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8.13 (토)

  • 흐림동두천 25.1℃
  • 흐림강릉 28.2℃
  • 흐림서울 25.8℃
  • 흐림대전 27.7℃
  • 흐림대구 27.6℃
  • 박무울산 27.0℃
  • 흐림광주 27.9℃
  • 구름많음부산 26.7℃
  • 구름많음고창 27.9℃
  • 구름조금제주 31.8℃
  • 흐림강화 23.0℃
  • 흐림보은 23.9℃
  • 구름많음금산 26.1℃
  • 구름많음강진군 28.4℃
  • 구름많음경주시 27.5℃
  • 구름많음거제 27.2℃
기상청 제공

한국 주방가전, 최근 5년내 수출 최대...'27억 달러 기록'

올해 1~5월 수출 전년동기대비 75.4% 증가...역대최대 실적 경신 기대

(조세금융신문=홍채린 기자) 코로나시대 주방가전 수출이 20년도 기준 25.6% 증가하면서 5년내 최대 실적을 기록했다.

 

관세청이 30일 발표한 수출 발표 자료에 따르면, 코로나19로 인한 집콕으로 주방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면서 주방가전 수출이 20년 기준 25.6% 증가했고, 올해 1~5월에는 75.4% 증가했다. 

 

 

특히 한국산 주방가전이 자리매김을 했다. 특히 냉장고는 전년도 대비 24.2% 증가했고, 전기오븐 33.9%, 전기밥솥 8.8%, 믹서 24.1%, 식기세척기 41.0% 올랐다. 

 

최대 수출국은 미국이다. 지난해 수출비중이 69%로 압도적 1위를 기록했고, 캐나다가 3위로 북미수출 비중은 전체 74%이다. 

 

코로나시대 주방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면서 주방가전 수출이 증가한 것으로 보인다. 20년 주방가전 수출은 전년대비 25.6% 증가한 27억 달러를 기록했는데, 그 외 가전제품은 31.1% 감소한 것과 비교된다. 

 

올해 1~5월 수출도 전년동기대비 75.4% 증가했다. 이처럼 상승세가 계속되고 있어 21년 주방가전 수출실적에 대한 기대감이 높아지고 있다. 

 

가전의 해외 현지공장 생산 추세로 수출이 늘기 쉽지 않은 상황에도 주방가전이 뚜렷한 상승세로 가전수출에서 차지하는 비중이 확대되고 있다. 

 

주방가전 수출이 늘어난 것은 홈코노미 시대 집에 머무는 시간이 늘어나며 필수적인 먹거리 문제 해결을 위해 높아진 주방에 대한 관심이 바탕인 것으로 보인다. 

 

또한 코로나 장기화로 억눌렸던 소비심리를 충족하는 대상이 주방으로 변한 것인데, 주방을 개성을 표현하는 공간이 인식된 것으로 보여진다. 

 

이에 관세청은 "올해 들어 1~5월도 주방가전의 가파른 수출 증가세가 이어지고 있어 식기세척기 등 일부품목은 21년에도 역대최대 실적 경신 기대한다"고 밝혔다. 

 

 

[조세금융신문(tfmedia.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배너

전문가 코너

더보기



[송두한칼럼] 금융위기에 준하는 특단의 민생대책 마련하라
(조세금융신문=송두한 공정금융포럼 공동대표) 정부의 경제정책이 “후퇴∙충돌∙실패”로 이어지는 악순환을 반복하는 사이, 민생경제는 금융위기에 준하는 비상 상황에 직면해 있다. 민생이 어려운데 철지난 친기업∙친자본 정책이 난무하고, 관치에 깊게 뿌리내린 비상식적인 대책들이 중산층과 서민을 집중 타격하는 역설적인 결과를 초래하고 있다. 민생경제를 총체적 난국에 빠뜨린 역주행 정책들은 차고 넘친다. 재난 수준의 고물가로 국민들의 실질소득이 감소하고 소비가 소득을 초과하는 적자가구가 급증하고 있다. 민생경제가 물가발 소비충격에 노출되었다 하니, 더 거친 초과세수를 먼저 기업에게 돌려주겠다며 법인세 감세를 밀어붙이고 들고 나왔다. 세계경제가 기술적 경기침체 구간에 진입하면서 한치 앞도 내다보기 힘든 “물가발 부채위기”가 성큼성큼 다가오고 있다. 경기침체 위험이 높아지니 이번에는 철지난 재정준칙을 도입해 건전재정, 즉 긴축재정으로 전환하겠다고 한다. 긴축을 통해 경기를 부양하겠다는 발상 자체가 그저 놀라울 따름이다. 참고로, 선진국 중에서 “GDP대비 60%”기준을 지키는 나라는 존재하지 않으며, 원산지인 유럽도 오래 전에 폐기처분한 정책이다. 펜데믹 위기로 인해 자영업
[인물탐구] 손태승 우리금융 회장 발자취, 그곳에 삼중고 돌파 해답있다
(조세금융신문=진민경 기자) 우리금융그룹이 지난해 23년 숙원이던 완전 민영화에 성공했다. 이어 사상 최대 실적을 달성하더니 주가 또한 상승장이다. 자연스럽게 손태승 우리금융 회장의 리더십에 눈길이 간다. 손 회장은 최연소 전략기획부장을 거쳐 회장직에 오른 인물이다. 연임에 성공한 뒤엔 굵직한 과업들을 달성해내며 입지를 다져가고 있다. 올해엔 금융 디지털 전환과 기업가치 제고에 힘을 실을 것으로 예상되는 가운데 금융권에선 손 회장의 연임 가능성에 무게를 두고 있다. 그만큼 우리금융 내부는 물론 외부에서도 그가 가진 능력치에 대한 평가가 높다. ◇ 23년 염원 완전민영화 품에 손 회장의 업적은 크게 세 가지다. 완전 민영화 성공, 호실적 달성, 종합 금융그룹 체제 구축 등이다. 우리금융에 있어 완전민영화는 최대 숙원이자 과제였다. 우리금융의 완전 민영화 이슈를 제대로 이해하기 위해선 예금보험공사(예보)가 외환위기 이후 금융회사 구조조정 중 우리금융에 12조8000억원의 공적자금을 투입한 시점부터 거슬러 올라가야한다. 예보는 2001년 8월 옛 우리금융과 경영계획이행약정(MOU)을 체결했다. 그러면서 그룹 내 투자은행(IB) 기능 집중, 은행 자회사의 단계별 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