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3.07 (일)

  • 맑음동두천 12.9℃
  • 구름많음강릉 8.4℃
  • 구름많음서울 11.5℃
  • 구름많음대전 11.0℃
  • 흐림대구 8.8℃
  • 구름많음울산 7.1℃
  • 구름많음광주 12.6℃
  • 구름많음부산 9.4℃
  • 구름많음고창 9.3℃
  • 흐림제주 10.7℃
  • 맑음강화 9.4℃
  • 구름많음보은 9.0℃
  • 구름많음금산 10.7℃
  • 흐림강진군 11.8℃
  • 구름많음경주시 8.1℃
  • 구름많음거제 9.0℃
기상청 제공

문화

[詩가 있는 아침]가을비는 내리고

 

가을비는 내리고 / 최영호

 

흐릿한 날들이

비처럼 음악처럼 쏟아진

그리움에 젖은 하루가

푸른 꿈을 그리다

발그레 수줍은 얼굴의 사랑이 뜨겁다

 

가을비는 내리고 그때부터

또다시 이별의 시간이

온몸을 던지는 순간부터

대체로 고달픈 일상이 잠시나마

쉼표와 느슨하게 꼬리를 내린다

 

세월 따라 조금씩 너를 향해

우두커니 홀로 그리움 품은

알알이 맺힌 눈물이 마르면

담뿍 젖은 껍질을 벗고

때로는 쓰리고 달콤한 사랑을 꿈꾼다

 

남들은 자유를 사랑한다지만

나는 나를 구속 합니다

그대로 인해 존재한 시간이

다시 오지 못해도 가시는 걸음 가볍게

행복한 눈물의 향기를 담아

가을이 영글어 한때 즐거웠던

그대 가시는 길에 꽃씨를 심는다.

 

[시인] 최영호

경북 여천 거주

대한문학세계 시 부문 등단

대한문인협회 정회원

(사)창작문학예술인협의회 회원

저서: 1시집 ‘꽃뫼’, 2시집 ‘아름다운 사람들’, 3시집‘아름다운 사건’

 

 

[시감상] 박영애

가을이 떠나면서 비를 뿌린다. 이별이 못내 아쉽지만, 다시 돌아올 만남을 꿈꾸면서 자신의 흔적을 곳곳에 깊이 남겨 놓는가 보다. 행복했던 순간, 아팠던 순간, 환희의 순간을 뒤로하고 비와 함께 추억으로 남기고 자신의 소임을 다 한 듯 가을은 그렇게 우리 곁을 떠나고 있다. 짧았던 시간이지만, 풍성했던 가을. 또 다른 삶을 위해 떠날 때는 모든 것을 비우고 아낌없이 주고 가는 그 모습이 참 아름답다.

우리의 삶 또한 그랬으면 좋겠다.

 

[낭송가] 박영애

충북 보은군 거주

대한문학세계 시 부문 등단

(사)창작문학예술인협의회 부이사장

대한문인협회 정회원

(현) 시인, 시낭송가, MC

(현) 대한창작문예대학 시창작과 교수

(현) 대한문학세계 심사위원

(현) 대한문인협회 금주의 시 선정위원장

(현) 시낭송 교육 지도교수

(현) 대한시낭송가협회 회장

(현) 문화예술 종합방송 아트TV '명인 명시를 찾아서' MC

 

[조세금융신문(tfmedia.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배너




[나의 법 이야기] 정성호 더불어민주당 의원 “조세는 국민이 수용 가능해야…그것이 국가의 책임”
(조세금융신문=고승주 기자) 사람들 대부분은 법을 모르고 산다. 무단주차 딱지처럼. 법을 접할 때는 무언가 잘못됐을 때일 테니까. 그렇지만 법은 일하고, 먹고, 가족과 함께 하는 곳까지 우리의 삶 모든 곳에 있다. 밤낮으로 국회의사당 300석의 불빛이 켜져 있는 것도 안전하고 행복한 법을 만들기 위해서다. 이 과정에서 싸움이 발생하기도 하고, 정치혐오감을 불러일으키기도 한다. 그러나 싸움만 벌였다면 과연 오늘날 한국이 있었을 수 있었을까. <조세금융신문>은 국회의원들이 전하는 ‘나의 법 이야기’를 통해 그들의 참 모습을 비춰보려 한다. /편집자 주 정성호 의원의 ‘나의 법 이야기’ ‘악법도 법이다(Dura lex, sed lex).’ 고대 로마의 법률가 도미티우스 울피아누스가 했다는 이 법언(法言)은 본뜻과 달리 많은 오해를 받는다. 쌀쌀한 날씨가 서서히 풀려가던 지난 1월 말. 취재진은 정성호 국회 예산결산특별위원장(더불어민주당)을 만난 자리에서 ‘악법도 법’이라는 말에 대한 명쾌한 해설을 들은 듯했다. 그 이야기의 궤적은 진지하면서도 쾌청했다. “지역구는 경기도 양주입니다. 초선 같다는 분들이 많으시지만, 4선을 지낸 정성호입니다. 정부의 예산결산을 총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