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2.23 (금)

  • 흐림동두천 -2.3℃
  • 흐림강릉 -1.7℃
  • 서울 -0.6℃
  • 대전 1.0℃
  • 대구 2.6℃
  • 울산 2.6℃
  • 광주 3.6℃
  • 흐림부산 3.3℃
  • 흐림고창 3.7℃
  • 제주 8.0℃
  • 흐림강화 -1.9℃
  • 흐림보은 1.0℃
  • 흐림금산 0.8℃
  • 흐림강진군 4.1℃
  • 흐림경주시 1.8℃
  • 흐림거제 4.4℃
기상청 제공

세계 78개국 관세당국 대표 모이는 'KCW 2023' 오늘(26일) 개막

오늘(26일)부터 28일까지 서울 신라호텔에서 개최
주제는 '글로벌 관세협력과 디지털 세관'
관세행정 분야 회의 중 사상 최대 규모

 

(조세금융신문=권영지 기자) 세계 78개국 관세당국 대표와 고위급 인사들이 관세행정 발전과 협력을 위해 처음으로 서울에서 모인다. 

 

관세청은 오늘(26일)부터 28일까지 서울 신라호텔에서 관세분야 다보스포럼 격인 'Korea Customs Week 2023'을 개최한다고 밝혔다. 

 

우리나라 주도의 글로벌 관세청장 회의인 KCW 2023은 '글로벌 관세협력과 디지털 세관'을 주제로 진행된다. 슬로건은 '국경을 넘어, 세계를 잇다!(Beyond the Borders, Connect the World!)'이다. 

 

이번 행사에는 세계 78개국 관세당국 대표단과 UN 아시아태평양 경제사회위원회(ESCAP)·UN 마약범죄사무소(ODC)·세계은행(WB)·세계관세기구(WCO)·국제상공회의소(ICC)·세계무역원활화연맹·세계특송협회·국제관세대학네트워크 등 국제기구 및 기업, 학계 관계자 약 600여 명이 참석한다. 관세행정 분야 회의 중 사상 최대 규모다. 

이번 행사를 통해 관세청은 불법물품(마약·총기류 등) 밀수 단속을 위한 국제공조와 관세행정 디지털화 등 글로벌 관세협력 이슈를 선도하고 비관세장벽 완화를 통한 글로벌 무역원활화 및 우리 기업에 우호적인 무역환경을 조성해 나간다는 계획이다. 또 우리나라 선진 관세시스템인 유니패스(UNI-PASS) 기술을 전 세계로 확산시킨다는 방침이다.

첫날인 26일 78개국 관세당국 대표가 참여하는 라운드테이블에서는 KCW 2023 주제에 대한 관세당국 간 논의가 진행되는 한편, 50여개 관세당국이 공동으로 '포용적이고 지속 가능한 글로벌 무역 시스템 구축'을 위해 관세당국 간 협력과 연대 강화를 골자로 하는 '서울 선언문'을 채택할 예정이다.

 

또 윤 청장은 26~27일 이틀간 미국, 베트남, 필리핀, 태국, 이집트, 이라크, 우즈베키스탄 등 25개의 국가와 양자회의를 가지고 ▲세관상호지원협정 신규 체결 ▲마약·총기류 등 불법물품 밀수 단속공조 강화 ▲한국형 전자통관시스템(UNI-PASS) 수출 등 주요 현안 및 협력방안을 논의한다.

아울러 KCW2023에서는 ▲최근 관세분야 주요 이슈에 대한 8개 세미나 ▲비즈니스 미팅(해외 관세당국-우리 기업 간 1:1면담) ▲관세기술 전시회 및 ▲관세기술 설명회 등 다양한 행사가 함께 진행된다.

관세청은 이번 세미나를 통해 글로벌 공급망(GVC) 재편과 보호무역주의 확산에 따른 무역 원활화 방안 및 최첨단 신기술의 관세행정 접목 방안, 마약·지재권 위반불품 밀수 등 국경간 범죄 대응을 위한 관세당국 간 공조방안 등을 다룰 계획이다. 

26~27일 열리는 관세기술 전시회에서는 20개의 상설 전시관이 설치돼 AI X-ray검색기, 최첨단 마약탐지 장비, 전자통관시스템 등 국내 첨단 관세기술을 홍보한다. 

 

 

[조세금융신문(tfmedia.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배너




[김우일의 세상 돋보기] 전두환 정권 때 저질러진 최악의 통폐합시나리오
(조세금융신문=김우일 대우M&A 대표) 영화 서울의 봄과 고 전두환 대통령의 유해가 국민들의 냉대 속에 안식처를 못 찾고 방황하는 가운데 필자에게는 80년 전두환 정권이 저질러놓은 최악의 산업통폐합조치 시나리오가 생각난다. 우리나라는 법정주의다. 무슨 조치이든 정권이 시행하려는 조치는 법적근거를 구비하여야 함에도 이 산업통폐합조치는 사업에 무지한 몇 사람의 군인 머리에서 나온 임시조치에 불과할 뿐인데도 국가 전반적으로 엄청난 회오리를 몰아쳤던 것이다. 결과적으로 코미디같은 최악의 시나리오라 부르고 싶다. 필자는 당시 대우그룹기획조정실에 근무했기에 그 어이없는 현실을 직접 체험했다. 어느 날 고 김우중 회장은 필자를 불러 사흘 후 현대그룹 고 정주영 회장과 함께 최고 국보위위원장인 전두환을 독대하는 자리에 의사결정을 통보할 모종의 전략적 검토를 지시했다. 이것은 대우그룹과 현대그룹이 동시에 소유한 중공업과 자동차의 이원화된 산업을 일원화하는 산업통폐합조치였다. 대우는 대우중공업, 대우자동차를 소유했고 현대는 현대양행, 현대자동차를 소유하고 있었다. 당시의 글로벌 경제상황이 오일쇼크로 휘청이던 상황에서 우리나라 중공업, 자동차산업도 과잉, 중복투자로 인한