 실적 악화 배경이 됐다.

 

문제는 올해도 손보업계 경영여건은 녹록지 않다는 점이다. 자동차보험의 1월 손해율은 대부분 90%를 웃돌아 작년보다 높은 수준을 보였다.

 

단, 100%를 상회한 지난해 12월보다는 낮아진 점은 그나마 다행이다. 통상적으로 12월보다 이듬해 1월이 손해율이 낮긴 하다. 여기에 올 1월 날씨가 따뜻하고 폭설이 많지 않았던 데다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에 외출 자제 분위기가 조성돼 차 사고 줄어든 점이 손해율 감소에 일조했다.

 

이달 들어 손보사들이 개인용 기준으로 보험료를 4% 내외로 인상해 자동차보험 적자가 어느 정도 해소될 것으로 보인다. 단, 업계는 새로 가입한 고객들에게 인상된 보험료가 적용된 탓에 보험료 인상 효과는 하반기에 가야 반영될 것으로 봤다.

 

손보업계는 적자 규모가 커지자 올해부터 가입 심사를 까다롭게 하고 있다.

 

롯데손보는 3년간 사고 이력이 있으면 자동차보험의 신규 가입을 거절하고 있다. 한화손보는 실손보험의 방문진단 심사 기준을 기존 41세에서 20세로 낮췄다. 기존에는 20∼30대는 서면 심사로 실손보험 가입을 받아줬다면 이제부터는 꼼꼼하게 따져보겠다는 의미다.

 

손보업계 관계자는 "자동차보험이나 실손보험 모두 손해율이 높아 우량 고객을 선별해서 받을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조세금융신문(tfmedia.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배너

전문가 코너

더보기



[김우일의 세상 돋보기]코로나와 도미노이론
(조세금융신문=김우일 대우M&A 대표) 코로나19바이러스가 중국을 시발점으로 하여 2차로 한국, 일본, 3차로 아시아, 미국, 유럽을 강타하고 4차로 중남미를 휩쓰는 그야말로 동시가 아닌 연차적, 시차적으로 쓰나미처럼 조용히 퍼져나가고 있다. 이른바 연쇄적인 N차 감염이 주요관리가 되었다. 은밀하게 지구 곳곳에 스며들어 인류를 공포의 도가니로 몰아넣으면서 인류본래의 생활방식과 문화를 이질적인 모습으로 변화시키는 그 바이러스의 전파방식과 피해양상을 보면 필자에게는 하인리히의 재난발생 도미노이론이 퍼뜩 떠오른다. 1930년대 보험회사직원인 하인리히는 재난발생은 언제나 선행사고요인과 후행사고요인들의 연쇄반응에 의해 발생된다는 연쇄성이론(Domino's Theory)을 제시했다. 그는 이 사고요인을 다음과 같이 5단계로 설명하고 선행단계가 후행단계를 촉발하고 마지막에는 큰 재해로 최종결과를 맺게 된다는 설명이다. 1단계: 사회적 환경과 유전적 개인성향 2단계: 개인적 결함 3단계: 불안전한 행동 및 상태 4단계: 사고유발 5단계: 큰 재해결과 다시 말하면 부실한 환경과 성격결함으로 개인적 결함이 촉발되고 나아가 불안전 행동을 함으로써 불안전한 상태를 조성하고
[초대석]김범섭 자비스앤빌런즈 대표 "개업 초기 세무사에 도움주는 회계정보 플랫폼"
(조세금융신문=이지한 기자) 최근 한국세무사회 윤리위원회에서는 소속 세무사 7명에 대한 징계가 결정됐다. 이번 징계는 ‘경고’에 그쳤지만, 그 파장은 적지 않다. 이번에 징계를 받은 자비스앤빌런즈 제휴 세무사 7명이 윤리위원회의 판단 기준이 되는 윤리규정에서 금지하는 ‘부당 또는 부정한 방법에 의해 직간접적으로 업무의 위촉을 간청, 권유, 강요 또는 유인하는 행위’를 하였는지, 또는 ‘사건소개 상습자 및 사건전담자에게 일정한 보수 또는 그 밖의 이익을 제공하거나 제공하기로 약속하는 방법에 의한 수임행위’에 연관되는지에 대한 판단이 분명하지 못하기 때문이다. 이에 이 회사는 어떤 일을 하는 곳이고, 이번 윤리위원회 징계에 대한 입장은 어떠한지 알아보기 위해 강남구 역삼동에 위치한 자비스앤빌런즈의 김범섭 대표를 직접 만나봤다. Q. 자비스앤빌런즈는 어떤 회사인지 소개해주시죠. A. 창업 구성원들과 지인들이 직장 생활, 대학원 생활 경험에서 영수증 정리하고 붙이는 잡무가 매우 불편하고 힘들었다는 사연들로부터, 명함을 재택근무자가 분산해서 처리했던 방식을 접목해보면 어떨까 하는 아이디어로부터 자비스가 시작되었습니다. 처음엔 영수증을 쉽게 모으고, 분산해서 정확하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