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12.05 (일)

  • 맑음동두천 4.9℃
  • 맑음강릉 12.6℃
  • 맑음서울 6.3℃
  • 맑음대전 5.2℃
  • 맑음대구 6.9℃
  • 맑음울산 11.6℃
  • 구름조금광주 8.1℃
  • 구름많음부산 13.1℃
  • 맑음고창 7.6℃
  • 맑음제주 13.4℃
  • 맑음강화 5.4℃
  • 맑음보은 4.8℃
  • 맑음금산 4.4℃
  • 구름조금강진군 10.2℃
  • 구름조금경주시 9.4℃
  • 맑음거제 9.1℃
기상청 제공

금융

비트코인 하루만에 40만원 껑충…6600만원대 부상

 

(조세금융신문=고승주 기자) 국내 비트코인 시세가 5개월 만에 6600만원 고지로 올라섰다.

 

가상화폐 거래소 빗썸의 12일 오전 10시 12분 1비트코인 시세는 6633만원이다. 오전 9시께 보다는 10시 넘어가며 상승 폭이 다소 둔화됐지만, 상승세가 유지되는 모양새다.

 

빗썸에서 비트코인 시세가 6600만원 선을 돌파한 것은 올해 5월 13일 이후 처음이다.

 

업비트의 이 시각 비트코인 시세도 6600만원선을 넘는 단위에서 거래되고 있다.

 

비트코인 시세는 4월 중순 1개당 6만 달러를 넘기도 했지만, 중국에서 규제 발표를 하면서 하락을 이어갔다.

 

국내의 경우 4월 1개당 8000만원까지 시세가 상승했지만, 중국 발 쇼크로 1개당 3300만원까지 급락한 바 있다.

 

미 CNBC에 따르면 제롬 파월 미 연방준비제도 의장과 개리 겐슬러 미 증권거래위원회(SEC) 위원장이 미국은 가상화폐를 금지하지 않을 것이라고 발언한 것이 알려지면서 투자 심리가 호전되고 기관투자자들의 매수세가 살아났다고 전했다.

 

 

 

[조세금융신문(tfmedia.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배너

전문가 코너

더보기



[김종봉의 좋은 稅上] 12월의 길목에 기대어 묻고 답하다
(조세금융신문=김종봉 세무법인 더택스 대표세무사) 한 달에 한 번꼴로 글을 쓴다. 소재 거리가 난감할 때가 더러 있다. “대표님, 평소에 관심도 많고 시기적으로 연말이고 하니 기부에 관해 한 번 써보시는 것은 어떨까요?” -그래도 지금 핫한 주제가 종부세인데, 그런 건 별론가 보지? “종부세는 대표님이 쓰지 않아도 언론에서 많이 다뤄질 것 같은데요.” -기부? 어릴 적 어렵게 자라서인지 조금 관심 두는 정도인데. “대표님, 아너소사이어티에 가입하면서 명판에 쓴 ‘나눔, 고행의 시작’이라는 의미도 궁금해요.” -그렇지만, 사람들이 ‘너나 많이 하세요’라고 하지 않을까? “대표님한테 그렇게 함부로 말할 사람은 없을 것 같은데요.” -‘김 대표, 돈 좀 번 모양이지’라고 할지도 모르고. “대표님, 그렇게까지 마음이 꼬인 사람들이 있을까요? 대표님 어린 시절 가난하게 사셨다면서요?” -어렸을 적엔 다들 가난했지. 형이 중학교 갈 입학금이 없어서 1년 동안 신문배달 등을 하면서 모은 돈으로 1년 뒤에 중학교에 들어갔으니. “그래서 학교에 계속 기부를 하시는 거네요.” -시골 중학교에 기부하는 건 그런 측면도 있지. “대학에도 하고 계시잖아요.” -큰놈이 공대를 나왔는
[인터뷰] 조세불복 전문가 이진우 금천세무서장
(조세금융신문=김영기 기자) 코로나19 상황이지만 화상 간담회를 실시하는 등 납세자와 적극적으로 소통하고 납세자들이 경제활동에 전념하여 코로나 위기를 조기에 극복할 수 있도록 세무부담을 최소화하는 등 국민들의 편안한 신뢰세정을 구현해 오고 있는 이진우 금천세무서장을 조세금융신문이 만나봤다. 이진우 금천세무서장은 빠른 경제회복과 민생경제의 어려움 해소를 위한 편안한 세정운영에 앞장서고 있었다. 그는 직원시절에도 금천세무서 납세자보호업무를 담당하였으며 국세청 재산세국 부동산투기조사 관련 업무를 수행했다. 이후 국세공무원교육원에서 근무하면서 후배 국세공무원들을 길러내는 등 교육원 상속세 및 증여세 교수로 활약했다. 소위 지덕체 등 검증된 사람만이 입성할 수 있다는 서울국세청 조사1국에 입성해 유수의 대형법인들을 상대로 세무조사를 수행하기도 했던 장본인이다. 특히 서울국세청 송무국에서 4년간 상속·증여세 소송팀장, 총괄팀장, 심판팀장으로 근무하면서 소속 변호사 및 소송수행자 역량강화 교육을 실시하고 소송기법과 서면작성 방법을 전수하는 등 신설된 송무국 안정화에 기여한 공을 인정받아 서기관으로 승진하였다. 초임기관장으로는 순천세무서장을 지낸 뒤 서울국세청 송무국 송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